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꼴로
Ecologie 친환경2011.04.26 01:08
큰애를 키울 때도 면기저귀를 쓰기는 했지만 밤에 잘 때, 외출할 때, 여행갈 때는 종이기저귀를 채웠었다.
둘째를 낳고서는 외출할 때도 면기저귀를 채우리라!
내가 보기에, 그리고 남편이 보기에 약간 무모해보이는 결심을 했다.
근데 결심을 하고나서 막상 실행을 해보니 그렇게 어려운게 아니었다는 걸 깨달았다.

1. 여름 바캉스
작년 여름, 2주간 바닷가로 휴가를 갈 때, 남편에게 '면기저귀를 갖고 가서 빨아쓸까?' 제안했다.
남편은 '휴가가서도 똥기저귀를 빨아야한단 말인가?'하는 표정으로 고개를 돌리고 한숨을 내쉬긴 했지만
그 이상의 말은 하지 않았다. 참고로, 큰애 키울 때 똥기저귀 처리는 퇴근하고 들어온 남편이 도맡아하곤했다.
우린 그때 밤에 채울 종이기저귀 21장과 하루 7장씩 빨아댈 것으로 계산해서 면기저귀 21장을 들고 내려갔다.

생후 4개월 때였다. 똥기저귀가 수시로 나왔다.
게다가 모유 수유였으니 먹으면 먹는대로 싸대서 하루에 많으면 8번을 싸기도 했다. 
햇살이 좋아 기저귀를 널면 그날그날 바짝바짝 말랐고, 물에 석회가 적어서 그런지
-우리집에서 빨 때와는 다르게- 기저귀가 섬유유연제를 쓴 것마냥 그렇게 부드러울 수가 없었다.

세탁세제는 당연히 친환경세제를 썼다.
noix de lavage라는 천연나무열매 껍질과 percabonate de sodium을 들고 내려갔다.
모두 자연에서 생분해되어 물을 전혀 오염시키지 않는 세제이며, 신생아 빨래에도 무해한 안전한 세제다.

내가 왜 이런 미친 짓을 했느냐고?
물 좋고 공기 좋은데라고 일부러 찾아가서 놀면서 그 아름다운 자연에다가
나 편하자고 100년간 썩지않는 종이기저귀를 척척 버리고 올 양심이 차마 서질 않았다.
내가 자연을 찾아갈 때처럼 그 자연에서 나올 때도 마찬가지 상태로 만들어둬야
다음에 내가 그곳을 찾아갈 때도 지금처럼 그때도 아름다운 자연이 나를 반겨주리라.


2. 고국 방문 중에서도
애아빠의 휴가가 끝나고나서 한국으로 3주간 애만 둘 데리고 갔다왔다.
갓난쟁이를 친정부모에게 안겨드리고 싶었고, 큰애의 한국어 실습을 위해서였다.
'면기저귀를 들고 갔다가 왔다가 하면 그게 다 짐인데, 특히 올 때는 바리바리 싦고 와야할텐데.
종이기저귀를 한국에 도착해서 쓸까?'
엄마도 '한국에 있는 동안은 그냥 종이기저귀 쓰지그래' 하셨었다.
그러다 생각난게 '한국에서 면기저귀를 빌려서 쓰고 올 때 주고 오면 되잖아!'
그렇게해서 종이기저귀도 한 봉다리 사긴 했지만 면기저귀 30장을 빌렸고, 돌아올 때 삶아서 돌려주고 나왔다.
남은 종이기저귀는 들고와서 밤기저귀로 한참을 썼다.
(일반적으로, 종이기저귀 한 봉다리면 종이기저귀만 쓸 경우, 1주일밖에 못 쓴다.)


