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3.08 영화) Un jour sur Terre; 2030년 북극곰이 멸종한다 (2)
  2. 2006.01.17 다윈의 악몽(Le cauchemar de Darwin)
Ecologie 친환경2011.03.08 00:00

(2009. 1. 7.)

어제는 기상청에서 '눈 온다'더니 정말 하루 종일 내렸다. 우리 동네에 약  3cm 내렸다. 오늘 날씨가 몹시 춥다. 영하 10도에서­ 시작해서 낮기온이 영하 5도랜다. 예년같지 않은 예사롭지 않은 추위다.하지만, 겨울은 추운게 정상아닌가? 눈오는게 정상아닌가? 겨울은 추워야 하고, 눈은 와야 한다. 땅 위에 눈이 오고, 얼었다가 풀려야 봄에 땅이 촉촉히 젖고, 눈 녹은 물이 개울에 흘러 물고기가 헤엄치는거다. <Lion King>에서 노래하는 The Circle of Life, 생명의 순환은 자연이 순환할 때 가능한 것이다.

 

눈이 오지 않았던 지난 겨울들이 오히려 더 걱정스러웠다. 지금은 또다른 이유로 불안하다. 올겨울 추위가 혹시 북극에서 녹아내리는 빙하때문이 아닐까? 싶어진다는. 지구의 연평균 기온이 높아지면, 자연의 생태계가 변한다. 인간은 마치 생태계 안에 없는 듯이 행동들을 하고 있지만. 지구의 연평균 기온이 오르면 북극의 빙하가 녹고, 바닷물의 양이 많아져 수위가 오른다. 인류는 물 가까운데 집을 짓고 공장을 지으며 진화­해왔다. 수위가 1cm 오르면 물 가까이 사는 수 백만의 인구가 피해를 입는다. 사막은 해가 갈수록 크기가 늘어나고 있고, 열대성 곤충과 식물들이 아열대 지역에서 발견되기 시작한다. 동면을 마치고 일어난 북극곰이 얼음 위에서 사냥을 해야 하는데, 올라 앉을 얼음이 없어 사흘 나흘 얼음 찾아 삼만리 헤엄치다가 그만 힘에 부쳐 죽어간다.

 

지구온난화가 계속되면 2030년, 북극곰은 멸종한다 ! 지금으로부터 결코 멀지 않은 21년 후의 이야기다. 다큐멘터리 영화 <Un jour sur terre (언젠가 지구에는, 영제: Earth, 한국에는 <지구>로 출시)>는 어느 봄날, 동면을 마치고 눈 비비며 새끼 두 마리와 함께 세상 밖으로 나오는 북극곰 가족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Un Jour sur Terre - le film
envoyé par LFRN-CAVOK. - Court métrage, documentaire et bande annonce.

 

북극에서­부터 적도를 지나 남극에까지, 죽을 때까지 아마도 한 번도 가보지 못할 너무나 아름다운 자연과 생명체들을 이 영화는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영화의 메시지는 '아름다운 자연'에 있지 않다. 너무나 아름다운 그 자연이 인간으로인해 파괴의 위기에 처하게 된 안타까운 상황을 전달하고, 관객에게 '행동(action)'하기를 외치고 있다. 이 포스팅을 영화란에 올리나, 환경란에 올리나 고민하다가 영화 제작팀의 의도를 존중하고, 내 심장이 하는 소리에 귀기울여 환경란에 올리기로 한다. (아니 근데 주제분류에 환경이 없군요!)

 

 

키아누 리브스의 최근작 <지구가 멈춘 날> 마지막에 이런 멘트가 나온다.

"지구가 멸망하면 인류도 멸망하지만,

인류가 멸망하면 지구가 산다 !"

 

새끼곰들이 눈에 밟힌다..... 

 

 

불어 제목 : Un jour sur Terre (언젠가 지구에는)

영어 제목 : Earth

우리말제목: 지구

제작연도 : 2007

협찬 : BBC World Wide, love earth

신고
Posted by 에꼴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프리카의 탄자니아. 이곳의 빅토리아 호수는 세계 최대의 열대호수로 인류의 요람이라 일컬어지고 있다. 그러나 오늘날 이곳은 산업세계화로 지구상에서 가장 참혹한 악몽의 무대가 되어가고 있다.

과거 이 호수에는 플랑크톤을 먹는 물고기들이 풍부했으며, 탄자니아는 세계 최대 생선수출국 중 하나였다. 그런데, 1960년대 과학실험으로 호수에 이상한 물고기(la Perche du Nil; 우리나라에는 없는 농어류의 물고기로 내 능력으로는 번역 불가)를 풀어놓은 이후로 호수에 있던 그 풍부한 물고기들이 다 사라져버렸다.

아직도 탄자니아는 세계 주요 생선수출국 중 하나로 꼽히는데, 역설적이게도 작은 물고기들을 다 잡아먹은 la Perche du Nil 덕분이다. 이곳에서 어획하는 1m가 넘는 이 물고기들은 생선공장에서 곧바로 포를 떠 유럽과 일본으로 수출한다. 믿을 수 없는 사실은 500톤이나 되는 생선을 수출하는 나라에서 막상 국민은 먹을 것이 없어 '산지옥' 다름아닌 곳이 되어가고 있다는 것.

어부들이 고기를 잡으면 부두에서 바로 공장에서 사간다. 가공공정을 거치고 나면 가격은 엄청난 가격으로 뛴다. 이 나라 국민은 감히 사먹을 수가 없다. 이곳에서 밤을 꼬박 새며 건물을 지키는 밤당번 수위의 일당은 1달러! 그 돈으로 쌀이나 사먹을 수 있으면 그만.

