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하면서 살이 빠지고 있습니다.평소에 건강에 문제가 있거나 통통한 편이 전혀 아니어서 굳이 살을 뺄 필요도 없었는데채식을 하면서 20년 묵은 군살마저 빠져나가고 있어요.

2번의 임신에도 불구하고 지난 20년 동안 체중의 변화가 없었거든요.근데 20년 동안 일정하던 체중이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는게 너무 신기하네요. 

 

채식하기 전에 우유를 먼저 끊었어요. 

우유가 칼슘의 보고가 아니라는 믿지못할 사실을 발견했을 때였죠.

그 얘기를 다름아닌 치과의사한테 직접 들었을 때의 충격이란 엄청났어요.

저는 우유 끊기 전과 후의 차이를 잘 모르겠는데,큰아이가 아침식사로 매일 먹던 우유와 네스퀵을 끊게한 지 보름만에 발에 있던 아토피가 거짓말처럼 싹 사라졌지요.

채식을 하게 된 가장 결정적인 동기는 가축용 고기를 어떻게 사육하는 지 다큐를 보고나서였어요.


우유를 먼저 끊었고, 최소한 하루에 한 끼는 먹던 고기를 -완전히 끊지도 못하고- 과감하게 줄이기 시작했어요.

 

초기에, 남편에게 고기 먹지 말자고 큰소리 친 것 까지는 좋았는데 요리를 하려니까 많이 암담했어요.제가 사는 프랑스는 그야말로 동물농장이라고 할 정도로 고기 종류도 많고, 가격도 저렴합니다. 소, 돼지, 닭은 기본이고, 오리, 칠면조, 비둘기, 말, 토끼, 거위 등 다 먹고, 돼지와 소 가공식품도 얼마나 다양하고 많은지 몰라요.

게다가 크리스마스철이면 멧돼지와 사슴, 거위간(일명 '후아그라'라고 하져) 등이 판을 칩니다.

달팽이는 말하면 무엇하리요.. 허나 '고기'가 아닌고로 패쑤~ 

이런 분위기에서 고기를 빼고 요리를 한다는건 상상하기조차 힘들었어요.

맨날 샐러드만 해서 먹을 수도 없고.. 도마 앞에서 황당하던 그날의 기억. OTL

 

한식과 프랑스식을 반반 먹는 상황이라 한국어로는 김옥경씨, 김수현씨의 책과 제가 이곳에서 구한 불어로 씌여진 채식요리책을 몇 권 참고하면서 스스로 연구하기 시작했어요. 한국식 재료를 다 구할 수 없는 상황에서 한국식 채식만 할 수가 없었거든요.

김옥경씨는 고기맛을 낼 때 캐쉬넛을 자주 쓰시는데,제가 본 상당수의 서양 채식 레시피에선 캐쉬넛을 쓰는 레시피를 볼 수 없었어요. 상당히 놀라왔어요. 한국에서 100% 수입에 의존하는 캐쉬넛 없이도 충분히 채식할 수 있다는 얘기죠.

반대로, 서양 채식 레시피에선 동양식 재료를 많이 차용하는데 놀랐어요. 예를 들어, 해조류와 간장을 쓴다는 것들이에요. 

서양에서 살아가는 동양인인 제가 채식을 하려는데는 굉장한 이점이었고, 채식하는게 어렵지 않겠구나.. 길이 보이는 듯 했어요.

 

이 책 저 책 보면서 혼자 공부를 하다보니 

사람의 몸은 채식을 위주로 살아가도록 설계가 되었다는 것도 깨닫게 되었고,

'단백질과 철분을 섭취하기 위해서'라고 광고하는 고기도 실상 광고하는 양만큼 섭취할 필요가 없다는 것도 알게 되었고,

채식한다고 풀만 먹으면 안된다는 것도 깨닫게 되었고,

훨씬 다양하게 먹어야겠구나, 훨씬 다양한 재료로 다양한 방법을 써야겠구나,

어떻게 먹어야 되고, 무얼 먹어야 되는 지... 점점 시야가 터졌어요.

고기가 지천에 깔린 시장에서도 내가 먹을 수 있는게 뭔지 눈에 보이기 시작하더라구요.

 

처음엔 고기를 한 달에 1~2회 정도로 급격하게 줄여먹다가 채식 시작한 지 6개월이 넘는 지금은 한 달에 한번도 고기 안 먹습니다. 1달에 두 번은 먹던 닭고기도 이제 1달에 한 번 먹을까 말까하고, 생선과 조개류만 1주일에 2회 이하 정도 먹고 있어요. 

밥이든 밀이든 통곡식을 하고 있고, 빵도 제빵기를 사서 유기농 밀가루로 집에서 만들어 먹어요. 

지난 8월에 한국에 가있는 동안 외에는 한 달에 2~3번 하던 외식도 1회 이하로 줄었구요.

식당에서 쓰는 재료들, 알고는 못 먹겠더라구요.

예전에도 패스트 푸드를 좋아한 적은 한번도 없지만 슬로우 푸드를 좀더 많이 실천하고 있어요.

 

결과는, 운동을 따고 한건 하나도 없는데 배에 붙었던 군살이 빠지면서 체중이 줄었어요.

군더더기가 없는 몸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사실 많이 빠질래야 빠질만한 살이 많지 않았어요.

눈이 오나 비가 오나 20년동안 일정하던 체중이 아래로 꺽어졌다는 것 자체가 저한테는 너무나 놀라와요.