3. 정처없이 떠돌아다니면서도
매일 숙소를 옮겨야하는 여행에 남편한테 면기저귀를 제안했다.
남편은 대번 '그건 안돼!'라고 반응했다. 세탁기가 없는데 어떻게 할꺼냐는 거였다. 맞는 말이다.
'이젠 애가 만 1살이 됐으니 똥을 주기적으로 싸지 않느냐,
똥을 쌀만하다 싶으면 종이기저귀를 채우고, 오줌만 쌀 것 같으면 면기저귀를 채우면 되지않겠느냐?'
골 때리는 환경파수꾼을 마누라로 둔 남편은 '모진 고생을 하는구나' 싶었을꺼다.
남편을 설득해서 종이기저귀 20장, 면기저귀 15장을 챙겨들고 여행을 떠났다.
여행 첫날, 애가 바로 면기저귀에 똥을 여러 번 싸댔다. 앗, 계산 착오! ㅠㅠ
그러나 어쩌랴... 고도리에서 배운대로 한번 Go면 계속 Go !

기저귀를 갈고나서 -자연에서 100% 생분해되는- 비닐봉지에 담아 가방에 넣어와서
밤에 애들 재우고 난 뒤에 손으로 오줌기저귀 빨아서 널고,
똥기저귀는 비눗칠해두고 밤새 내처둔 다음에 아침에 빨고,
아침에 다 안 마른 기저귀 빨래랑 젖은 빨래는 차 안에다 펴고 널어 말리고,
그러다 기저귀가 마르면 차 안에서 운행하면서 개서 정리하며 다녔다.
그러며 돌아다니다보니 이건 여행이 며칠이 되든간에 기저귀 15장으로 여행을 100일, 200일 다닐 수도 있겠더라구!!!




여름 바캉스에서 전나무 사이에 빨랫줄 매어 널어 말리고 있는 기저귀들.


친환경으로 사는게 어렵다고 느껴지시는 분들,
가장 어려운 과정은 마음을 다잡아먹는, 결심을 하는 순간 뿐입니다.
그 다음의 일은 아무 것도 아니에요.
친환경으로 사세요.
지금 지구는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위태로운 상황에 처해있습니다.
지금 우리의 습관을 바꾸면 지구가 건강을 회복할 뿐만 아니라,
미처 다 테스트 되지 못한 수 십 만 가지의 화학물질로부터 여러분 자신과
또한 여러분의 자녀를 안전하고 건강하게 지키는 길이기도 합니다.
자세한 얘기는 다음에 언제 포스팅에서 하겠습니다.
지금 습관을 바꾼다고해서 내일 당장 지구가 회복하는건 아닐 겁니다.
지난 100년 동안 세 세대가 지구를 훼손해왔던만큼 회복의 시간도 오래 걸릴 것입니다.
그렇다고 오래된 습관을 바꾸지 않는다면 지구가 훼손되는 속도는 가속화될 것입니다.
친환경으로 사세요. 제 동지가 되어주세요.
당신의 '결단'이 미래를 바꿉니다.


(관련글 : 종이기저귀와 면기저귀의 비교 http://francereport.net/58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꼴로
France 프랑스2009.02.02 16:45

Q : 안녕하세요~블로그 검색하다가 프랑스에 사신다는 말을 듣고 물어볼게있어서요~

6월쯤에 프랑스를 가려고하는데요~여자혼자 가기에 위험하다는 말을 너무 많이 들어서요...

자유여행으로 3일에서 5일정도 가려고하는데 부모님의 반대도 만만치 않아서요~

여자혼자 프랑스 돌아다니기에는 위험한가요?

제가 어리버리한점도 있고 조금 겁도 많아서 인지 현지인의 말을 듣고싶습니다^-^

 

A : 글쎄요.. 사람 나름이겠지요. 어리버리하고 겁도 많으시다니 제 동생이라면 말리고 싶습니다.

남자든 여자든 혼자 여행하는게 대수롭지 않은 일은 아닙니다마는 그렇다고 그렇게 어려운 일도 아닙니다. 한비야씨는 혼자서 세계를 여행했고, 저도 호주, 유럽, 미국, 말 안 통하는 북경을 포함해서 혼자서 짧게는 1주일, 길게는 1달까지 다녔습니다.그중에서 저는 북경에 갈 때가 제일 두려웠어요. 왜냐면 말이 통하지 않고 별의별 험악한 얘기를 들었거든요. 그에 비하면 프랑스는 여행하기 안전하고 -위생상으로도- 깨끗합니다.

