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준비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6.16 전쟁을 하려거든 방귀 뀌고 성내라
  2. 2009.06.08 '오바마의 속임수', 오싹한 진실!
Actualités 시사2009.06.16 10:38

역사상 전쟁 중에는 물질적인 또는 지정학적인 이득을 획득하기 위해서 전쟁의 명분을 조작하는 사례가 있었다. 아주 교묘하고도 가증스럽게. 가장 최근의 일은 어린애도 다 아는 911테러사태와 미국의 이라크침공 사건. '빈라덴을 잡겠다'더니 아무 상관없는 이라크는 왜 치노? 테러리스트의 여동생이 뉴욕에서 대중가수로 활동하는게 가능하다고 보나? 대량살상무기를 갖고 있다는 걸 확인하지도 않고 '있을 것이다'는 추측만으로 '있다'고 확언을 하고는 공격을 했다. 일어나지 않은 일에 대해서 '일어날 지도 모른다'는 추측만으로 단죄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 그런데 그런 일이 실제로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대표하는 나라에서 자행되고 있다.

 

전쟁 일으키고 나서 어린이와 여성, 무고한 시민을 포함 3백만명의 이라크인들이 죽어나가는 동안 연일 보도되는 NBC와 알자지라의 보도내용은 내용이 판이하게 달랐다. 한참있다가 '어.. 대량살상무기가 없나며???'  하면서도 군인철수 시키지 않았다. 마이클 무어는 다큐필름을 통해 911테러는 이라크 침공의 명분을 사기위해 부시가 빈라덴과 손잡고 저지른 계략이라고 자신있게 말한다. 

 

버락 오바마, 부시하고 다를 바가 없다. 대통령이 되면 단계적으로 이라크에서 군인을 철수시킨다더니 대통령 되고나니까 생각이 바뀌었나부지? 3만명 추가로 파견. 군인 철수는 1년 후에 실행하는게 아니라 군인을 철수할 지 말 지 '재검토'해보겠다고?자유의 나라 미국에 사시는 한국인들, 정의롭지 않은 일에 대해서 미국인도 소리높여 쓴소리 하는데 '당장 방 빼!'랄까봐 아무 말도 못하는 그들의 상황이 한편으로 이해는 되지만 참 안타깝다. 

 

베트남전쟁도 마찬가지. 당시 미국 언론은 사이공이 미국의 PT선박을 공격했다고 일제히 보도했지만 실제로 그 공격은 일어나지 않았다. 베트남을 공격하기 위한 구실에 불과할 뿐이었다. 5만8천명의 미국인이 죽어나가는 동안 3백만의 베트남인들이 죽어나갔다. 당시 정의의 불꽃에 활활타는 한국 젊은이들이 조작된 정의의 깃발 아래 전쟁터에 자원했고, 그때 미국으로부터 받은 돈으로 한국은 남한의 남과 북을 잇는 고속도로를 깔았다.

 

그 많은 돈이 어디서 났는 지, 최근들어서야 알았다. 연방(federal)인 척 하지만 실은 사립이고, 연방정부보다 위에 군림하고 있어 법도 손을 쓰지 못하는 Federal Reserve로부터 나왔다는 것을. 그 Federal Reserve의 자금을 운반하던 일본인 둘이 어제 이태리공항에서 잡혔다. 그들이 운반하던 돈의 액수는 자그마치 1천3백4천억 US달러. 

(관련기사 :http://www.lepoint.fr/actualites-economie/2009-06-12/italie-deux-japonais-arretes-a-la-frontiere-avec-134-milliards-de/916/0/352169 )

 

최근 연합뉴스의 한 기사에 의하면 미국은 북한이 핵실험을 했는지 안 했는지조차 확실하지 않은 보고서를 제출했다고.http://media.daum.net/politics/north/view.html?cateid=1019&newsid=20090616042302679&p=yonhap&RIGHT_COMM=R4

금강산 관광사업 끊고, 이산가족 상봉계획도 끊고, 물자지원도 끊고, 남은 거라곤 악밖에 안 남은 북한이 미사일 만들고 있으려니 이명박 대통령, 그에 대해 '단호하고 직접적으로' 대처하겠단다. '직접적인 대처'가 대체 뭔데? 무지하게 겁나는 말을 남기고 그는 물건너 오바마를 만나러 갔다. 내일 그는 오바마와 만나 회담을 할 것이다. 아................무런 기대가 없다. 

