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5.28 프랑스판 노무현, 암살된 베레고보와 (1)
  2. 2009.05.26 노무현 대통령, 타살 아닐까?
France 프랑스2009.05.28 02: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에르 베레고브와(Pierre Beregovoy)는 러시아인 선장의 아버지를 두고, 우크라이나에서 태어난 이민자 출신으로 프랑스 재경부장관을 훌륭히 역임했으며, 미테랑 대통령 당시 국무총리까지 오른 인물. 총리직에서 물러난 며칠 후, 1993년 5월 1일, 자살. 죽음을 둘러싸고 여러 가지 미스테리가 남음.

 

이민자 출신, 중졸의 학력, 16살 때 9개월간의 노동자 경력, 노동운동 등 프랑스 정치판의 주류와 배경이 판이하게 달랐던 그는 국무총리 시절, 미테랑 대통령의 친구 중 한 사업가로부터 무이자로 돈을 빌려 집을 산 혐의로 구설수에 오릅니다. 부패척결에 앞장섰던 그가 반대로 비리 정치인으로 몰린거지요. 그로인해 머리싸매고 고민하다 자살했다지요.

 

그런데, 유서가 없고, 자세한 수사없이 사후 검시 없이 자살로 판명났으며 사망 사흘만에 장례식이 치뤄지는 등 신속하게 장례가 치뤄진 점, 그가 한시도 떼놓고 다니지 않는 수첩에 손으로 적은 내용이 몇 페이지 사라진 점, 사망 다음 날 발간된 사진을 잘 보면 머리에 두 군데 구멍이 뚫려 있었고 (총알이 뇌를 한 번 뚫고 지나간 사람이 두 번째 총을 쏜다는 건 절대 불가능한 일), 주검 옆에 놓인 총은 경호원의 총이었는데 머리에 박힌 총알 중 하나는 경호원 총의 총구와 크기가 다르다는 점 등 미스테리한 점들이 한둘이 아니였지요.

 

타살이라면 누굴까? 그리고 왜? 한 가지 집히는 것은 그가 재경부장관으로 재임할 당시, 돈 문제와 관련해서 훑어보는 서류가 얼마나 많았겠습니까? 그러던 중 돈을 빼돌린 정치인들의 목록을 알게 됐다지요. 죽기 한 달 전 쯤, "그들 목록을 불어라"라는 요구에 그는 입을 열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가 입을 열면 다칠 정치인들이 반대로 그를 해치웠으리라고 '추측'할 뿐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발표된 것은 없습니다. 하지만 사후 10년이 지난 뒤 발표된 논문, 책 (<정부의 범죄?>2008년 발간, <이 남자는 암살되었다> 2003년 발간 등), TV다큐멘터리, DVD(<10년 뒤>, 2008년 발행) 등을 통해서 그의 죽음을 둘러싼 미스테리들은 자살이 아니라 암살이라는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지요.

  

홍석경의 글을 보니 노무현은 베레고보와와 걸어온 길이 상당히 흡사하더군요. 불분명한 유서와 의문이 남는 자살까지요.대통령이냐 국무총리냐의 차이 외에 다른 점이 있다면 베레고보와가 세상을 떠난 지 사흘 후, 미테랑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긴 헌사를 했다는 겁니다. 시간이 허락하면 번역이라도 해보고 싶지만 '시간이 허락하면'(!) 말이죠.

(헌사 원문 :http://www.beregovoy.org/Discours/discoursfm.htm

둘째로, 타살이라면 그 배후가 누구며, 무엇보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불투명하다는 거지요. 세번째로, 16년 전에 비하면 이제는 인터넷 덕분에 '자살이냐 암살이냐'에 대한 의견 교류가 시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퍼져나간다는 겁니다.

 

저는 노사모도 아니고, 노무현의 팬도 아닙니다. 하지만 옳고 그른 것이 무엇인지 구분은 할 줄 압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은 그의 삶과 더불어 우리 가슴에 너무나 큰 의미를 남깁니다.국회 청문회 스타로 비리척결에 앞장섰던 국회의원 노무현, '우리의 아이들이 권력이 있는 자에게 타협하지 않아도 성공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자'고 소리높여 외치고 그 말을 자신이 당당히 실행에 옮겼던 대통령 노무현. 그의 자살 사건이 앞으로 10년간 또는 20년간 비밀문서로 남겨져야 하는 정치적, 사회적 상황이라하더라도 우리는 그리고, 한국 역사는 결코, 결코, 결코 그의 죽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이 나라에 사는게 부끄럽다'는 등의 격한 감정적 표현은 삼가하기 바랍니다. 이 글을 쓰면서 자살한 프랑스 정치인과 사진기자에 대한 글을 여러 개 봤는데, 단순 자살이 아닌 경우가 여러 개 있더군요. 예를 들면 프랑스에 1978년 경 50cm 깊이의 물에 빠져 '익사'한 정치인이 있는데, 그의 주검을 검사하던 도중 허파가 사라졌답니다. 정말로 익사라면 허파에 물이 찼을게고, 누군가 살인한 뒤 물에 쳐넣은 거라면 허파에 물이 없었겠죠. 그런데 가장 명확한 증거를 제시해줄 허파가 행방불명이 되었어요. 황당하지 않습니까?

