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 Mars Distribution

Affiche française

 

영국 고위관리 Justin는 영특하고 정의로운 변호사 Tessa와 사랑에 빠진다. 케냐로 파견되는 저스틴을 따라 아프리카에 온 테싸, 만삭의 몸에도 불구하고 아프리카인들을 돕기에 열성이다. 영국 고위관리들의 만류를 뿌리치고 테싸는 아프리카 주민들과 똑같이 그들이 이용하는 병원에서 출산을 하겠다고 결정한다. 아이를 잃고도 테싸는 끊임없이 아프리카인들을 헌신적으로 돕는다. 그러던 어느날, 천사같은 테싸가 처참하게 살해된다. 어느 영국 고위관리들도 이 사건을 적극적으로 맡으려 하지 않자 져스틴은 사랑하는 아내의 미스테리한 죽음을 파해치기 위해 홀로 목숨을 건 조사를 시작한다.아프리카를 대상으로 벌어지는 영국 정부, 제약회사, UN 사이에서 일어나는 모종의 음모는 과연...

 

"Tessa is my home."

 

 

사랑스럽고 아름답고 황당스럽고 또 분노하게 하는 영화. <신의 도시>를 감독한 Fernando Meirelles의 새 작품. 베스트셀러 소설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지만 충분히 예측가능하고, 충분히 현실일 수 있는 이야기이다. 적어도, 영화 속에 나오듯이 유효기한 지난 약들을 거둬다 아프리카에 보내주는 장면은 허구가 아니다. 몇 년 전 TV를 통해서 이미 알고있던 사실(fact)이다. 말년을 힘들게 보내고 있을 누구 말마따나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지구 곳곳에는 단지 태생지, 피부색깔 때문에 우리가 '당연'하게 생각하는만큼의 최소한의 인간다운 배려조차 받지못하고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못해 널렸다. 나는 은총받은 땅에 태어났으며, 너희는 나의 편의를 위해 존재한다는 선민의식은 대체 누구로부터 받은 것이냐? 우리가 태어나서 이 세상에서 해야할 일들은 진실로 많다.

 

전세계 GDP의 80%를 북미와 북유럽, 서유럽이 차지하고 있는 지금의 현실.

글로벌리제이션은 과거 제국주의와 이름만 달리한 것이 결코 아니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Mars Distribution
Ralph Fiennes et Rachel Weisz
 
 

Almodovar의 <그녀에게>의 작곡가 알베르또 이글레시아스가 작곡을 맡아 영화음악 또한 아름답다.

 

신고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