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binet Mercer의 조사에 의하면, 비엔나가 세상에서 가장 쾌적한 도시로, 룩셈부르크가 가장 안전한 도시로 조사됐다. 비엔나 다음으로 이어지는 쾌적한 도시는 취리히, 오클랜드, 뮌헨, 뒤셀도르프, 뱅쿠버 순. 안전한 도시는 베른. 헬싱키, 취리히, 비엔나 순.

파리는 쾌적한 도시 20위로 작년보다 4자리 상승, 리옹은 29위. 두 도시 다 안전도에서는 60위. orz 런던은 삶의 질적인 면에서 38뒤, 마드리드는 43위, 런던은 52위. 세계에서 가장 쾌적한 도시 비엔나는 안전도에서는 5위. 뉴욕은 삶의 질적인 면에서 47위에, 신변안전도에선 마드리드, 런던과 동시에 68위로 조사됐다.

사회가 불안정하고, 범죄가 많으며, 법 적용이 상대적인 국가들이 순위의 하위를 차지했다. 수단의 칼툼, 하이티의 포르토프랑스, 챠드의 쟈메나,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의 반구이, 바그다드가 최하위로 집계됐다.

이 조사는 전세계 221개 도시를 대상으로, 정치적, 사회적, 경제적인 환경 및 여가, 거주, 주변환경(기후, 자연재해) 등 39가지의 삶의 질을 측정하는 요소들을 고려해 조사됐다.

원본 : Vienne est la ville la plus agréable du monde
외국인이 살기에 가장 비싼 도시는? 생활비가 가장 비싼 도시는? (불어)
블로그 이미지

에꼴로

친환경, 유기농에 대한 글을 우리말과 불어로 기고하고 있으며, 프랑스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기자들을 도와 한불 번역작업도 합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연재 '전환을 향해서'), 녹색평론, 녹색전환연구소, 귀농통문, KBS Green, 지오리포트, 네이버 파워블로거(2008~2009). 기고, 통번역, 코디 등 연락을 원하시는 분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