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올리언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5.09.02 뉴올리언즈와 아기돼지 삼형제
Actualités 시사2005.09.02 18: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올리언즈에 태풍으로 난리가 난 화면이 매일 아침저녁으로 나온다. 물 위에 둥둥 떠가는 나무조각들을 보면서 남편이 아기돼지 삼형제 얘기를 꺼낸다. "꼭 아기돼지같군. 나무로 집을 지으면 저래서 안 된다니깐. 프랑스인들처럼 벽돌로 집을 지어야 태풍에도 안 넘어가지!" 태풍에 안 넘어가는건 그렇다치고 벽돌집에는 물도 안 들어오냥??? 하긴 벽돌로 지어두면 물이 빠진 뒤에 다시 들어가서 살 수는 있겠다.

 

뉴올리언즈는 연중 날씨가 온화한 도시로 영하로 내려가는 일이 없다하며, 연중 강수량을 차지하는 원인은 겨우내 내리는 눈 때문이라고 한다. 한때 New York이 영국의 York를 본따 '새로운 요오크'로 정해진 것처럼 뉴올리언즈 역시 프랑스의 지명 '오를레엉(Orleans)'을 본따 영어식 발음으로 '뉴올리언즈'라 불리게 되었다. 프랑스인들은 'Nouvel Orleans(누벨 오를레엉)'이라고 부르는 이 땅을 결정적으로 미국에 돈 받고 판 인간이 -역사통인 남편의 설명에 의하면- 바로 나폴레옹! 진짜 대단한 인물이다. 유럽의 반을 차지하고도 모자라서 바다 건너 아메리카까지 가서 프랑스 깃발을 꽂았다하니.그 때문에 뉴올리언즈에는 아직도 프랑스적인 분위기가 남아있다고 한다. 

 

아기돼지 삼형제에 이어 남편이 미국을 또 꼬집는다.

"세계 최강대국이 도움을 필요로 하고 있군! 르완다나 인도같은 나라도 저들을 도와야해!"

나도 한술 더 뜬다. "그렇지, 그게 바로 휴머니즘이지!"

부시대통령, 우리의 대화를 들었다는듯이 바로 다음에 화면에 나오더니 하는 말.

"우리는 도움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우리는 우리 손으로 충분히 할 수 있다"
그래, 너네 국민 아메리컨이 "나는 이대로 죽고 싶지않다"잖니. 빨리 손 좀 써라.

 

남북전쟁 이전, 흑인들이 아프리카에서 끌려와 손발에 쇠사슬을 차고, 솜을 따고, 애닳은 삶을 노래로 승화시켜 재즈가 생겨난 곳. 그들의 후손들이 자연재해 아래서 새로이 애환을 노래하고 있다.

 

굳세어라, 뉴올리언즈.

 

이집트괭이

신고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