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르코지 대선 공약 중 하나였던 구매력 상승을 위해 올하반기부터 가격할인을 자유결정에 맡기는 법안이 통과됐다. 무슨 말인고하니 예전에는 가격할인은 1년에 두 번 공시되는 정기 바겐세일(Soldes)만 가능했으며, 매장정리를 위한 세일의 경우 경시청에 신고를 하고 그 신고서를 진열장 앞에 게시해야만 했다. 이도저도 없이 연중 아무 때나 가격할인을 할 수 없었고, 가격할인을 하는 가게는 신고하면 처벌받게끔 되어 있었다. 참고로, 정기 바겐세일 중이라도 하자가 있는 물건는 법적으로 교환이 가능했고, 만일 '세일 중 판매된 물건은 교환불가'라는 가게가 있으면 신고대상이다.

 

얼어붙은 구매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정부는 고심고심하다가 가격할인을 판매자 자유에 맡기는 결정을 봤다. 이제 연중에도 '20~30%할인' 매장을 보는게 그다지 어렵지 않다. 문제는 판매자의 가격을 소비자가 믿기 힘들어졌다. 가격을 평소에 좀더 올려놓고 할인한답시고 정상가에 파는건 아닐까? 결국 소비자보다 판매자에게 이로운게 아닐까 싶은. 그래도 당장 입을 겨울옷 몇 벌 사자고 바들바들 떨며 1월까지 기다려야 하는 일은 없어졌다.

 

매장판매가 아니라 인터넷판매의 경우, 연중 가격할인이 가능하다. 문제는 인터넷 판매업체도 매출이 준 것. 최근 인지도 높은 몇몇 인터넷 판매업체는 직원을 대폭 삭감했다. 프랑스의 겨울 세일은 크리스마스가 지난 바로 다음 시작되는데, 평소 인터넷샵이 가격할인을 한다해도 30%는 넘지 않는게 보통이었다. 근데 10월에 벌써 40%, 50% 할인도 감행한다. 매출이 줄고 있다는 반증이려니.

 

참고로 연중 가격할인은 Promotion(프로모씨옹)이라고 표기하며 'Soldes'란 단어는 쓸 수 없도록 법적으로 금지되어 있다. Soldes는 여름과 겨울, 정기 바겐세일에만 쓸 수 있도록 제한하기 때문이다. 

 

추락한 구매력에 인하된 가격. 이 와중에 오르는건 (눈에 보이지 않게 오르는) 물가와 (눈에 띄게 오르는) 실업률인 듯.

'France 프랑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버터는 무슨 색?  (0) 2008.11.01
추락한 구매력에 인하된 가격  (0) 2008.10.31
사르코지 부두인형 판매중지요청 기각  (0) 2008.10.30
대통령의 계좌를 넘보다  (0) 2008.10.30
블로그 이미지

에꼴로

친환경, 유기농에 대한 글을 우리말과 불어로 기고하고 있으며, 프랑스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기자들을 도와 한불 번역작업도 합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연재 '전환을 향해서'), 녹색평론, 녹색전환연구소, 귀농통문, KBS Green, 지오리포트, 네이버 파워블로거(2008~2009). 기고, 통번역, 코디 등 연락을 원하시는 분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