France 프랑스2008.10.14 09:30

오로르: 선생님 일을 계속 하실껀가요 아님 글쓰는 일에만 몰두하실건가요?

뮈소: 올해 말까지 경제 가르치는 선생님으로 있을꺼에요. 제 제자들이 곧 바깔로레아를 치를꺼에요.

 

프레즈: 자신의 책 스타일을 어떻게 생각하세요?

뮈소: 독자로서 읽고 싶어지는 소설을 쓰려고 노력해요. 우리의 모습일 수도 있는 등장인물이 진짜 이야기를 하는 소설을 좋아해요. 또한 좋은 영화 속에는 몰입이 되듯이 사람들이 몰입할 수 있는 소설이 되기를 바래요.

 

다미앙: 마끄 레비와 비교를 하신다면?

뮈소: 예민함에 있어서는 안나 갸발다와, 플롯의 기교에 있어서는 아흘렁 코벤과 가깝다고 생각해요. 또한 <로스트>를 쓴 J.J.아브라함과 같은 미국 시나리오 작가들의 작업도 많이 좋아하구요.

 

로린: 선생님의 책들에, 또는 특히 한 책에 쏟아졌던 찬사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뭔가요?

뮈소: "당신의 책들이 제 인생을 견뎌내는데 조금 도움이 됩니다"

 

씨픽토리: 선생님 문학에 참고가 되었던 또는 선생님께서 좋아하시는 작업은 어떤 것들인가요?

뮈소: 알베르 코헨(Belle du Seigneur), 쟝 지오노(Le Hussard sur le toit), 스테판 킹(Sac d'os), 그리고 여러 가지가 있죠. (역자 주: 작품 제목들이 한국에 어떻게 소개되었는지 알 수 없어서 우리말로 옮기지 않았습니다)

 

가명:선생님께서 교통사고를 당하지 않았었다면 매번 같은 소재를 갖고 매번 그렇게 같은 이야기를 쓰셨을까요? 그런 트라우마가 선생님을 작가로 만들었나요?

뮈소: 실제로 제가 겪은 교통사고가 제 인생에서 중요했어요. 그 사고 전에는 걱정없이 지내는 소년이었다면, 사고 후에는 살아있다는게 얼마나 행운인지 감사하는 필요성을 인식하게 되었어요. 

 

루이종: 가장 아끼는 책이 무엇인지요? 읽고 울었다거나 선물하고 싶은 책은요?

뮈소: 아마도 <어린 왕자>.

 

제롬: 다수의 익명의 독자들이 선생님의 삶에, 또는 세상이나 타인과의 관계에 뭔가 변화를 주었습니까?

뮈소: 영광스럽게도 독자들께서 제게 보내주시는 모든 편지를 읽으며 매우 감사하고 있어요.

 

루씨: 선생님 소설 중에서 가장 친근하게 여기는 주인공이 하나 있다면요?

뮈소: 모든 등장인물들을 다 친근하게 느껴요. 남자든 여자든, 선한역이든 악역이든.

 

카츠: 언젠가는 베스트셀러 작가가 될꺼라고 생각하신 적이 있나요?

뮈소: 제 소설들이 일부 독자를 감동시켰으면 좋겠다고 바라긴 했지만 이렇게 많을 꺼라곤 생각도 못했어요!

 

멜리사: 헌사하실 때 가장 높은 곳에 두는 작은 별의 의미가 뭔가요?

뮈소: 우리가 헤매일 때 우리를 인도하는 별의 상징이죠.

 

아유미: 제가 병과 맞싸우는데 선생님의 책들이 엄청난 소망을 주고 있다고 말씀드리면 어떻게 생각하실까요?

뮈소: 큰 감동을 안겨주는 엄청난 찬사인걸요. 쉽지 않은 삶을 살아온 독자들, 특히 매일매일을 병과 맞써는 독자들로부터 편지를 많이 받습니다.

 

프륜: 사생활에 대해서는 말씀을 안 하시는데요, 왜죠? 결혼하셨나요? 아이는 있으신가요?

뮈소: 솔직히 제 사생활과 작가로서의 역할을 혼동하고 싶지 않아요.

 

제롬33: 소설 속에 선생님의 불안, 근심, 소망 등이 드러나고 있나요?

뮈소: 세 가지 잘 알겠습니다!

 

취첼: 안녕하세요! 선생님의 책 중에서 선생님이 가장 애지중지하는 작품과 덜 아끼는 작품은 무엇인가요?

뮈소: 자식을 대하는 부모와 마찬가지로 저로서는 제 작품 중 하나를 꼬집어 가리기가 힘들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은 신작에 특별한 애정이 있어요.

 

타니아: 일생일대의 사랑을 믿으시나요?

뮈소: 물론이죠. 사랑은 산소같은 거에요. 사랑을 너무나 오랫동안 잊고 있으면 사랑으로인해 죽게 될꺼에요.

 

캐티아: '그 이후에'의 속편을 만드실껀지?

뮈소: 많은 독자들께서 같은 주문을 해오세요. 아이디어가 몇 개 있긴한데 아직 딱히 정해진건 없어요.

 

로린: 책 제목은 어떻게 정하세요? 그리고 표지는요?

뮈소: 어떤 때는 글을 쓰기 시작할 때쯤해서 제목이 이미 머리 속에 떠오를 때가 있고, 어떤 때는 책이 완성될 때서야 나올 때가 있어요.

 

제롬: 글을 쓴다는 것이 인간으로서의 작가님을 '치유'하나요?

뮈소: 때로는 스스로를 더 잘 알게 되기도 하지요. 하지만 심리분석학자처럼 글쓰는 것을 치유의 도구로 이용하지는 않아요!

 

케이트: 영감을 주는 뮤즈가 누구/어떤 것들이에요? 어떤 주제의 시사를 좋아하세요?

뮈소: 날씨를 알아맞추려고 해보는걸 굉장히 좋아해요. 사람들에게도 관심이 많구요. 제가 관심갖는  시사로는 환경, 교육, 경제...

 

프레즈: 선생님 마이스페이스가 생겼는데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뮈소: 제가 감독하는 일이 아닌걸요. 하지만 예절을 지켜가며 운영된다면 반대하진 않아요.

 

아유미: 선생님 소설들이 일본에 번역되어 나왔나요?

뮈소: 예.

 

베르나르쿠: 요즘 새로운 소설을 쓰고 계십니까?

뮈소: 다음 번 작품을 구상하기 시작했어요. 아마도 프랑스에서 일어나는 일일 것이고, 초자연적인 것은 없을 꺼에요. 이쯤해서 나머지는 깜짝쇼를 위해 말하지 않는게 좋겠네요.

 

씨픽토리: 건방진 (그리고 호기심많은) 질문인지 모르겠는데요, 이 고상한 예술에, 그니까 글쓰는데 시간을 얼마나 투자하세요?

뮈소: 가르치는 일 외 거의 모든 시간을 할애합니다.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