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절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6.06.03 제왕절개에 대한 내가 아는 모든 것
  2. 2006.04.05 분만실 견학과 제왕절개

자연분만를 하고자하는 불끈한 의지에도 불구하고 결국은 제왕절개로 분만을 하게 됐다. 그러다보니 이래저래 제왕절개에 대해서도 공부를 하게되는 기회를 또.. 아~흠.

 

불어로는 '쎄자리엔(cesarienne)'이라고 하는데, 로마의 황제 '쎄자르 Cesar (= 카이사)'에서 기원한 단어인가? 한동안 궁금했었다. '제왕절개'란 단어에도 '제왕'이라는 단어가 들어간다는 공통점이 있지 않은가?! 헛소리는 그만하고.. 병원 의료진들이 언어학자가 아닌 관계로 병원에서는 답을 찾지 못하고, 두꺼운 사전을 뒤적뒤적 거려본 결과, 라틴어 caesar라는 단어를 어원으로 한다는 걸 알았다. '자르다' '절개하다'라는 뜻을 지니며, 같은 어원을 가진 흔한 불어 단어로는 casser (끊다, 자르다)가 있다.

 

서양에서 제왕절개가 시행된 건 19세기부터인데, 그때만해도 초음파 촬영이라는게 없었기 때문에 아기의 성별을 알 수 없었을 뿐더러 아기가 역아인지 아닌지를 알 수 없었다. 진통이 와 해산을 하게 되기 전까지는! 진통은 오래 걸리지만 (6~12시간  정도), 일단 아기 머리가 나오기 시작하면 30분만에 끝난다,고 한다. (아직 안 낳아봐서 모르겠다) 머리가 먼저 빠져나오고, 다음은 한쪽 어깨가, 그 다음은 다른쪽 어깨가 나오면 나머지 몸통과 다리는 쑤욱~.

 

문제는 머리가 아래로 향하지 않았을 경우, 다시 말해서 '역아'로 놓인 경우다. 역아로 있게 되면 머리가 빠져나오는 과정에서 목이 자궁 입구에 걸려서 순산이 힘들기 때문이다. 아이에게도 문제가 오기는 마찬가지. 아이의 머리가 자궁문에서 오랫동안 죄이기 되면 평생 뇌에 손상을 입게 된다.

 

역아의 종류에는 3가지가 있다. 발이 먼저 나오는 경우와 엉덩이가 먼저 나오는 경우, 그리고 아이가 가로로 누운 경우. 발이 먼저 나오는 경우라도 자연분만이 불가능한 건 아니다. 쌍동이인 경우, 둘 다 머리를 아래로 향할 때도 있지만, 대개 하나는 머리를 아래로, 다른 하나는 머리를 위로 두는 경우가 많다. 하나는 자연분만을, 하나는 제왕절개를 할까? 그렇지 않다. 둘 중 한 가지 방법만 취한다. 쌍동이의 경우, 하나가 역아로 있다해도 체중이 적게 나가기 때문에 둘 다 자연분만을 해도 큰 무리가 없다. 반면에, 엉덩이가 먼저 나오는 경우는 위험하다. 발과 몸통, 상체가 자궁문에 걸려서 아기가 빠져나오지 못하게 되기 때문이다. 이 경우와 아이가 가로로 나운 경우는 제왕절개를 통해서 출산을 유도한다.

 

아기는 임신 37주까지 뱃속에서 제맘대로 놀면서 자세를 시도때도 없이 바꾼다. 그러나 37주가 지나면 체구가 커져서 머리를 아래로 꼬꾸라 박는 일이 힘들어진다. 임신 막판에 돌아앉는 경우도 있다고 하는데, 내 싸쥬팜의 말에 의하면 '싸쥬팜 15년 경력동안 딱! 한 번 봤다'고 한다. 그러니 38주 지나서 애가 돌아갈꺼라고 기대를 하지말고, 역아 돌리는 시도는 임신 7개월부터 8개월 사이에 시행해야 한다.

 

'역아 = 제왕절개'일까? 그건 아니다. 차라리 임신 37주에 아기가 역아로 있다는 진단이 나서 수술날짜를 받아놓으면 마음의 준비라도 하지.. 아이 머리가 아래로 제대로 놓여있어서 마음 놓고 있는데 분만실에서 느닷없이 '사모님, 수술해야겠습니다'라는 말이 떨어지면 하늘이 노~래진다.

 

아이의 머리가 아래로 놓여있다해도 수술을 하지 않을 수 없는 경우는 다음과 같다.

