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ce 프랑스2009.01.08 17:01

AFP통신으로 방금 들어온 오늘 아침 뉴스를 요약번역합니다. 올겨울 중 가장 추울꺼라고 예고-라기 보다는 경고에 가까왔던- 바로 어제 일들입니다.

 

수요일에 내린 폭설로 마르세이유, 투르를 포함 프랑스 남동쪽 도로가 마비되었습니다. 마르세이유 지역 고속도로에 2~3천명이 발이 묶였고, 프랑스를 강타한 추위로 밤사이 릴과 파리 근교(센 생드니)에서 두 명의 노숙자가 숨졌다고 합니다.

 

파리 드골 공항에서 내리고 뜨는 비행기들은 평균 30분의 정체를 빚고 있습니다.

 

Vienne, Mayenne, Oise, Somme 지역에서 등교길 대중교통 차편이 끊고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오늘도 파리 근교인 센에마흔느를 포함 여러 지역들(e Gard, les Bouches-du-Rhône, les Alpes-de-Haute-Provence, le Vaucluse, une partie du Var, en Haute-Garonne et en Seine-et-Marne)의 등교길 차편이 끊길 것이라고 합니다. 부슈뒤론느 지역의 중교등학교는 오늘 일제히 문을 닫구요.

 

전기난방을 많이 하는 프랑스는 월, 화, 수, 연일 사흘에 걸쳐 전기사용료 신기록을 매일 갱신하고 있씁니다. 어제 저녁 7시에는 92,400MW라는 새로운 기록 !

 

가정용 휘발유 사용량도 지난 열흘 동안 급증. 하루에 2억 리터 소비, 지난해 1월 한 달 사용량 대비 2배 이상 증가.

 

추락하는 수은주도 기록을 갱신. 지난 화요일과 수요일 밤, 파리 기온은 영하 9도로 1997년 1월 당시시보다 더 내려갔으며, 피카르디는 1985년보다 더 내려갔다.

 

(번역: 괭이)

원문:http://fr.news.yahoo.com/2/20090108/tfr-deux-sdf-morts-le-sud-paralyse-par-l-1834ca8.html

신고
Posted by 에꼴로
France 프랑스2005.12.31 03:04
작년 겨울에 알자스에 갔을 때 산건데, 일반 신발 한 켤레 가격은 줬던 것 같다. 저거 신고 있으면 진짜 뜨시다! '춥다, 아, 춥다, 진짜 춥다!' 싶을 때만 꺼내 신는 겨울용 초특급 실내화다. 요즘 얘 신고 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France 프랑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멀티컬쳐럴 웨딩  (0) 2006.01.08
겨.울.무.장 : 양털 곰발바닥  (0) 2005.12.31
X같은 우편서비스: 크로노포스트  (9) 2005.11.29
파리에 첫눈!  (0) 2005.11.26
Posted by 에꼴로
France 프랑스2005.11.21 22:17
프랑스에서 살기 전까지는 '프랑스는 선진국이니까 한국보다 모든게 다 잘 살기좋을꺼'라고 생각했다. 배낭여행을 나왔다가 파리에서 2주 머물 때만해도 그게 '천만의 말씀'이라는 걸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어느 나라를 가건 관광이라는게 좋고 예쁜 코스만 돌아보고 가는 것이다 보니.

 

그중에 생활에서 부딪히는 큰 애로사항은 난방인 것 같다. 방바닥이 절절 끓는 온돌이나 한겨울에도 빤스에 반팔입고 돌아다니는 한국 아파트 생활을 하는 이들은 상상이 불가하다. 60~70년대에 지어진 집합건축물은 강철 보일러 파이프가 각 세대를 관통하게 되는 중앙난방으로, 외창이라도 매우 따끈따끈한데, 이런 집을 구하기가 결코 쉽지않다. 상당수가 유리창은 외창에, 난방은 전기난방이다. 오래된 건물은 단열처리가 되어있지 않아 외풍이 더 심하고, 방음 안된 케이스가 비일비재하다. 옆집에서 밤에 오줌싸고 물내리는 소리까지 다 들린다는 집도 봤으니까.