 

자유여행 3~5일이면 아주 짧네요. '프랑스'까지 돌아볼 시간은 안 될꺼고 파리만 잠깐 보고 가시겠네요. 파리에서 5일이라면 여자 혼자 충분히 여행가능합니다. 단, 관광지역과 메트로에서 소매치기 조심하시고, 밤길 조심하시고, 밤길도 특히 몽마르트르 주변 지역은 아주 위험하니 얼씬도 하지 마세요.

 

제가 지금 와서는 편하게 얘기하지만 한 달간의 유럽여행동안위기의 순간도 사실 몇 번 있었습니다.

 

부모님께서 반대하시는 이유가 뭔지 잘 들어보세요. 높은 환율 때문인지, 5일 여행하기에는 왕복비행기값이 너무 비싸다든지, 미성년자라서 그런건지... 그런데 만일순전히 '여자 혼자 (파리) 여행 반대'라면 부모님을 설득하세요. 설득이 안되면 과감하게 감행하세요. 여행경비는 부모에게 손 벌리지 말고 스스로 마련하세요. 그러면서 성장하는 겁니다. 잘 생각해보고 결정하세요.

신고
Posted by 에꼴로
ㅇ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럽

유럽
기간2006.6.21 ~ 2006.6.30 (9박 10일)
컨셉맛 찾아 미식여행
경로유럽 → 프랑스 → 상떼밀리용

몇 해 전에 Saint Emilion(쌍떼밀리용)에 있는 포도주 샤또에 갔더랬지요. 더운 여름에 프랑스 여행으로 더위를 잊어보시라는 의미에서 사진을 몇 장 올려봅니다. (몇 해 전 것을, 장하다... 그걸 지금 올리냐?)

 

'쌍떼밀리용'하면 '와인 좀 안다'는 분들에겐 너무나 잘 알려져있을 겁니다. 프랑스 남서부, Aquitaine(아끼뗀)이란 지방에 위치해 있으며, 포도주 산지로 보르도만큼이나 세계적으로 유명하지요. 보르도나 쌍떼밀리용이나 그다지 멀지 않아요. 보르도에서 북동쪽으로 35km, 차로 1시간 정도밖에 안 걸리니까요.

 

쌍떼밀리옹은 포도주 애호가에게 뿐만 아니라 오래된 건축유산을 좋아하시는 분께도 흥미있을 겁니다. 지하 암석층을 뚫고 지어진 수 킬로미터에 이르는 지하건축물하며, 중세식 문화유산들로인해 이곳은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오늘은 포도주 샤또 사진만 업합니다.

 

샤또(château)'란 성(영; palace)을 말하는데, 포도주 관련용어로 '샤또'라고 하면 포도를 모으고 짜서 포도주로 만들어 병에 담아서 출하하는 곳, 한 마디로 포도주 생산공장을 말합니다. 절대로 무식하게 공장이라고 부르지 않구요, 샤또라고 합니다. 불어에는 포도주와 관련된 전문용어들이 많아요.포도주 병에 보시면 대문짝만하게 어느 샤또인지 적혀나와요. 제가 이렇게 자세히 설명하는 이유는 저또한 프랑스에 오기 전까지는 '샤또'란 명칭에 대해서 문외한이었기 때문이에요. 자, 이 장면에서 그저께 재활용 쓰레기통에 쳐박혔던 빈 포도주 한 병 꺼내야겠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샤또 갸보리아(chateau gaboriat)라고 큼지막하게 보이죠? 샤또의 이름은 보통 샤또 주인의 성씨를 따르는 경우가 많아요. 위와같은 포도주를 프랑스에서는 5유로 이하에 살 수 있어요. 5유로면 현재 환율이 많이 올라 (1유로=1580원) 약 8000원이네요.

 

같은 지역에서 포도를 만들어도 샤또에 따라서 포도를 따는 시기, 포도주 발효방법과 기간 등 제조법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샤또에 따라 맛이 다 다릅니다. 예를 들어 같은 연도에 제작된 보르도 포도주라해도 샤또에 따라 가격이 달라요. 아끼뗀 지방에 있는 어느 유명 샤또는 비밀유지 때문에 일반 지도에는 표기를 하지도 않는다고 해요.