어부들은 돈을 잘 버느냐? 전혀! 한 달에 15-20명의 어부가 죽어나간다. 왜? 호수 속에 사는 악어의 밥이 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자리가 워낙 없다보니 죽음을 무릅쓰고 어부를 하겠다는 사람은 끊이지 않는다.

아프거나 다치면 의사 하나 없는 이 곳 사람들은 집에서 죽는 날을 기다려야 한다. 살아있는 동안은 움직이기라도 해서 남의 차라도 어떻게 얻어타고 집으로 가지, 죽기라도해서 집으로 시체를 보내려 차를 부르려면 가격이 폭등을 한단다.

이렇게 남편을 잃은 여인들은 입에 풀칠을 하기 위해 몸을 팔러 거리로 나선다. 젊은 탄자니아 여가수는 하룻밤에 10달러를 번다. 그녀가 가난과 배고픔에서 탈출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이 마을에 오는 여러 비행기 조종사들의 공동의 여자친구로 사는 것 뿐이다.

어린이들의 반은 부모를 잃거나 가출한다. 이들은 담배를 피고, 두려움을 잠재우기 위해서 생선포장재료를 녹여 -마약처럼- 흡입하고 잠이 든다. 영영 잠에서 깨어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들에게 전쟁은 두려운 존재가 아니다. 차라리 전쟁이 나면 징병되어 가면서 돈이 생기고, 먹을게 생기고, 입을게 생긴다. 밥 못 먹어서 눈이 돌아버린 이들에게 밥만 준다고 하면 사람 죽이는 건 문제가 아니다. 그래서 하룻밤 근무로 1달러를 받는 수위는 진정으로 전쟁을 기다리고 있었다. 실제로, 르완다에서 몇 명을 죽였는지 모르겠다고 그가 증언했다.

이 마을에는 비행기가 자주 뜬다. 마을 사람들은 생선을 실어가기위해 오는 비행기라고 철떡같이 믿고 있다. 빈 비행기가 와서 생선을 싣고 떠난다고. 하지만 올 때는 무기를 싣고오고, 갈 때는 생선을 채워 떠나간다는 사실은 동네 사람들은 모른다.

술이 오른 한 비행기 조종사가 이런 말을 한다. "비행기가 북(유럽을 말함)에서 오다가 중간에 격납고를 거칩니다. 한번은 탱크같은 무기를 봤어요. 그걸 싣고 앙골라에 내리죠. 그리고 떠날 때는 포도를 싣고 북으로 갑니다. 한 친구가 제게 이러더군요.'아프리카 아이들은 크리스마스에 탱크를 받고, 유럽 아이들은 크리스마스에 포도를 받겠구나'라구요. 후~ (한숨) 저야.. 이 세상에 모든 어린이들이... 행복하기를 바라지요...." 그리고 그는 술을 들이켰다.

오래 전 얘기가 아니다. 바로 2002년, 2003년의 이야기다. 이건 아닌데, 이건 아닌데. 인간이 이래서는 안되는건데!!! 이렇게 살아서는 안되는건데!!! 내 안에서 오열이 북받쳐와 영화가 끝나고 흐느끼기 시작해서 영화관 뒷골목에서 반시간 여를 소리내며 펑펑 울었다. '이건 아닌데.. 이건 아닌데! 이래서는 안 되는건데!!!'

<다윈의 악몽>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마이클 무어처럼 장난기 어린 신랄한 감독의 비평은 이 영화에 없다. 어떠한 부가적인 해설도 없다. 목에 붉은 핏줄 세우며 외치는 큰 목소리도 없다. 주민들과의 인터뷰, 유럽에서 건너온 사업가들의 회의장면 (굉장히 위선적인!), TV뉴스 등을 화면에 담으면서 시종일관 조근조근... 차가운 톤을 유지할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워도 다시 한번>처럼 감정선을 건드리는 류의 영화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과거 십 년 간 보아왔던 영화 중에 가장 많이 나를 목놓아 울게 만든 영화였다.

영화관을 나와 둘러보면 파리 거리는 '이건 그냥 한 편의 영화였어' 속삭이듯이 너무나 평화로운, 너무나 풍요한, 그래서 이 영화를 한 편의 새빨간 거짓말로 만들어버릴 것만 같은데... 감히 상상할 수도 없는 이런 세상이 지구 한 편에 존재하고 있다는 것, 너무나 마음 아픈 일이다. 그것도 인간의 이기심 때문에 인간이 인간을 업수이 여기고, 짓밟고, 이용한다는 것은 같은 인간으로서 참 용서하기 힘들다.
대체 어떤 권리로 자기네들 방식을 타인에게 관철시킬 수 있을 것이며, 대체 어떤 권리로 평화로운 타인을 훼방할 수 있는 것이냐! 자신들은 '자유'를 외치면서 타인의 자유를 자신의 이해를 위해 박해하고, 입으로는 '평화'를 외치면서 뒤로는 무기를 파는 자들!!!

더 안타깝고 가슴 아픈 건, 내가 그 상황을 호전시키기 위해서 뭘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다는 것이다. 그저 '이건 아닌데... 이건 정말 아닌데...'를 되뇌이며 오열할 뿐...

 

* 제가 엠파스에 블로그를 잠시 틀었을 때 쓴 글인데, 이리로 퍼오고 그쪽 게시판에서는 삭제합니다.

신고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