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리포트

후쿠시마 사고 이후 독일은 핵발전포기를 선언했다. 그러나 이게 과연 희소식이기만 한걸까?

현재 독일의 에너지원을 살펴보면, CO²를 발생시키는 에너지원이 절반이상인 57%를 차지하고 있다. (천연가스 14%, 아탄 24%, 석탄 19%)
다음이 핵에너지 (22%). 핵에너지는 CO²는 발생시키지 않지만 핵발전 부산물들이 인체와 자연에 장기적인 피해를 입힌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다. 안전하다는 핵발전소가 25년마다 넓은 지역에 걸쳐 오랜 시간동안 대형참사를 내고 있는 상황을 볼 때, 핵발전은 결코 안전한 에너지원이 아니다. 참고로, 플루토늄의 반감기는 24,000년이다. (2만4천년 뒤에 방사선 방출효과가 반으로 준다는 소리지, 아주 사라진다는 소리가 아니다!)
지속가능한 무공해 에너지원은 17%를 차지한다. (태양광에너지 2%, 수력 3.2%, 바이오매스 5.6%, 풍력 6.2%)

지속가능한 에너지로 태양광 에너지를 많이들 얘기하는데, 태양광 에너지의 전기 환원율은 15%로 핵에너지의 전기 환원율(30~40%)의 절반밖에 못 미친다. 핵발전소 하나로 족할 전기에너지를 얻으려면 태양광발전소를 2개 지어야 한다는 소리.

핵발전소는 스위치를 내린다고 바로 꺼지는게 아니라 핵연료봉을 완전히 냉각시키기까지 1년이 걸린다. 핵발전소를 폐쇄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로 이행하기까지의 기간을 독일은 5~10년으로 보고있다. 그 5~10년 동안 독일은 천연가스, 아탄, 석탄 등을 사용할 전망이라고 한다.

이게 과연 희소식이기만 한건지 나로선 한 마디로 답을 내지 못하겠다.

더군다나 태양광 에너지가 대체에너지로서 희망을 줄 것으로 알았는데, 태양광 집열판을 만드는 과정에서 CO²보다 온실효과가 17,000 배 높은 삼불화질소(NF3)가 배출된다는 자료를 읽으니 어안이 벙벙 ! 집열판의 사용기한이 무한정이냐하면 그것도 아니고 약 10년. 참고로, 삼불화질소는 컴퓨터, 태양에너지 집열판, 평면TV, 터치 스크린, 전자회로를 만드는 과정에서 사용되는데, 제조과정에서 삼불화질소의 2%가 대기 중으로 날아간다. 적은 퍼센테이지 탓으로 도쿄 협약에서는 무시되었다.

19세기, 석유가 에너지원으로 쓰이기 시작할 당시에는 석유가 친환경적인 연료라고 여겨졌었다. 왜냐하면 고래 기름을 짜내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그런데 오늘날 석유가 친환경적인 연료라고 믿는 바보가 세상에 어디 있는가?








Comment +6

  • 케인 2011.06.28 18:59 신고

    와우! 심봤다~~~~~
    대단합니다.
    웹서핑을 하다가 우연히 발견했는데 정말 유익한 정보가 많네요.
    특히 친환경 관련 글들에선 감동의 쓰나미마저..ㅎ
    이런 유익한 글들을 올려주시는 쥔장님의 노고에 정말 감사드려요.

    • 환경문제에 관심이 많으신가봐요. 반갑습니다.
      노고를 알아주시니 감사해서 눈물이 글썽글썽~ ^^
      '친환경 관련 글에선 감동의 쓰나미마저'란 표현이 쓰나미로 가슴 속을 마구마구 치고 들어오네요. 이렇게 기분 좋은 말을 들어서 기분 짱!이에요. 감사합니다. ^^

  • 케인 2011.06.29 21:36 신고

    환경문제에 관심이 많은편이긴 합니다만 그저 관심뿐이다보니...이렇게 블로그 기사 등을 통해서 좋은 정보를 공유해주시는 에꼴로님같은 분을 뵈면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오늘도 글 몇 편을 읽고 갑니다.
    포스트 중에 '신세대 구세대'란 글을 읽었는데 에꼴로님도 키타노 타케시에 대해서 관심이 많으신가 보군요.
    저도 이전에 우연히 키타노 타케시의 영화를 한 편 보고는 그 특별한 재능에 반해서 그의 영화를 모조리 찾아서 다 봐버리기도 했습니다만 뜻밖에도 에꼴로님의 포스트에 언급이 되어있어서 뭔가 반가운 느낌이었습니다.

