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아지고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4.10 부활절이(었)다~!
France 프랑스2007.04.10 19:35

부활절이 바로 지난 주말이었죠. 신랑하고 애하고 신나게 노느라 포스팅이 늦었습니다. 부활절 다 지나서야 올려요. 엄마가 컴퓨터하고 노느라 애는 혼자 놀고 있군요. ㅠㅠ

 

프랑스는 어제 (월요일) 전국이 공휴일이었구요. 지난 금요일부터 공휴일로 정하는 지역도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스트라스부르의 경우인데요. 예수께서 피 흘리고 돌아가신 금요일부터 공휴일로 들어갑니다. 부활 그 자체보다도 인간의 죄를 대속해서 피 흘리고 돌아가신 날 역시 기념해야한다는 생각때문입니다. 부활절이나 크리스마스나 종교적인 개념 하나 없이 띵까~ 띵까~ 탱자~ 탱자~ 놀 생각만 하는 중생들에게는 아무 생각없지만, 십자가에 목 박히신 날부터 기념무드로 들어가자는 주장, 사실 맞는 말이죠. 누구는 우리의 죄를 대신해서 죄도 없이 피 흘리며 돌아가셨는데 부활절에 띵까~ 띵까~ 놀 생각만 하면 굉장히 찔리겠죠? ^^;

 

프랑스는 카톨릭이 강세에요. 부활절에는 종교인이 아니더라도 전통적으로 양고기나 송아지 고기를 먹습니다. 저희도 마찬가진데, 올해는 송아지고기를 먹었어요. 대표적인 부활절 요리로 '블랑켓 다뇨'나 '블랑켓 드보'가 있는데, 둘 다 요리법은 같구요. 다만 '블랑켓 다뇨'는 양고기로, '블랑켓 드보'는 송아지고기를 쓸 뿐이에요. 동물의 목을 따서 신께 제물을 받치는 의식때문이었는지는 몰라도 이 요리에 쓰는 고기는 목살을 씁니다. 무척 부드러워요. 또한 이 요리의 핵심은 송아지든 양고기든 희게 나와야 한다는 거에요. '블랑켓'이 흰 소스로 한 고기요리를 말하거든요. 사진은 누렇게 나왔지만... 쩝. 넘어가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랑켓 드보
 
방법은요, 고기에 하얀 밀가루를 입혀 기름을 두르지 않은 냄비에 살짝 익힙니다. 고기를 꺼낸 뒤, 냄비를 닦아내고 고기가 잠길 정도의 물을 부어요. 마늘과 고기를 물에 넣고 물이 끓기 시작하면 중불로 줄여 1시간을 끓게 내버려 둡니다. 고기의 반이 물 밖으로 나오면 계란을 넣을 차례에요. 흰자와 노른자를 가른 뒤, 흰자는 풀어서 냄비 속에 넣고 휘젓습니다. 남은 노른자를 식초 몇 방울과 함께 풀어 불을 끈 냄비에 넣고 휘휘 저으면 계란의 노란 색이 사라집니다. 신기하죠? 감자는 따로 익혀서 소스를 얹인 고기와 함께 드시면 돼요. 시어머니로부터 전수받은 요리법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활절에 어쩌다 초콜렛이 짬뽕되서리... 신랑이 금요일 저녁에 사들고 온 대형 알 초콜렛임다. 장장 1kg이나 돼요. 부활절에 망치(!)로 깨서 먹기 시작했는데 언제 끝이 날런지.... 하아~ --ㅋ
신고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