 

70년대 석유파동 이후, 80년대부터 지어지는 건물들은 전기로 난방을 하도록 지어졌다. 단열처리는 되어있으되 외창에 전기난방이다. 90년대 이후에 건축된 집이어야 벽에 단열처리도 되고, 창도 이중창인데 난방은 죽으나 사나 전기난방이다. (가스난방으로 짓는 집도 간혹 있다.) 그나마 전기난방시설도 없는 집에 비하면 양반이라고 해야하나? 그런 집은 1,000~2,000와트하는 전기난방기구 각자 사서 쓰라는 소리지. 더구나 프랑스는 한국보다 북위가 높은데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겨울에 해가 짧다. 그 긴 겨울을 전기로..!

 

해가 짧다는건 추운 밤이 길다는 것이고 또한 일조량이 부족하다는 말이기도 하다. 이곳의 겨울은 오후 4시가 되면 어둑어둑해진다. 프랑스에서 첫겨울을 보낼 때, 집에 돌아오면 픽픽~ 쓰러질 정도로 피곤해서 몸에 이상이 있는줄 알고 진찰하러 가보니 일조량이 부족해서 그런거라고 했다. (남불은 얘기가 다르고...) 한국의 파란 하늘, 햇볕 찬란한 겨울은 그야말로 축복 중의 축복이다.

 

난방은 그렇다치고 더운물은 잘 나오느냐? 중앙난방인 집은 수도꼭지를 여는대로 더운물이 펑펑 나오지만, 대다수가 물을 전기로 데우기 때문에 꼭지를 틀어놓고 몇 분 기다려야 하며, 샤워까지는 해도 욕조탕은 겁나는 전기요금 때문에 차마 엄두를 못낸다. 게다가 물값까지 따로 청구되는 월세집을 얻으면?

 

월세는 비싸지, 난방은 잘 안되지, 보증인이 아니면 6~12개월치 월세에 해당하는 은행보증 요구하지.. 프랑스에서 집구하기가 정말 힘들다. 나 역시도 마찬가지여서 애를 많이 먹었는데, 운이 좋은 편이었어서 외창이긴 했지만 월세도 싸고, 중앙난방이 되서 따뜻하게 겨울을 나는 집에서 살았었다. 더구나 내가 추위를 유별나게 많이 타는터라 전기난방했다가는 겨울철 난방비를 감당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다가 어떻게 신랑을 만났는데, 아, 이 쌀람이 전기난방 아파트에 사네... 2003년도에 지어진 건물이라 단열도 확실하고, 방음도 끝내주는데, 단열 암만 좋으면 뭐하나? 안에서 군불을 떼야 따뜻한거 아닌감? 작년 늦가을이었다. 어찌나 춥든지 몸은 사시나무 떨듯, 이빨은 덜덜덜덜~ 부딪치며 떨며 앉아있었다. 얼어죽을 때 느낌이 이렇겠지, 싶었다.

 

남편은 실내 온도가 17도 이하로 내려가지 않는 한 난방을 켜지 않는다. 서울에 계신 부모님과 웹캄 켜놓고 대화하는데, 엄마가 뭐라시느냐.. "여보, 쟤 좀 봐. 집에서 스/웨/터/를 입고 사네!" 작년 겨울, 우리, 난방 보름간 켰다. 그것도 절연되는 시간에만. 하루에 4시간씩 보름간.

 

올여름에 서울에서 나오면서 버리려고 했다는 팡팡한 오리털 파카 속을 들고 나왔다 (밑바닥 사진). 난 요즘 집에서 이거 입고 지낸다. 지난 10년간 안 입던 내복을 위아래 입고, 집에서 입는 옷 입고, 그 위에 저 오리털 파카를 입는다. 프랑스인들이 워낙 이렇게 추운 집에서 살면서 훈련이 되서 그런지 추위에 강한 것 같다. 신랑도 추위에 강하고, 다들 의레 겨울에 집에서도 스웨터를 입고 살거니...

 

난 늘 우리집 온도계를 의심한다. "쟤 고장난거 아니야? 밖은 점점 더 추워지는데 쟨 왜 맨날 17~18도를 안 내려간데?" 오늘 실외온도 5도, 실내온도는 19도다. 아직도 난방을 틀기는 이르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