 

둘째로, 고기 맛이 그리우면 어쩌나.. 염려하던 것과는 상반되게어쩌다 고기를 먹게 되면 다음날 기분이 왠지 찝찝해지고 몸이 찌뿌둥한게 무거워지는 느낌이 들어요.


하루에 한 번 보던 변 습관은 변한게 없구요.

 

얼마 전에 소아과샘을 보러갔는데, 이유식 잘 먹는 우리 애기, 고기와 유제품을 먹이라고 하시데요. 고기 안 먹어도 충분히 건강하게 살 수 있다는 걸 체험하고 있는 터라서 고기 안 주고 계속 이유식 해볼랍니다.고기에 들었다는 단백질과 철분, 채식에서도 충분히 얻어질 수 있는 것이거든요. 공부를 하니까 세상의 잘못된 상식에 맞설 지혜와 용기가 생기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꼴로
Actualités 시사2009.02.24 18:08

영국식으로 홍차에 우유를, 또는 우유에 홍차를 타서 마시는 분들이 있죠. 홍차와 우유가 섞이면 -홍차에 우유를 넣든, 우유에 홍차를 넣든 그 순서에 상관없이-홍차만 단독으로 마셨을 때 얻어지는 효과가 다 죽는다는 사실을 아십니까?이것도 한국 사이트에 검색해보니 나오지 않네요. '프랑스 리포트'에서는 한국어 사이트에서 검색되지 않는 기사를 유독 번역합니다. ㅋㅋ 잔소리말고 번역 들어갑니다.

 

2007년 1월 9일자 '유러피안 하트 저널(European Heart Journal)'에 베를린의 자선의료대학 연구팀의 흥미로운 연구결과를 실었다. 차(tea)를 마시면 혈액순환 기능이 증대되는데, 우유를 타지 않고 마셨을 경우와 우유와 섞여 마셨을 경우, 어떻게 달라질까? 베레나 스탄글을 주축으로 한 연구팀은 건강한 여성 16명을 세 그룹으로 나눴다. 500ml의 홍차를 마시는 그룹, 500ml의 홍차를 10%의 우유와 섞어 마시는 그룹, 그리고 500ml의 따끈한 물을 마시는 그룹. 그러고는 마시기 전과 마신 후 2시간 후의 동맥의 팽창치를 고성능 초음파로 조사했다.

 

결과, 홍차를 마시면 따끈한 물만 마셨을 때에 비해 눈에 띄게 동맥이 팽창됐다. 반대로 우유가 들어간 홍차를 마신 경우, 홍차의 효과가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 차 속에는 '카테신'(플라보노이드의 일종)이 있는데 이는 항산화 효과와 심장보호 역할을 한다. 그런데 홍차가 우유를 만나면 우유 속에 있는 단백질의 일종인 '카제인'이 카테신과 결합하여 카테쉰이 제 기능을 할 수 없게 되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따라서 혈관기능에 이로운 차의 역할을 우유가 억제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결과는 플라보노이드가 다른 병리학들, 예켠데 암, 심장혈관 질환 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를 조속히 해야할 필요를 시사하고 있다.

 

신고
Posted by 에꼴로
Actualités 시사2009.02.24 16:57

(컴백을 이렇게 빨리 하려고 했던건 아닌데... --ㅋ 어쩌다보니 알려드리고 싶은 기사를 보게 됐네요. 한국 사이트 검색해보니 한국에는 아직 알려진 바 없는 얘기라 번역 들어갑니다. 과학용어가 막히네요. 정확한 우리말로 수정해주시는 분, 환영합니다.)

 

포르투갈 '막스 사이언시스'에서 막 들어온 뉴스입니다.

포르토(Porto) 대학 연구팀은 양념에 절인 고기가 요리 과정 중 발생될 수 있는 발암물질을 줄인다고 발표했다. 소고기를 포도주나 맥주에 양념에 6시간 절이면 이종환식아민(이하 HAA)의 형성을 억제한다. 고기를 기름에 튀기거나 직화구이를 하게되면 HAA의 천연당과 아미노산이 형성된다. 그런데 절인 고기 속에 있는 흡수된 당은 이 과정을 억제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올리브유, 레몬, 마늘(!)은 이미 HAA 형성을 강하게 억제하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있어 닭 바베큐의 경우 90%를 억제하며, 닭튀김의 경우 적포도주가 같은 기능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서 처음으로 맥주가 고기의 맛은 별로 변형시키지 않으면서도 발암물질 억제 기능은 더 빨리한다는 것이 밝혀졌다. HAA는 잠재적인 발암물질로 알려져 있는데 불에 그을리거나 튀기거나 고열로 바베큐를 하는 과정에서 고기 표면에 형성된다.

 

절이는 방법만이 HAA형성을 줄이는 건 아니다. 연구팀은 익히는 온도, 열원과의 거리, 요리 시간 등도 연구했다.

 

-----

소주나 막걸리에 절인 고기도 같은 기능을 하는 지 궁금하네요. 한국 주부들에게는 올리브유보다 친근한 참기름도 같은 영향을 주는 지도 궁금하구요. 쇠불고기할 때 맛술과 참기름 넣지 않습니까? 맛술과 참기름이 HAA형성을 줄여줄 것 같은데 한국팀이 좀 연구를 해주셔야겠어요.술회사 스폰받아 연구해볼 팀 없으신지?


 

신고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