첫째, 아기가 고개를 들고 있는 경우. 고개를 숙여 가슴에 묻고 있으면 정수리부터 빠져나와서 수월한데, 고개를 들고 있으면 코와 목부터 빠져나오게 된다. 이 경우, 분만 전 초음파 촬영을 통해서 체크할 수 있으므로 수술에 대한 마음가짐을 가질 시간이 몇 시간 있다.  

 

둘째, 아기가 너무 크거나 골반이 너무 작은 경우. 일반적으로 신생아는 약 3.3kg인데, 4kg가 넘는 아기일 경우, 순산이 힘들어지면 산모나 애나 둘 다 위험하다. 반대로 아기는 정상적인 무게인데, 산모의 골반이 좁아서 아기가 빠져나오기 힘들다고 진단되면 임신 말기에 의사가 아마 제안을 할 것이다. '사모님, 수술하셔야겠습니다.'

 

셋째, 아기 체중도 만만하고, 고개도 가슴에 묻어있고, 산모의 골반 크기도 문제가 없어서 자연분만인줄 알고 있다가 정말 느닷없이 수술을 감행해야할 때가 있다. 분만이 지나치게 오래 지연됨에 따라 아기가 힘들어하고 있을 때. 원래 아기는 이상적인 자연분만을 통해서 나온다 하더라도 자궁문을 통과하면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래서 신생아 살이 쪼글쪼글~. 말 못하는 아기가 스트레스 받는 걸 어떻게 아느냐? 출생시 아기의 아드레날린 수치는 재보면 높아질대로 높아있다. 자연분만이 지나치게 지연되고 있으면 산모와 아기의 건강을 위해서 수술팀이 지체없이 뛰어들게 된다. 마음의 준비를 미처 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바로 이 경우다.

 

 

지난 세기동안 제왕절개의 기술도 많이 발달했다. 이 수술이 처음 시행되었던 19세기에는 아기를 살리는 대신 산모는 백이면 백, 사망했다고 한다. 상상을 해보라. 그때는 마취제도 없었던 때다. 뜨하~~ 그래도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산모와 아기가 둘 다 죽게 되는 처지에 있으니 그중 하나라도 살리고 봐야하는 상황이었던 것이다. 20세기가 지나 이제 21세기.. 과학과 의료 기술이 천정부지로 발달했다. 마취도 마찬가지. 이제는 허리 이하의 하반신만 마취를 한 채 세상 밖으로 나오는 아기를 산모가 두 눈 뜨고 볼 수 있으며, 가슴에 아기를 받아 쓰다듬을 수 있게 됐다. 수술자국도 작고 눈에 띄지 않아서 비키니를 입을 수 있을 정도라고 한다. 그러나 우리 신랑은 비키니 입고 해변을 거니는 나를 절대 눈뜨고 볼 수 없을 것이기 때문에 정말인지 거짓말인지 시험 할 기회는 오지않을 것 같다.

 

신고
Posted by 에꼴로

초기부터 임신 7개월까지는 동네 산부인과에서 매달 진료를 받다가 임신 말기, 즉 임신 32주 이후(임신 8개월과 9개월)에는 예약된 분만클리닉으로 가서 진료를 받는다. 내 경우, 동네 산부인과 의사가 무슨 연유에서인지는 몰라도 임신 7개월째부터 분만클리닉으로 가라고 했다. 해서, 지난 주에는 분만클리닉에 가서 진료를 받고나서 의료시설과 분만실을 둘러보고나니 한결 안심이 되더라. 다들 남산만한 배의 임신 말기 임산부들이 모인 가운데 내 배는 아직 아무 것도 아니더만. --ㅋ

 

이곳까지 가는데 버스로 30분, 또다시 도보로 20분 걸렸다. 왜? 내가 살고 있는 이 도시(파리 외곽 중 하나)에는 분만실이 없기 때문이다. 파리라 하더라도 모든 구(arrondissement)마다 분만실이 하나씩 있는게 아니다.이곳에서 '마떼르니떼(maternité ; 불-한 사전을 찾아봐도 우리말 뜻이 없으니 편의상 '분만실'이라고 부르기로하자)'라고 부르는 곳은 일반 산부인과와는 달라서 일반 산부인과 환자를 받지 않는다. 임산부도 임신 32주 이후의 임산부만을 받으며, 임신 3개월 전에 미리 예약을 했어야하고, 그들의분만을 전문적으로 담당한다. 따라서 산부인과처럼 동네마다 분포되어있지 않고, 여러 동네를 그룹지어 그 그룹에 하나씩 산재한다. 대학병원이나 국립병원 분만실은 보험으로 다 환불되며, 사립클리닉의 경우, 개인부담금이 따른다.

