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있을 때부터 제가 식혜킬러랍니다. 남들은 자판기에서 콜라캔 빼먹을 때, 저는 비락식혜를 빼먹곤 했었지요. 집에서 식혜 한 통 하면 제가 거의 다 퍼먹어 버리곤 했어요. 프랑스에서 살면서는 가끔 캔으로 사먹는 정도로 달래곤 합니다.아래 사진은 최근에 사먹은 팔도식혜에요. 알고보니 한국야쿠르트에서 생산하는 비락식혜의 수출 상품명이 '팔도식혜'랍니다. 불어 표기가 잘못되어 있어 지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inçon(뿌앙쏭)은 '송곳'이란 뜻이 있고, '술을 담는 큰 통'이란 뜻 두 개가 있습니다. 아마도 boisson(부아쏭, 뜻:음료)이란 단어와 혼동한 것 같아요. '식혜'는 쌀로 만든 음료니까 boisson de riz라고 써야 맞겠죠. 

 

글을 쓰다 보니 불어 오타가 또 눈에 띄어 첨가합니다. 위 사진 캔 아래부분에 '흔들어 드세요'에 해당하는 불어 말입니다. Bien agiter avant de servir해야 맞습니다. servier에서 e를 빼야해요.

그리고, 불어에서는 영어와 달리 문장의 첫글자만 대문자로 하고 나머지는 소문자로 씁니다. 영어의 경우, 광고문이나 노래 제목에서 단어마다 첫알파벳을 대문자로 다는데, 불어에서는 그렇게 하지 않거든요. 따라서 "Bien Agiter Avant De Servier"는 Bien agiter avant de servir라고 해야 진짜로 불어답습니다.  

 

PRODUIT DE COREE(한국식품)이라고 표기한 부분도 집고 넘어가겠습니다. '한국'은 북한과 남한으로 나뉘어 있지요. 해외에서 만나는 외국인들은 우리가 '한국'에서 왔다고 하면 꼭 집어서 다시 물어봅니다 : '북이냐? 남이냐?'. 실제로, 흔치는 않지만 북한에서 생산된 제품이 유럽에서 팔리고 있어요.PRODUIT DE COREE DE SUD 라고 정확히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중요도가 높은 상품에 들어가는 외국어는 회사 이미지를 위해서 돈이좀 들더라도 외국어를 잘(!!!) 아는 사람에게 맡기셨어야지요! 알파벳만 나열한다고 영어가 되고 불어가 되는 건 아니잖습니까?

블로그 이미지

에꼴로

친환경, 유기농에 대한 글을 우리말과 불어로 기고하고 있으며, 프랑스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기자들을 도와 한불 번역작업도 합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연재 '전환을 향해서'), 녹색평론, 녹색전환연구소, 귀농통문, KBS Green, 지오리포트, 네이버 파워블로거(2008~2009). 기고, 통번역, 코디 등 연락을 원하시는 분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