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2.02 신종플루 백신과 사고 (2)
Actualités 시사2009.12.02 07:06

한국에서 신종플루 백신을 맞은 후에 중고생들이 마비를 일으키거나 사망하는 사고가 연이어 터지고 있습니다. 사망 3건이면 결코 적은 수가 아니죠. 저 역시 자세한 연유는 모르겠지만 해당 백신 제조회사가 어딘지, 어디서 만든 백신들이 문제를 일으키는 지 조사해 볼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프랑스는 지난 단부터 65세 이상의 노인, 임신 6개월 이상의 임산부들에게 개별통지서가 발송했고, 중고등생 단체접종을 시작했으며, 이번 주는 만 6세 이하의 유아에게 개별통지서가 날아가고, 앞으로 점차 공공서비스 종사자들에게도 개별통지서가 발부될 예정입니다. 얼마 전까지도 백신에 의혹을 갖는 사람들이 많이 접종을 희망하지 않는 이들이 많았는데, 지지난 주, 주간 22명의 신종플루 사망자가 나자 경게수준이 높아지고, 백신접종을 희망하는 이들이 갑자기 몰려들어 이제는 통지서가 없는 이들에게는 백신접종을 허가하지 않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통지서 뒷면에는 해당자의 이름, 보험번호, 백신접종시 백신에 대한 정보를 기록하는 도표가 있습니다. 어느 센터의 어느 의사가 언제 어떤 제품을 접종했는 지, 면역증강제의 유무와 일련번호(코드바)를 붙이는 칸이 있어 접종된 백신에 대해 기록하게 되어 있습니다. 아마도 한국도 그렇지 않을까 싶은데요...??? 한국에서 신종플루 접종 맞아보신 분의 답글 부탁합니다.


임신 6개월 이상의 임산부가 1차접종 대상인 이유는 3가지 :
첫째, 임신 중에는 면역력이 저하되며,
둘째, 임신 말기(7, 8, 9개월)에는 일반적으로 임신중독증과 조산의 위험이 있는데, 독감에 걸릴 경우, 고열이 자궁수축을 유발하여 조산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에요.
마지막으로, 백신으로 산모가 항체를 만들어내면 태아에게 항체가 전해져 출생 후 몇 개월간 신생아도 신종플루 바이러스에 대한 저항력을 갖게 되죠.

프랑스에서 접종하는 신종플루 백신의 종류는 총 6가지로 GSK, 사노피, 노바르티스, 박스터 등 4군데 연구소에서 제조합니다. 그중 4개의 제품(판뎀릭스, 휴멘자, 포세트리아, 셀투라)에 면역증강제가 들어가고, 2개의 제품(셀바판, 파넨자)에는 면역증강제가 들어있지 않아요. 후자의 2가지 백신은 임산부와 만 9세 이하의 유아만을 위한 백신입니다. 임산부를 포함한 성인은 1회, 어린이는 3주 간격으로 2회에 걸쳐 접종합니다. 

면역증강제가 체내 면역체계와 너무 강렬한 반응을 일으켜 이상반응을 일으킬 '소지'가 있을 수 있기에 많은 찬반론이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현재, 프랑스에서 1백3십만 명이 신종플루 백신을 맞았지만 아직까지 접종 후 마비를 일으키거나 사망까지 이르는 큰 사고는 뉴스에서 듣지 못했습니다. 

효력은 백신을 맞은 후 2주 후에 발생하며, 백신을 맞고 해당 독감에 걸리지 않을 확률은 70%. 백신은 해당 독감에 대해서만 항체를 생성하기 때문에 변종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효력이 없습니다. 독감의 감염은 발열시작 24시간 전부터 전염이 가능합니다.

각 나라마다 자국 연구소에서 백신을 만듭니다. 지난 가을, 전국민에게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던 캐나다는 백신 접종 시작 이후 의료사고가 연달아 일어나자 캐나다산 백신을 전부 회수한 바 있습니다. 직접적인 이유인지 간접적인 이유인지 한국에서 연이어 타미플루나 백신을 접종받고 10대들이 사망하거나 중태에 빠지는 의료사고에 대해서 관련기관과 정부는 '신종플루와 관련이 없다'고 일축할 것이 아니라 깊이있는 진지한 조사를 실시해야 합니다. 백신 때문이 아니라면 사망원인을 밝히고,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백신 때문이라면 어느 나라의 어느 연구소에서 제조한 어떤 백신 제품인지 조사해서, 필요하다면 전량을 회수해야 합니다.

+ 추가분 :
저 오늘 아이 데리고 가서 백신 맞히고 왔습니다. 경험담을 말씀드리면, 접종소에 가니 저희가 우편으로 받은 백신접종 통지서와 신분증을 대조해보고, 맞을 백신에 대한 상세한 안내서를 줍니다. 약 사면 들어있는 설명서 있잖아요? 깨알같은 글씨로 A4용지 앞뒤 가득한 설명서를 복사해줍니다. 접종받을 백신의 주요성분, 해당 백신에 대한 소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대상, 어떤 현상의 부작용들이 나타날 수 있는지 '흔한 현상, 드문 현상, 아주 드문 현상' 등으로 세분해서 적혀있어요. 그거 다 읽고 '해당 제품에 대해 충분히 인지했다'는데 사인하고, 몇 가지 의료/건강상의 질문에 '예/아니오' 대답해서 제출합니다. 대기실에서 기다리다가 호출되면 의사가 '(어떤 이름의) 백신을 주사할 것이다'고 알려주고, 다시 한번 설문지에 적혀있던 질문을 던져 확인하고, 주사 맞히고, 저희가 맞은 백신 이름이 적힌 접종확인서를 줍니다. 다시 대기실에서 10분간 있으면서 부작용을 일으키는 지 보다가 왔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ctualités 시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종플루 백신 경험담  (4) 2009.12.11
신종플루 백신과 사고  (2) 2009.12.02
낙태, 임신, 그리고 피임  (4) 2009.11.17
하얀 우유의 새빨간 거짓말  (23) 2009.10.20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