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1주일에 3시간씩 2번 유아원에 간다. 유아원에서 가끔 이런 그림, 저런 그림을 그리면 나는 아이의 심오한 -하지만 퍽 단순한- 세계를 이해하는 척(!)하며 '그래, 그래, 잘 그렸어. 정말 잘 그렸다~' 하는데, 지난 수요일에 아이를 데리러 갔더니 들이내미는 그린 그림은 뭔가 특별한게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뭘 그린거냐고 물으니 '이건 아빠고, 이건 엄마, 이건 나야' 이러더만 저녁에 아빠가 들어와서 보여주고 또 해설을 물으니 '다~ 엄마야. 다~.' 샘이 난 아빠가 불쌍한 표정으로 '난 없어???'했더니 그림 속 점 하나 콕 집으면서 '이거 아빠야'. 정말 눈 두 개, 코, 머리는 보글보글하니 나를 그린 것 같다. 수성펜을 주먹으로 쥐고 얼마나 진지하게 그렸을꼬. 아... 감동에 눈물이 글썽글썽 할 뻔 했다. 34개월동안 오줌똥 갈아주고, 젖 물리며, 밤낮으로 보살피고 놀아준 보람이 있구나. 아흐~! 앗, 애가 일어나서 방을 나오고 있는 소리가 들린다. 이제 블로깅 끝! 어서 준비하고 유아원 가라. 엄마 좀 더 놀게.

'Parents 교육/육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제커플의 언어교육: 니도 애 커봐  (0) 2009.04.26
아이의 그림에 감동 뻑  (0) 2009.04.24
책 리뷰: 무지개 다리 너머  (0) 2009.04.22
엄마 7단  (0) 2009.04.17
블로그 이미지

에꼴로

친환경, 유기농에 대한 글을 우리말과 불어로 기고하고 있으며, 프랑스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기자들을 도와 한불 번역작업도 합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연재 '전환을 향해서'), 녹색평론, 녹색전환연구소, 귀농통문, KBS Green, 지오리포트, 네이버 파워블로거(2008~2009). 기고, 통번역, 코디 등 연락을 원하시는 분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