 

 

 

* 참고 문헌 :  

1. 노무현 전 대통령과 베레고보와 전 프랑스 수상의 자살, 홍석경 (프랑스 보르도대 신방과 부교수)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953

2. 그외 불어로 검색한 인터넷 정보 다수

신고
Posted by 에꼴로
Actualités 시사2009.05.26 16:42

5월 23일, 노 전 대통령이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인터넷 접속을 통해 들었다. 아침 밥상에서 신랑에게 말하니 '자살이 아니라 타살일 수도 있지. 정치적 보복으로 뇌물혐의를 받고 있었다면 대통령 주변에 연루되어 있는 사람이 있지 않겠어? 입을 막기 위한 걸지도 몰라' 자살이 아니라 타살일 수도 있다는 설정에 섬찍했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나보다더 한술 더 떠 아무 것도 모르는 남편의 전적으로 영화적인 상상이려니 여겼다.

 

그런데 사망 이후 이틀, 사망원인을 밝혀줄 부검도 없이 모든 것들이 일사천리로 너무나 빨리 진행되는 것 같아 죽음을 둘러싸고 조금씩 의혹이 든다. 조작된 것이 아니었을까? 인터넷에 떠돌아 다니는 글들도 의혹에 불을 질렀던 것이 사실이다.

 

내가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단순한 자살이라고 여기지 않는 몇 가지 이유들은 이렇다.

 

1. 가장 큰 의혹은 유서

컴퓨터 파일로 유서를 남기는건 10대 청소년이나 남길 수 있는 낭만적인 유서작성법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일반적으로, 한 서류가 법적 효력을 나타내려면 작성은 컴퓨터로 했다 하더라도출력해서 반드시친필로 서명을 해야한다. 서명이 들어있지 않은 서류는 무효하다는 건 법적 지식이 없는 주부인 나도 아는 사실이다. 노무현은 변호사 출신이다. 서류 하나가 법정까지 가든 안 가든 실효를 띄기 위해서는 어떠한 형식을 갖춰야 하는지 누구보다 전문적으로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역경의 시대를 견디고 대통령직이나 지낸 사람이 어느 날 아침에 일어나 갑자기, 문득 자살을 생각하지는 않았을 것 아닌가? 자살 그것도 1시간 전에, 달랑 컴퓨터 파일로 남긴 유서라니 말도 안된다. 난 노무현이 이 파일을 작성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키보드 지문 채취 해보라. 아마도 벌써 지문 삭제 되었겠지. 이 컴퓨터 유서를 제일 먼저 발견했다는 이가 누구지?

 

 

2. 아무런 조사가 없다.

부검을 유족이 원치 않아서 안 했다고 하는데, 요즘 언론과 경찰이 정부의 하수인이서 어느 언론 하나 믿을 것 없지만, 정치적 보복에 휘말린 인물의 의혹 투성이 자살을 둘러싸고 아무런 조사가 없다. 부검도 없고, 컴퓨터 파일의 진위를 알 수 있는 유일한 조사인 키보드 지문 채취도 없다. 죽음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치밀한 수사는 없고 사망 하루도 안되서 자살로 판명나다. 부검을 하면 적어도 피가 몇 시간 전에 굳었는지, 어떤 외상을 어떻게 입었는지 알 수 있을텐데... 안타깝다.

 

 

3. 그는 낙상하지 않았다

3-1. 낙상한 환자를 업고 산길을 뛴다?

50m에서 추락했으면 어디든 뼈가 하나 부러져도 부러졌을 것이다. 이 상태에서는 정신을 잃든 잃지 않았든 절/대/로/ 추락한 신체를 업거나 안고 운반해서는 안된다. 낙상으로 뼈가 부러지면 날카로운 면이 칼처럼 주변 혈관이나 힘줄을 건드려 더 큰 출혈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나는 1차 구급교육을 정식으로 마치고 프랑스에서 수료증을 받았다. 구급의 제1순위는 치료가 아니라 상황이 악화되지 않도록 하는 '보호'다. 위급상황 시, 구급대를 부르고, 의료장비가 장착된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구급대와 연락을 유지하면서 구급조치를 취해야 한다. 의식이 없고, 숨이 멎은 경우에도 구급대만 기다리냐고? 그렇다. 구급대와 연락을 취하면서 구급대가 시키는대로 하면서 간단한 의료장비가 구비된 구급대를 기다려야 한다. 참고로, 2차 구급은 의약품이나 기구를 갖고 하는 방법이기 때문에 일반인이 받는 교육이 아니다. 노 전 대통령 사고 당시 경호인이 할 수 있는 대처법은 1차 구급법일 수밖에 없다. 핸드폰 없이 경호를 한다고는 볼 수가 없다. 그런데 구급대에 연락도 없이 환자를 업고 산길을 뛰다니? 경호훈련을 받은 사람일까? 무엇보다, 낙상 당시의 상황을 의학적 차원에서 기록할 수 있는 증거가 사라졌다. 유일한 증인이라는 경호인을 빼고는. 제3의 인물이 사고 당시 주변에 있었는지도 모르는 일.

 

3-2. 혈흔이 없다

50m 바위산에서 떨어졌(다고하)는데 낙상한 장소에 혈흔이 없다. 누군가 뒤에 남아서 피를닦았던가. 아니면 노 전 대통령이 심한 외상을 입은 장소는 부엉이 바위가 아닐지도. 

 

이렇게 증거가 하나씩 인멸되고 있다.

자살이 아니라면 남은 질문. 그럼, 누가? 그리고 무엇을 위해서?

 

 

어지러운 세상에 나와 질경이처럼 모질고 모질게 살다가신 이, 하늘에서는 편안히 잠드시기를.

신고

'Actualités 시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모 시: 영웅 되어, 갔다  (0) 2009.05.29
노무현 대통령, 타살 아닐까?  (0) 2009.05.26
청동상 낙찰자, 부인하는 중국 정부  (0) 2009.03.08
교육이 뭐길래?  (0) 2009.02.27
Posted by 에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