신고
Posted by 에꼴로
Actualités 시사2009.06.08 17:46

눈물 흘리며, 흥분하며, 열광하며, 신께 감사하며 오바마를 응원하셨던 세상의 모든 이들이 이 비디오를 봐야합니다. 등꼴이 오싹합니다. 오바마가 어떻게 사람들을 감쪽같이 속이고 있는 지. 임기 첫6개월 이내로 '이라크에서 점차적으로 군대 철수하겠다'고 큰소리 치더니 지금 뭐하고 있는지 아시죠? 미국 군인이 5,000명 죽었다고 난리부르스를 떠는 동안 이라크 군인은 1,000,000명이 죽었습니다. 그런데 오바마는 아프가니스탄에 30,000명의 병력을 추가지원했어요. '군대 철수'는 1년 후에 '실행'도 아니고, '고려'해보겠다고 하고 있지요. 재임까지 한 부시가 가고 진짜 사람다운 지도자가 나오나부다, 이제 세상에 평화가 오려나부다,하고 신나했는데, 추가병력 지원이라뇨?! 

 

공약 중에 노동자들을 위한 플래닝을 내놨었는데, 그 공약은 어디로 갔느냐? 역시 1년 후에 '고려'해보겠다고 미뤘습니다. 그래요.. 그건 미국 노동자의 문제라고 칩시다. 진짜 가증스런 것은 오바마의 말(연설)과 행동이 전혀 다르다는 거에요. 사람들 앞에서는 마치 구세주인 듯이, 인류애에 가득찬 듯이 눈물나는 연설을 하고 있지만 뒤돌아서 행동은 정반대로 하고 있다는거지요. 부시가 대중 앞에서나 뒤에서나 띨했다면, 오바마는 아주 영리해서 대중 앞에서는 간디같은 연설을, 대중 뒤에서는 이브를 꼬신 뱀처럼 행동하고 있다는 거지요.

 

오바마가 세계 경제를 떡주무르듯이 망쳐놓은 사립은행가들과 손을 잡고, 그들을 백악관에 불러들여 정부를 구성했습니다. 오래 전부터 '신세계질서'를 꿈꿔온 그들은 세계경제를 구원하는 척하면서 미국은 물론 슬슬 세계를 나눠서 말아먹을 계획을 하고 있어요. 이런 불황에 오바마의 제스처는 구원자처럼 보이지만 법과 권력 '위'에 군림하는 그들에게는 더없는 호기죠. '내가 구해줄께!' 자처할 수 있으니. 예컨대, 누군가에게 밀려 물에 빠진 사람이 있다고 칩시다. '내가 구해줄께!'해서 구해준 은인이 있는데, 사실 알고보니 은인행세를 하기 위해서 아까 일부러 등을 밀어 빠뜨린 그 사람이라면?

 

'신세계질서'는 말만 들으면 마치 세계에 -아프리카와 제3개국들을 포함해서- 새로운, 긍정적인 질서를 가져올 계획처럼 들리지만 그건 허울뿐이고, 월스트리트의 사립은행가들이 저희들끼리 세계를 상대로 땅따먹기하려는 야욕이 도사린 사악한 플래닝입니다.이미 아프리카 대륙과 중동쪽은 내전과 전쟁으로 피비린내가 진동을 하고 있어요. 재정이 파탄나는 아프리카 국가들 앞에서 그들은 수퍼맨처럼 나타나 '세계의 질서를 하나로 만들자'하고 손을 내밀껍니다. '내가 돈 빌려줄께. 걱정마. 날 믿어. 이자율 얼마냐구? 30%야. 돈 못 갚겠다구? 괜찮아. 우린 친구잖아. 앞으로 영원히 당신네 나라에서 거둬들이는 세금을 우리한테 계속 내.' 놀랄 것도 없지요. 경제기반을 무너뜨리려고 국내 불안을 뒤에서 조장한 장본인이까.연방준비회, 이름을 들으면 마치 미국 연방정부조직 같죠? 절대적으로 사조직입니다. 오바마는 이들과 최근에 비밀회의를 열었어요. 이외에도기타 등등... 내 나라 대통령은 아니었지만 그의 승리에 감동하고 멀리서 박수보냈던 이의 하나로서, 이건 씁쓸한 배신감도 아니고 한 마디로 충격이네요.

