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09.18 벼룩시장, 날이면 날마다 오는게 아냐!
France 프랑스2006.09.18 07:41

프랑스는 중고품을 사고 파는 문화가 잘 형성되어있다.잠깐 섰다 사라지는 벼룩시장을 불어로 '막쉐드 쀼스'라고 하는데, 벼룩이 세계적으로나 역사적으로나 생존력이 강하고, 인간과 워~낙 친숙(?)하다보니 불어로도 벼룩시장은 말 그대로 '벼룩(쀼스, puce)' + '시장(막쉐, marché)'이다. 벼룩시장의 종류에 따라 이름도 여러가지. 집에서 안 쓰는 중고품을 들고나와 처분하는 벼룩시장은 '비드 그르니에(vide grenier)'라고 하고, 벼룩시장 중에서도 왕벼룩시장을 '브로껑트(brocante)'라고 한다. 브로껑트는 프랑스 각 동네마다 열리는 대형 연중행사로 동네 차도를 완전점령한 채 새벽부터 저녁까지 장이 선다. 날이면 날마다 오는게 아니라 1년에 단 하루!!!오늘은 우리 동네 브로껑트를 취재해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로껑트 입구. 차도를 막아놓고 사람들이 진치고 있는게 보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벼룩시장에는 벼룩만 빼고 없는게 없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 오만가지 잡동사니가 다 나오죠. 저 책 한 권에 50쌍팀(600원 정도)에 팝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당은 이날 테라스를 차려놓고 먹거리를 제공합니다. 발품을 쉬면서 냠냠~
사실 먹는 것보다 지나가는 사람들 구경하는게 더 재미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들 장난감이며 안 쓰는 액자, 한물 간 라디오, 카우보이 모자, 해적들이 보물을 운반했음직해 보이는 나무상자 등등등.. 사는 것보다 구경하는게 더 재밌어요.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아줌마 아저씨는 부엌 세간살이를 들고 나오셨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물관으로 보내져서 고이 보관되어야할 듯한 물건들도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은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창고문을 열고 살림살이 다 들고 나와 길바닥에 앉아있는 저 처자, 이 쑤시느냐구요?
아닙니다. 사진기 들이대자 부끄러워(?) 얼굴을 가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건이 팔리든 말든.. 넘들이 구경을 하든 말든..
대패같이 생긴 것을 열심히 다듬고 있는 이 할머니의 모습이 가장 인상적이었어요.
이 할머니 오늘 하루 종일 일(?) 하시고 얼마 벌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로껑트에서 건진 물품 중 일부를 공개합니다. ^^;
좌에서 우로. 9가지 게임세트 3€, 책 2권 1€, 램프 2€, 돌고래 인형 0.5€,
자석 체스판 1€, 블럭맞추기 1€, 버튼을 누르면 인형이 튀어나는 장난감은 덤!
 
 
브로껑트 분위기가 물씬 나는 33초짜리 동영상을 올려보려고 했는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네요.
몇 번 시도 끝에 관두고 그만 가서 자렵니다. 여기는 지금 자정이에요. zzz~~~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