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 우리집 앞 차도에 도로공사가 시작됐다. 양방향 차선인 도로가 공사때문에 일방통행이 되니 출퇴근 시간에 교통 체증이 무척 심했다. 문제는 8월 25일에 종결짓기로 했는데, 지금이 9월 중순, 아직도 끝나지 않고 있다. 이 동네에서 태어나서 자라서 결혼해서 지금까지 쭈욱~ 고향에서 살고 있는 이웃집 여자의 증언에 의하면 집 앞 도로공사는 매년 여름마다 일어나는 연중행사라고 한다. 멀쩡한 도로를 까고 덮고, 까고 덮고.. 그 짓을 매년 한 번씩 한단다. "돈이 튀누만"이란 어감을 불어로 옮기지 못해서 참 유감이었다.

 

8월말까지는 끝나겠지... 아니네? 9월 첫주말까지는 끝나겠지.. 아스팔트가 덮히는 듯 싶고, 바리게이트가 치워지는가 싶더니 까고 덮은 도로를 '드르르르륵~' 요즘 또 까고 앉아있다. 가스관이든 수도관이든 전기관이든 무슨 놈의 관이든간에 한번 깐 도로, 그 상태에서 모든 처리를 한꺼번에 다 하고 난 뒤에 덮으면 좋잖아? 아니면 아스팔트로 덮을 때, 공사가 더 남은 부분은 덮어두지 말고 나중에 공사가 다 끝난 후에 덮던가. 깐 도로 아스팔트로 잘 덮어놓고 잘 말라서 딱딱하게 잘 굳은 땅을 이제와서 또 기계로 시끄럽게 까고 있나? '안 깐 이마 골라까'면 될 것을 '깐 이마 또 까'고 있으니, 내참. 툴툴툴...

 

'France 프랑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벼룩시장, 날이면 날마다 오는게 아냐!  (0) 2006.09.18
깐 이마 또 까  (0) 2006.09.16
파리 근교 주말 피크닉  (0) 2006.08.18
더위 사냥  (1) 2006.07.27
블로그 이미지

에꼴로

친환경, 유기농에 대한 글을 우리말과 불어로 기고하고 있으며, 프랑스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기자들을 도와 한불 번역작업도 합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연재 '전환을 향해서'), 녹색평론, 녹색전환연구소, 귀농통문, KBS Green, 지오리포트, 네이버 파워블로거(2008~2009). 기고, 통번역, 코디 등 연락을 원하시는 분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