 

아래 사진은 포도밭입니다. 요긴 상떼밀리용이 아니라 Cadillac(꺄디악)의 한 샤또 뒷편에 펼쳐진 포도밭에서 찍은 거에요. 꺄디악도 아뻴라시옹을 조금 아시는 분들은 '아하~' 하시던데. 보르도에서 고속도로타고 차로 약 1시간 가면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두 사진은 꺄디악에 있는 샤또에서 찍은 사진이고, 아래 두 사진은 쌍떼밀리용에서 찍은 거에요. 저는 통역으로 내려갔던거라 중간중간에 사진 찍을 시간이 없었어요. 겨우 마지막 장면에서 시간이 좀 생기더라는.. 어쨌거나 샤또에 허락을 받고 포스팅하는게 아니라서 샤또명은 생략합니다. 상떼밀리용의 저 포도주 창고는 자연암벽을 파서 만들어진건데, 사진에 보이는 저런 더미가 수 십 개씩 널려있습니다. 발효가 진행 중인 것, 발효가 끝난 것 등 다 달라요. 샹떼밀리용에서 맛 본 포도주 중에 최고의 것은 탄산이 들어간 포도주였어요. 포도주는 포도주인데, 맛은 꼭 샴페인같아요. 이런 특수한 포도주는 탄산 기포를 자연발효를 통해 만들어내기 위해서 일정기간마다 한번씩 병을 살짝살짝 회전시켜야 한답니다. 발효균을 위해서 온도로 일정하게 맞춰야 하구요. 관리가 아주 엄격했어요. 삼복더위에 갔을 때도 저 안에는 닭살이 돋을 정도로 서늘했어요. 아래 세로 사진을 보시면 산적한 포도주 상자 위에 두터운 암벽이 확실하게 보일꺼에요. 디지탈사진 파일이 깨져서 좌우는 다 잘리고 저 이미지 겨우 살렸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여름이라 포도가 아직 파랗죠. 가을에 포도가 까맣게 익었을 무렵, Route de vin(루트 드 방)를 계획해보세요. vin은 포도주, 즉 '루트 드 방'이란 자동차로포도밭 사이로 난 길을 따라 가게끔 만든 포도주 여행이에요. 중간중간 샤또에 들러 시음도 할 수 있고, 저렴한 값에 최고품의 포도주를 살 수도 있답니다.

신고
Posted by 에꼴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럽

유럽
기간2008.5.18 ~ 2008.5.18 (1일)
컨셉아이들과 함께 가족여행

날씨 좋고 놀러가기 딱인 요즘, 프랑스 여행 사진을 몇 장 올려봅니다.

파리에서 남서쪽으로 260km 떨어진 곳에 Tours(뚜르)라는 도시가 있는데, 그곳에 르와르강(La Loire; 라 루와르)을 따라 성들이 줄줄이 사탕으로 있는 지역이 있어요. 이 성(chateau)들을 Chateaux de la Loire(샤또 들라 르와르)라고 하고, 이 일대 지역은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어요.

아이들과 함께 가족여행으로 가도 좋고, 연인끼리 가도 좋고, 혼자가도 상관없습니다. 이런걸 컨셉으로 지어서 분류시키는 무료한 짓은 우리 하지 맙시다.옆에서 신랑과 애가 같이 놀자고 보채는군요. 설명은 과감하게 생략하고 사진만 올립니다.

성 주변에 허벌나게 정원이 펼쳐지기 때문에 걸어서 이동하는 짓은 삼가하시구요, 가진게 젊음 뿐인 싱글이나 커플분들은 자전거로, 운전면허증도 갖고 계신 분은 차로 이동하셔야 합니다.

저희가 간 날은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날이어서 외부 사진을 별로 못 찍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데서 목욕 해봤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 대혁명 중에 다친 그림인데요, 어떻게 복원했는지 보시면 놀랄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원 기술이 대단하죠?

신고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