 

'연방준비회'라는 그럴싸한 이름의 사경제 조직은 세계 유가와 세계 주가를 올렸다 내렸다 하는 핵심인물들이 있습니다. 세계 경제가 바닥을 치면 사재기를 하고는 마치 경제를 지가 구원했다는 듯한 제스춰를 보이죠.과거에 레닌, 스탈린, 히틀러, 마오을 지원했고 자금을 모금했으며, 미 연방정부보다, 법 보다 상위에 군림하는 집단입니다.과거에 케네디도 링컨도 그들과 맞써다가 암살되었습니다. 믿기지 않는다구요? 가서 아래 다큐를 보세요. 의심스러우면 자료를 직접 찾아보세요. 지금, 오바마가 그들과 머리를 맞대고 정부를 구성해서 세계 경기 불황이라는 호기를 타고 정면으로 활동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신세계질서', 이거 쉽게 말해서 세계 경제 전제주의 계획입니다. 세계의 은행을 연합하는 하나의 은행을 만들자로 내놓은 플랜인 '세계 금융 시스템'은 신세계질서의 재정을 확보하기 위한 기구에 다름없습니다. 구제금융 만들자고 법안을 통과하네 마네, 통과 안 되면 세계경제가 묵사발이 나네 어쩌네 하더니 대통령의 강력한 발언으로 기어이 힘들게, 아주 약삭빠르게 재촉해서 통과된 법안, 그 다음날 백지수표 받았답니다. 장장 9조 달러 이상의 돈을 찍어냈지요. 그중 7조달러에 해당하는 돈이 24시간 뒤, 행방불명 됐답니다. 도둑질 당한게 아니라 어디다 썼는지 밝힐 수 없답니다. 여기저기서 도산직전이라고 아우성대는 세계은행들을 사들였겠지요. 그 외에도 세계 금융 시스템은전세계를 상대로 '탄소세'같은 시시콜콜한 항목으로 세금을 부과하겠죠. 다큐에 나타난대로 오바마는 '트로이의 목마'라는 표현이 매우 적절합니다. 부시가 했던 정책을 유지하고, 되려 확장시키면서 오바마는 카리스마와 뛰어난 웅변술로 대중을 현혹하고 있으니까요. 1차적인 대중은 미국인이겠지만 그와 그의 정부가 궁극적으로 노리는 것은 전세계를 상대로 한 경제 제국주의, 전제주의입니다. 그 앞에서 한국은 무사할까? 풍전등화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섭니다.

 

믿기지 않는다구요? 유투브에 올라온 <오바마 속임수> 8편을 보시면 지금 전세계가 겪고 있는 세계 불경기에 대해서 2년 전, 이들이 어떤 시나리오를 짜고 세계 경제를 작정하고 말아먹었는지 자세한 설명이 나옵니다.인터넷에 돌고 있는 <오바마의 속임수>, youtube에 가면 한글자막으로 볼 수 있습니다. 꼭 보시고, 여기 저기 돌려서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주세요. 이 글도 막 퍼가셔도 됩니다. 저는 유투브에서 보고 있는데, 등꼴이 오싹해지는, 믿고 싶지 않은 진실이네요. 

 

http://www.youtube.com 에서 '오바마 속임수'라고 한글로 검색하시면 됩니다.

고화질의 원본은 http://dl.prisonplanet.tv/members/obama_deception.php 로 가시면 됩니다.

 

 

* 기타 미국의 가공할 거짓말을 다룬 관련 다큐들

http://urgh.org

http://www.zeitgeistmovie.com (2008년 필름을 보시라)

 

 

 

 

신고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