    키타노 타케시가 원래는 일본에서 코메디언으로 유명한 사람이라고 하던데 참 여러방면으로 재능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근데 그가 대표적 혐한파라는 것을 알게 되고는 고개가 갸우뚱 거려지기도 했습니다.
    이런 정도의 재능을 가진 사람이 그런 비균형적 사고를 갖고 있다는 것이 좀 안타까운 생각이 들기도 하고... 또 한편으로는 기타노 타케시의 성정을 생각해 볼 때 그의 성격상 우파적 성향을 갖는 것이 어쩌면 당연한 것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에 그가 이해되기도 했습니다만...

    뭐... 일본인의 입장에서 보면 혐한파든 친한파든 상관없는 일이겠습니다만 어쨌거나 저는 한국사람이고 또 그의 재능을 좋아하다보니 그가 국가간의 이해관계에 대한 정확한 인식을 갖고 좀 더 범국가적인 문화예술가가 되어 주었으면...하는 바람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무튼 키타노 타케시의 영화를 참 좋아했었는데요 혹시 최근에 그가 만든 영화가 있으면 소개도 좀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프랑스에서도 키타노 타케시의 인지도가 높은 편인가도 궁금하군요.

    아, 그리고 말씀하신 키타노 타케시의 전시회란 어떤 전시회였나요?


    오늘도 좋은 글들 감사하게 읽고 갑니다. ^_^
    항상 건필 하시길 기원드립니다.

    • 편지같은 장문의 덧글 남겨주셔서 감사하게 잘 읽었습니다. ^^
      저도 키타노 타케시 영화를 좋아해서 그의 영화를 일부러 찾아서 보곤했어요. 근데 퐁다시용 깍티에에서 열린 키타노 타케시 전시를 본 후로 애정이 많이 식었어요. ^^;

      전시장에서 타케시가 출연한 코메디 TV프로그램도 틀어줬어요. 짙은 일색이 풍기는, 왕보수적인 일본인의 모습으로 분장해서, 웃기지도않는 유치뽕인 코메디를 하더군요. 타케시 특유의 웃지않는 굳은 표정으로 말이죠. 일본 방청객은 뒤집어져라 웃고. 혐한파라는게 충분히 이해가 가고도 남아요.

      참고로, 미야자키 하야오도 혐한파 작가에요. 인터뷰를 위해 그의 자택을 방문했던 한 한국분에게서 직접 들었는데, 대문 앞에 '개와 한국인 출입금지'라고 써있다더군요.

      '신세대 구세대'를 쓸 때만해도 트위터 계정만 열었지 사용하지 않았어요. 환경통신원으로 일하면서 트위터를 쓰기시작한게 불과 3개월 전이에요. ^^v

      케인님께서 질문하신 타케시에 대한 질문은 한번 포스팅으로 답할께요. 프랑스에 그의 팬 많아요. 딸래미가 책 읽어달라고 보채네요. 자주 놀러오세요. 케인님하고 얘기하는거 즐거워요. ^^ 그럼 이만~

  • 정미니 2011.07.30 13:38 신고

    안녕하세요 검색을 타고 우연히 들어왔습니다.
    현재 지브리 스튜디오 관련 자료수집중인데요, 위에 말씀하신 미야자키 하야오 자택을 방문하셨다는 분의 인터뷰 기사를 찾을 수 있을까 해서요. 최근의 인터뷰들은 개봉시즌에 맞춘 홍보용이 많고 아닌 것들은 너무 오래되고 비슷한 내용이라 새로운 소스를 찾고있거든요^^;; 자택인터뷰는 확실히 현재 수집된 내용중에 없어서 참고가 될 것 같아 실례를 무릅쓰고 여쭤봅니다.
    환경 관련 글도 잘 봤습니다!!

    • 안녕하세요. 미야자키 하야오와의 인터뷰는 http://francereport.net/839 글에 적혀있는데, 엉뚱한 글에다가 덧글을 달아주셨군요. 이리하시면 블로그 관리자로서 관련자료를 모을 수가 없어 혼선을 빚게 됩니다.

      수고스럽겠지만 관련글에 다시 덧글 달아주시고, 메일을 남겨주시면 답변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