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8.07 17~18세기 아프리카 노예의 고통스런 생활상
Repos 쉼2011.08.07 01:18
흑인을 가리켜 'negro'라는 단어는 현재 쓰이지 않는다. 'negro'는 흑인 노예를 가리켰던 단어였기 때문에 노골적으로 비하하는 의미가 들어있기 때문이다. 우리 아부지 세대까지는 이 단어를 쓰셨던 것 같은데, 아주 어렸을 적에 어느날 아부지가 'negro라고 하지말고 앞으로는 black american이라고 해라'고 하셨던게 어렴풋이 기억난다.

지나다가 물 마시려고 우연히 들른 시청에 17~18세기 당시 아프리카 노예(negro)의 생활을 그린 기록화가 전시되있었다. 전시작품 수가 몇 안되고, 사진촬영을 허락하고, 흔치않은 기록화여서 온라인에서 같이 나눠보고자 한다. 인간이 인간을 어느 정도로 잔인하게 착취하고 고통을 줄 수 있는가, 과거에만 한정된 것은 아닐 것이기에. 


삶이 얼마나 모질었으면...

독약을 먹고 자살하려는 여자 노예에게 자살을 못하게 입마개를 씌웠다. (1850년, 브라질) 



노예 상거래 (1695년)

오른편엔 노예로 팔려가는 아프리카인들이고, 중간에 옷입은 아프리카인과 유럽인이 노예 상거래를 하고있다. 지금으로 말하자면 '인신매매'인거지.



노예에게 채찍을 하는 장면.

'Voyage pittoresque (그림같은 여행)'(J.B. Debret 작, 1834)에서 발췌.

채찍 휘두르지 않아도 저렇게만 묶어놔도 무척 아플텐데.

때리고 있는 사람을 보니 이 사람도 백인은 아닌 유색인종 같다.  





공개적으로 이렇게 채찍질을 하기도 했다.

'Voyage pittoresque (그림같은 여행)'(J.B. Debret 작, 1834)에서 발췌.

이 역시 채찍질을 하는 이도 흑인이며, 발과 허리에 쇠사슬이 묶인걸 봐서 노예 중에 한 명을 골라 채찍질 하도록 시킨 것 같다.





채찍질 처벌. 'Voyage pittoresque (그림같은 여행)'(J.B. Debret 작, 1834)에서 발췌.

채찍으로 맞아 살이 찢어지고 피투성이가 된 노예들을 이렇게 재웠나보다.

발목을 움직이지 못하게 고정시켜 놨으니 돌아누울 수도 없잖은가.

쥐들이 돌아다니고 있고, 누운 노예 머리맡에 놓인 접시에 쥐가 한 마리 와서 핥아먹고 있다. 



이제는 노예 상인도, 노예 제도도 사라졌지만 아프리카 침탈은 여전히 끊이지 않고 있다. 지금도 중국과 유럽에 의해 세계화의 희생양이 되가고 있는 아프리카, 인간이 인간을 착취하고 고통 주는 세상은 이제 그만 !



* 고통받는 아프리카 관련 포스팅 :

2011/07/01 숲은 아직도 죽어가고 있다 !

2007/09/07 온난화의 첫희생자, 아프리카

2007/07/29 연 4백만명 아이들 환경으로 사망

2006/01/17 다윈의 악몽(Le cauchemar de Darwi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꼴로
Repos 쉼2011.08.07 01:18
흑인을 가리켜 'negro'라는 단어는 현재 쓰이지 않는다. 'negro'는 흑인 노예를 가리켰던 단어였기 때문에 노골적으로 비하하는 의미가 들어있기 때문이다. 우리 아부지 세대까지는 이 단어를 쓰셨던 것 같은데, 아주 어렸을 적에 어느날 아부지가 'negro라고 하지말고 앞으로는 black american이라고 해라'고 하셨던게 어렴풋이 기억난다.

지나다가 물 마시려고 우연히 들른 시청에 17~18세기 당시 아프리카 노예(negro)의 생활을 그린 기록화가 전시되있었다. 전시작품 수가 몇 안되고, 사진촬영을 허락하고, 흔치않은 기록화여서 온라인에서 같이 나눠보고자 한다. 인간이 인간을 어느 정도로 잔인하게 착취하고 고통을 줄 수 있는가, 과거에만 한정된 것은 아닐 것이기에. 


삶이 얼마나 모질었으면...

독약을 먹고 자살하려는 여자 노예에게 자살을 못하게 입마개를 씌웠다. (1850년, 브라질) 



노예 상거래 (1695년)

오른편엔 노예로 팔려가는 아프리카인들이고, 중간에 옷입은 아프리카인과 유럽인이 노예 상거래를 하고있다. 지금으로 말하자면 '인신매매'인거지.



노예에게 채찍을 하는 장면.

'Voyage pittoresque (그림같은 여행)'(J.B. Debret 작, 1834)에서 발췌.

채찍 휘두르지 않아도 저렇게만 묶어놔도 무척 아플텐데.

때리고 있는 사람을 보니 이 사람도 백인은 아닌 유색인종 같다.  





공개적으로 이렇게 채찍질을 하기도 했다.

'Voyage pittoresque (그림같은 여행)'(J.B. Debret 작, 1834)에서 발췌.

이 역시 채찍질을 하는 이도 흑인이며, 발과 허리에 쇠사슬이 묶인걸 봐서 노예 중에 한 명을 골라 채찍질 하도록 시킨 것 같다.





채찍질 처벌. 'Voyage pittoresque (그림같은 여행)'(J.B. Debret 작, 1834)에서 발췌.

채찍으로 맞아 살이 찢어지고 피투성이가 된 노예들을 이렇게 재웠나보다.

발목을 움직이지 못하게 고정시켜 놨으니 돌아누울 수도 없잖은가.

쥐들이 돌아다니고 있고, 누운 노예 머리맡에 놓인 접시에 쥐가 한 마리 와서 핥아먹고 있다. 



이제는 노예 상인도, 노예 제도도 사라졌지만 아프리카 침탈은 여전히 끊이지 않고 있다. 지금도 중국과 유럽에 의해 세계화의 희생양이 되가고 있는 아프리카, 인간이 인간을 착취하고 고통 주는 세상은 이제 그만 !



* 고통받는 아프리카 관련 포스팅 :

2011/07/01 숲은 아직도 죽어가고 있다 !

2007/09/07 온난화의 첫희생자, 아프리카

2007/07/29 연 4백만명 아이들 환경으로 사망

2006/01/17 다윈의 악몽(Le cauchemar de Darwi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