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소재하는 다국적기업 몬산토는 GM(유전자조작) 종자만 만들어내는게 아니라 육종(hybrid) 종자도 만들어낸다. 기후변화의 첫번째 희생자는 어처구니없게도 환경발자국이 세계 평균에도 못 미치는 아프리카! 극심한 가뭄으로 옥수수 농사를 망친 말라위에 몬산토가 하이브리드 육종 옥수수 종자 700톤을 무료로(!) 제공했다. 가뭄에 강한 이 옥수수는 기존 옥수수보다 2배나 컸다. 아프리카가 배고픔에서 벗어나는가 싶은데...

한편, 몇 년 전, 몬산토에선 일반 옥수수보다 비타민이 훨씬 많이 든 하이브리드 육종 옥수수를 개발했다. 첫해 농사는 성공적이었다. 씨를 받아 다음 해 다시 심었는데, 결과는 기존(classic) 옥수수보다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수확량이 떨어졌다. 기존의 수확량을 얻기 위해선 화학비료를 2배 더 뿌려야했다. 화학비료를 더 치면 칠수록 흙은 그 원천적인 힘(영양)을 잃는다.

몬산토가 선심쓰며 공짜로 준 옥수수 씨앗을 이듬해부터는 돈을 주고 사야한다. 몬산토의 하이브리드 종자를 제대로 키우려면 화학비료를 2배 더 줘야한다. 씨앗구입과 비료구입에 농민들은 기존보다 더 많은 돈이 든다. 정부에 더 많은 보조금을 요구하게 되고, 보조금을 받지 못하는 소농은 빚더미에 올라앉는다. 아프리카 농민들은 다국적기업에 점점 더 의존하게 된다. 배고픈 아프리카를 상대로 돈을 버는 몬산토, 마치 창녀와 뚜쟁이같다. 몬산토 밉다.

한 번 반짝이 아닌 순환가능한 사이클을 생각해야겠다. 자율적이고 순환가능한 방법을 찾아서!
블로그 이미지

에꼴로

친환경, 유기농에 대한 글을 우리말과 불어로 기고하고 있으며, 프랑스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기자들을 도와 한불 번역작업도 합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연재 '전환을 향해서'), 녹색평론, 녹색전환연구소, 귀농통문, KBS Green, 지오리포트, 네이버 파워블로거(2008~2009). 기고, 통번역, 코디 등 연락을 원하시는 분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