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르: 선생님 일을 계속 하실껀가요 아님 글쓰는 일에만 몰두하실건가요?

뮈소: 올해 말까지 경제 가르치는 선생님으로 있을꺼에요. 제 제자들이 곧 바깔로레아를 치를꺼에요.

 

프레즈: 자신의 책 스타일을 어떻게 생각하세요?

뮈소: 독자로서 읽고 싶어지는 소설을 쓰려고 노력해요. 우리의 모습일 수도 있는 등장인물이 진짜 이야기를 하는 소설을 좋아해요. 또한 좋은 영화 속에는 몰입이 되듯이 사람들이 몰입할 수 있는 소설이 되기를 바래요.

 

다미앙: 마끄 레비와 비교를 하신다면?

뮈소: 예민함에 있어서는 안나 갸발다와, 플롯의 기교에 있어서는 아흘렁 코벤과 가깝다고 생각해요. 또한 <로스트>를 쓴 J.J.아브라함과 같은 미국 시나리오 작가들의 작업도 많이 좋아하구요.

 

로린: 선생님의 책들에, 또는 특히 한 책에 쏟아졌던 찬사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뭔가요?

뮈소: "당신의 책들이 제 인생을 견뎌내는데 조금 도움이 됩니다"

 

씨픽토리: 선생님 문학에 참고가 되었던 또는 선생님께서 좋아하시는 작업은 어떤 것들인가요?

뮈소: 알베르 코헨(Belle du Seigneur), 쟝 지오노(Le Hussard sur le toit), 스테판 킹(Sac d'os), 그리고 여러 가지가 있죠. (역자 주: 작품 제목들이 한국에 어떻게 소개되었는지 알 수 없어서 우리말로 옮기지 않았습니다)

 

가명:선생님께서 교통사고를 당하지 않았었다면 매번 같은 소재를 갖고 매번 그렇게 같은 이야기를 쓰셨을까요? 그런 트라우마가 선생님을 작가로 만들었나요?

뮈소: 실제로 제가 겪은 교통사고가 제 인생에서 중요했어요. 그 사고 전에는 걱정없이 지내는 소년이었다면, 사고 후에는 살아있다는게 얼마나 행운인지 감사하는 필요성을 인식하게 되었어요. 

 

루이종: 가장 아끼는 책이 무엇인지요? 읽고 울었다거나 선물하고 싶은 책은요?

뮈소: 아마도 <어린 왕자>.

 

제롬: 다수의 익명의 독자들이 선생님의 삶에, 또는 세상이나 타인과의 관계에 뭔가 변화를 주었습니까?

뮈소: 영광스럽게도 독자들께서 제게 보내주시는 모든 편지를 읽으며 매우 감사하고 있어요.

 

루씨: 선생님 소설 중에서 가장 친근하게 여기는 주인공이 하나 있다면요?

뮈소: 모든 등장인물들을 다 친근하게 느껴요. 남자든 여자든, 선한역이든 악역이든.

 

카츠: 언젠가는 베스트셀러 작가가 될꺼라고 생각하신 적이 있나요?

뮈소: 제 소설들이 일부 독자를 감동시켰으면 좋겠다고 바라긴 했지만 이렇게 많을 꺼라곤 생각도 못했어요!

 

멜리사: 헌사하실 때 가장 높은 곳에 두는 작은 별의 의미가 뭔가요?

뮈소: 우리가 헤매일 때 우리를 인도하는 별의 상징이죠.

 

아유미: 제가 병과 맞싸우는데 선생님의 책들이 엄청난 소망을 주고 있다고 말씀드리면 어떻게 생각하실까요?

뮈소: 큰 감동을 안겨주는 엄청난 찬사인걸요. 쉽지 않은 삶을 살아온 독자들, 특히 매일매일을 병과 맞써는 독자들로부터 편지를 많이 받습니다.

 

프륜: 사생활에 대해서는 말씀을 안 하시는데요, 왜죠? 결혼하셨나요? 아이는 있으신가요?

뮈소: 솔직히 제 사생활과 작가로서의 역할을 혼동하고 싶지 않아요.

 

제롬33: 소설 속에 선생님의 불안, 근심, 소망 등이 드러나고 있나요?

뮈소: 세 가지 잘 알겠습니다!

 

취첼: 안녕하세요! 선생님의 책 중에서 선생님이 가장 애지중지하는 작품과 덜 아끼는 작품은 무엇인가요?

뮈소: 자식을 대하는 부모와 마찬가지로 저로서는 제 작품 중 하나를 꼬집어 가리기가 힘들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은 신작에 특별한 애정이 있어요.

 

타니아: 일생일대의 사랑을 믿으시나요?

뮈소: 물론이죠. 사랑은 산소같은 거에요. 사랑을 너무나 오랫동안 잊고 있으면 사랑으로인해 죽게 될꺼에요.

 

캐티아: '그 이후에'의 속편을 만드실껀지?

뮈소: 많은 독자들께서 같은 주문을 해오세요. 아이디어가 몇 개 있긴한데 아직 딱히 정해진건 없어요.

 

로린: 책 제목은 어떻게 정하세요? 그리고 표지는요?

뮈소: 어떤 때는 글을 쓰기 시작할 때쯤해서 제목이 이미 머리 속에 떠오를 때가 있고, 어떤 때는 책이 완성될 때서야 나올 때가 있어요.

 

제롬: 글을 쓴다는 것이 인간으로서의 작가님을 '치유'하나요?

뮈소: 때로는 스스로를 더 잘 알게 되기도 하지요. 하지만 심리분석학자처럼 글쓰는 것을 치유의 도구로 이용하지는 않아요!

 

케이트: 영감을 주는 뮤즈가 누구/어떤 것들이에요? 어떤 주제의 시사를 좋아하세요?

뮈소: 날씨를 알아맞추려고 해보는걸 굉장히 좋아해요. 사람들에게도 관심이 많구요. 제가 관심갖는  시사로는 환경, 교육, 경제...

 

프레즈: 선생님 마이스페이스가 생겼는데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뮈소: 제가 감독하는 일이 아닌걸요. 하지만 예절을 지켜가며 운영된다면 반대하진 않아요.

 

아유미: 선생님 소설들이 일본에 번역되어 나왔나요?

뮈소: 예.

 

베르나르쿠: 요즘 새로운 소설을 쓰고 계십니까?

뮈소: 다음 번 작품을 구상하기 시작했어요. 아마도 프랑스에서 일어나는 일일 것이고, 초자연적인 것은 없을 꺼에요. 이쯤해서 나머지는 깜짝쇼를 위해 말하지 않는게 좋겠네요.

 

씨픽토리: 건방진 (그리고 호기심많은) 질문인지 모르겠는데요, 이 고상한 예술에, 그니까 글쓰는데 시간을 얼마나 투자하세요?

뮈소: 가르치는 일 외 거의 모든 시간을 할애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에꼴로

친환경, 유기농에 대한 글을 우리말과 불어로 기고하고 있으며, 프랑스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기자들을 도와 한불 번역작업도 합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연재 '전환을 향해서'), 녹색평론, 녹색전환연구소, 귀농통문, KBS Green, 지오리포트, 네이버 파워블로거(2008~2009). 기고, 통번역, 코디 등 연락을 원하시는 분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