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적인 비디오 아티스트 빌 비올라가 무대를 맡은 바그너의 오페라 <트리스탄과 이졸데>가 몇 년 만에 다시 무대에 올라왔습니다. 지난 번에 기회를 놓쳐 아쉬워하시는 분들, 이번 기회를 절대 놓치지 마세요. 

 

저희는 지난 번에 바캉스가자고 모아놓은 돈을 헌납하고 봤습니다. 로얄석 한 자리에 200유로. 사실 그 당시 남은 자리가 그것밖에 없었기 때문에.. ㅠㅠ 2명, 해서 400유로를 하루 저녁 5시간의 공연에 투자했다고는 하지만 날려버렸습니다. 하지만, 이 공연은 그럴만한 가치가 있어요.

 

무대에 올라있는 거라곤 20미터 높이만한 큰 스크린밖에 없습니다. 기타 아무런 무대장치도 없어요. 등장인물들의 의상도 아무런 장식이 없는게 굉장히 심플합니다. 의상 색은 무채색이구요. 오페라 가수들의 노래를 들으면서 거대한 스크린에 떨어지는 빌 비올라의 비됴만 주구장창 관람하게 됩니다.

 

 

바스티유 오페라에서 오는 12월 3일까지 공연합니다.

자세한 공연 일정과 티켓 예약은 해당 사이트나 FNAC에 문의하세요.

바스티유 오페라 공식홈 : http://www.operadeparis.fr/

 

 

 

블로그 이미지

에꼴로

친환경, 유기농에 대한 글을 우리말과 불어로 기고하고 있으며, 프랑스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기자들을 도와 한불 번역작업도 합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연재 '전환을 향해서'), 녹색평론, 녹색전환연구소, 귀농통문, KBS Green, 지오리포트, 네이버 파워블로거(2008~2009). 기고, 통번역, 코디 등 연락을 원하시는 분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