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래마을 영아유기 사건 보도에 신경을 쏟느라 포복절도할 비됴를 이제 올립니다. 부인 베르나데트 여사가 코레즈에 위치한 한 박물관에서 연설을 하기로 되어 있는데, 연설을 준비하는 동안 쟈크 시라크 전 대통령은 의자가 없어서 서성이는 한 금발 여자에게 그녀가 극구 사양함에도 불구하고 손을 꼬옥~(!) 부여잡고는 '여성이 서있으면 안된다, 꼭 앉아야 한다'며 의자를 더 갖고 오라고 시킨 뒤, 여인을 자기 옆자리에 앉힙니다. 베르나데트 여사의 연설이 시작되었는데도 바로 등 뒤에서 '여자는 믿을게 못돼'라는 등등 금발 여인과 하염없이 노닥대던 시라크, 참다못한 베르나데트 여사가 연설 도중에 뒤돌아서 눈 흘기며 핀잔을 줍니다. 민망해진 시라크 전 대통령의 표정이 아주 웃겨 죽겠어요. 이 동영상은 프랑스 TV쇼프로에도 소개됐었고, 유투브에 1주일 전에 올라왔는데 베스트5에 올라있어요. 이 금발 여인은 애가 넷이고, 베르나데트 여사와 함께 foundation을 위해 일한답니다. 아래 시라크 전 대통령의 표정을 처음부터 끝까지 잘 지켜보세요. 너무 웃겨서... ㅋㄷㅋㄷㅋㄷ

 

블로그 이미지

에꼴로

친환경, 유기농에 대한 글을 우리말과 불어로 기고하고 있으며, 프랑스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기자들을 도와 한불 번역작업도 합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연재 '전환을 향해서'), 녹색평론, 녹색전환연구소, 귀농통문, KBS Green, 지오리포트, 네이버 파워블로거(2008~2009). 기고, 통번역, 코디 등 연락을 원하시는 분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