 

이렇게 분만실을 일반 산부인과와 분리한 까닭은 분만이란게 닭이 알을 낳듯 단순한 작업이 아니기 때문이다. 임신 7개월~9개월은 조산의 위험이 따르는데, 어떠한분만이든간에 일어날 수 있는 모든 사태를 대비해서 복잡하고 비싼 의료시설을 모든 산부인과에서 설치할 수 없기 때문에 분만실을 별로로 둔다. 마떼르니떼에는 분만전문의, 싸쥬팜, 마취전문의가 365일, 24시간 상주한다.어떠한 의료시설이 얼마나 설비되어있는가에 따라 분만실은 1등급, 2등급, 3등급으로 나뉜다. 3등급은 분만 중 어떠한 긴급사태에도 즉각 대처할 수 있는 시설을 완비한 큰 병원을 말한다.

 

예를 들어, 조산이나 제왕절개, 과다한 출혈이 동반된 분만, 또는 산모나 태아의 생명이 달린 위급한 이유로 임신을 중단해야 할 경우를 상상해보자. (상상하고 싶지 않지만 실제로 일어날 수 있는 경우들이다) 임신 몇 주 조산이냐에 따라 신생아에게 필요한 응급처치가 달라진다. 1등급 분만실 의료시설로는 손을 쓸 수 없는 사태이라면 신생아를 인큐베이터에 넣어 앰블런스에 싣고 3등급 병원으로 날고 뛰어야 한다. 물론 이런 위험을 동반한 분만은 소수다.

 

제왕절개.. 말이 나왔으니 말인데, -산모의 선택이든 산부인과 병원측의 상업적인 제안이든간에- 한국에서는 제왕절개 분만률이 높아진다는 소식을 들었다. 한국에서 제왕절개 수술비가 보험으로 얼마나 환불이 되는지는 모르겠고, 병원 산후조리실에서 1주일간 머물게 된다고 들었다. 근데, 사흘 이상의입원비는 보험으로 환불이 안된다고 그러더군. 아니, 모 이딴게 다...?!!

 

이곳에서는 제왕절개는 '어쩔 수 없는 경우', 다시 말해서 산모나 태아의 생명과 건강이 심한 위기에 처할 경우에만 시행한다. 예를 들어, 태아가 4.5kg 정도로 너무나 크거나, 태아가 좌우로 드러누워있는 경우거나, 태아의 발이 아래쪽으로 내려왔는데 머리를 아래쪽으로 돌리지 못하게 생긴 경우 등이다. 태아의 발이 아래쪽으로 내려왔다 하더라도 자연분만을 유도하는 경우도 있다. 대표적으로 쌍둥이를 출산하는데, 한아이는 머리가 아래쪽으로 있고, 다른 아이는 다리가 아래로 있는 경우. 두 아이 다 자연분만을 유도한다. 재미나는 사실은 프랑스에서는 제일 나중에 나온 아이를 맏이로 친다는거다.

 

제왕절개 수술비는 물론 자연분만보다 더 오랜 시간을 병원에서 묵게되면서 물게되는 입원비도 보험으로 전액 환불이 된다. 왜? 모자의 생명을 건지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선택할 수 밖에 없었던 상황이기 때문에.

 

제왕절개의 가장 큰 단점은 탄생의 순간을 산모가 지켜볼 수 없다는 점이다. 마취에서 깨어나보면 어느새 뱃속에서 꿈틀대던 아이가 몸단장 깨끗하게 하고 옆에 누워있다는 거. 영화가 어떻게 시작해서, 어떻게 진행이 되다가 어떻게 끝나는지는 아는데, 그만 클라이막스 장면에서 잠드는 관객같은 거. 클라이막스만 보자고 영화관에 들어가서 다시 첫장면부터 보기는 뭣한 그 찜찜함... 어쨌거나아무?'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도 제왕절개는 산모의 건강을 위해서 세 번 이상은 허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신고

'Parents 교육/육아 > Grossesse 임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임신 후기, 복부에 생기는 갈색선  (0) 2006.04.10
분만실 견학과 제왕절개  (0) 2006.04.05
태교  (0) 2006.03.22
출산준비; 사주팜 (싸쥬팜, sage-femme)  (0) 2006.03.22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