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불에오줌을 싼 아이가 -아마도 부모에게 야단을 맞고- 키를 쓰고 동네 한바퀴 돌며'바가지에 소금을 받아오라'는 미션을 받고내쫓긴 모습이다. 앞을 가린걸 보니 아랫도리도 안 입혀서 그냥 내보낸 듯 하고, 삐딱하게 입은 셔츠며,항공모함같은아빠 고무신을 신고나간 아이의 표정이 가련하기 그지없다. 이 이미지는 프랑스에 시판 중인 한국안내서 중 하나로 표지 그림이다. 철모를 연상시키는 저 바가지 때문인지왠지 이 그림은 한국전쟁 이후에 가난했던 우리의 모습을 떠올리는 듯하다. 특히나 관광안내서라면 긍정적인 모습을 전해주어야 할텐데 한국의 가슴아픈 과거사를 보란듯 드러내는 저 책의 표지는 한국을 비하하는 의도가 숨어있는 것같아 보기가 상당히 거북하다.

 

필자를 보니 12명의 저자 중에 '변기현'이란 한국인 이름이 보인다. 빈상자님 말씀대로 표지를 가만히 살펴보면 최규석, 이두호, 이희재, 박흥용 등 한국인 필자가 여럿 있다.그들이 책에 뭐라고 썼을까? 다른 필자들은 뭐라고 썼을까? 내용이 좋다치자, 표지를 하필 왜 저 이미지를 선택했을까? 아마존 검색 중에 보게된 책이라 책 내용은 들여다 볼 기회가 없었고, 책을 읽은 독자 리뷰가 둘 있다. 번역을 해보면 아래와 같다.

 

꼭 갖고 가야할 필수적인 가이드(별 다섯)
한 고객. 2004823일 씀.

한국에 가기 바로 전에 이 가이드를 샀습니다.식당이나 호텔의 주소 뿐 아니라 몇 번 버스를 타고 어떻게 가야할 지 상세하게 적혀있어서 정말 유용했습니다.방문지에 어떻게 가는지,언제 가야 하는 지 등 안내가 아주 잘 되어있어요.

전 이미 가이드가 두 개(쁘띠퓨테와 기드블루 에바지옹)있고,론리플레닛은 정말 가장 완벽합니다.

현지에서 이 책은 필수적이에요.도시 지도도 아주 상세했습니다.

 

 

다른 시각(별 네 개)

NgLmb (Top 1000커텐터 중 하나) 2007516일 씀.
나은 판단을 위해서 아마도 한번 더 읽어야 될 필요가 있을 것 같다만 하지만 이 책은 공동저자의<일본>보다 나은 것 같다.내가 볼 때,이 책은 현지인들의 협력으로인해 전반적으로 설득력을 얻는 것 같다.특히 최규석.그는 한국 국경을 훨씬 넘는 현상을 지적하고,집없는 사람들과 비둘기를 비교하며,그림에 은유를 담을 줄 안다.예술의 개념은 내용과 형태의 공생에 있는게 아닐까?

반면에 불어권 필자도 이에 뒤지지 않는다.특히 바니다. 그가 적은 에피소드도 그렇지만 무엇보다환멸스러운 이야기를 그는 잘 보담았다. (괭이: 책 내용을 보지않고서는 이게 무슨 말인지 이해가 안 가요. --ㅋ)

마지막으로,이 책에서 가장 맘에 안 드는 걸 지적하자면 안심시키고 호객행위를 하는 듯한 서문이다.

 

* 참고 : 이 책의 아마존 검색창 주소

http://www.amazon.fr/Cor%C3%A9e-vue-par-12-auteurs/dp/2203396431/ref=cm_cr_pr_product_top

 

블로그 이미지

에꼴로

친환경, 유기농에 대한 글을 우리말과 불어로 기고하고 있으며, 프랑스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기자들을 도와 한불 번역작업도 합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연재 '전환을 향해서'), 녹색평론, 녹색전환연구소, 귀농통문, KBS Green, 지오리포트, 네이버 파워블로거(2008~2009). 기고, 통번역, 코디 등 연락을 원하시는 분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