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logie 친환경2011.11.22 04:53
미국에 소재하는 다국적기업 몬산토는 GM(유전자조작) 종자만 만들어내는게 아니라 육종(hybrid) 종자도 만들어낸다. 기후변화의 첫번째 희생자는 어처구니없게도 환경발자국이 세계 평균에도 못 미치는 아프리카! 극심한 가뭄으로 옥수수 농사를 망친 말라위에 몬산토가 하이브리드 육종 옥수수 종자 700톤을 무료로(!) 제공했다. 가뭄에 강한 이 옥수수는 기존 옥수수보다 2배나 컸다. 아프리카가 배고픔에서 벗어나는가 싶은데...

한편, 몇 년 전, 몬산토에선 일반 옥수수보다 비타민이 훨씬 많이 든 하이브리드 육종 옥수수를 개발했다. 첫해 농사는 성공적이었다. 씨를 받아 다음 해 다시 심었는데, 결과는 기존(classic) 옥수수보다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수확량이 떨어졌다. 기존의 수확량을 얻기 위해선 화학비료를 2배 더 뿌려야했다. 화학비료를 더 치면 칠수록 흙은 그 원천적인 힘(영양)을 잃는다.

몬산토가 선심쓰며 공짜로 준 옥수수 씨앗을 이듬해부터는 돈을 주고 사야한다. 몬산토의 하이브리드 종자를 제대로 키우려면 화학비료를 2배 더 줘야한다. 씨앗구입과 비료구입에 농민들은 기존보다 더 많은 돈이 든다. 정부에 더 많은 보조금을 요구하게 되고, 보조금을 받지 못하는 소농은 빚더미에 올라앉는다. 아프리카 농민들은 다국적기업에 점점 더 의존하게 된다. 배고픈 아프리카를 상대로 돈을 버는 몬산토, 마치 창녀와 뚜쟁이같다. 몬산토 밉다.

한 번 반짝이 아닌 순환가능한 사이클을 생각해야겠다. 자율적이고 순환가능한 방법을 찾아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