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rance 프랑스

연극) 파리 오데옹, 몰리에르 '아내들의 학교' 무료 시청 몰리에르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온라인으로 '아내들의 학교'를 시청하실 수 있는 기회가 있으니 꼭 보세요. 불어 공부도 할 겸, 새로운 연출도 볼 겸. ^^ 몰리에르의 '아내들의 학교' 온라인에서 무료로 감상하세요 ^^ (2020년 1월까지) 더보기
BTS, 월드투어 파리 공연 후기 지난 6월 8일 토요일, 방탄소년단의 파리 공연을 보러갔었어요. 공연 후기를 오마이뉴스에 보냈는데, 바로 발행되었네요. 많이 읽어주시고 좋아요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 다음 주에 기사 전체를 이곳 블로그에 싣겠습니다. BTS 노래 한국어로 열창하는 프랑스 8만 관중, 전율 느꼈다 더보기
파리, 올여름 안 보면 평생 후회할 전시 둘 올여름 파리에 여행나오시는 분들께 꼭 봐야할 전시 2개를 소개합니다. 이거 안 보시고 가시면 평생 땅을 치고 후회하실 거에요. 1) 투탕카멘 1922년 발굴된 투탕카멘 무덤과 그 유적이 100년 기념으로 미국, 프랑스, 영국을 순회합니다. 이집트를 떠나 처음으로 해외에 나온 이집트 국보급 유물들이니 파리에 여행나오시는 분은 반드시 가보시길 강추합니다. 입장객이 많은 관계로 인터넷에서 미리 예매를 하셔야 해요. 9월22일까지 라빌에트에서 전시합니다. 전시 제목을 클릭하시면 해당 사이트로 이동합니다. 2) 6면에 투사되는 고호의 '별 흐르는 밤' L'atelier des lumières라고 '빛 작업실'이라는 뜻인데, 공장을 개조해서 작년에 미술관으로 개장한 특이한 문화공간입니다. 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4면.. 더보기
이 브랜드가 불어였어?! (저의 첫유투브 동영상) 유투브 시청만 하다가 재미삼아 처음으로 유투브에 동영상을 올려봅니다. 제 얼굴과 목소리를 이렇게 다시 보니 손발이 오그라드네요. 뜨아~~ 재밌게 봐주시고, 이 채널이 오래 가기를 원하시면 좋아요와 구독으로 적극 응원 바랍니다. 바라만 보지 마시고 제안사항, 궁금한 거 있으시면 덧글로 남겨주세요. 지금은 실내에서 찍기 시작하지만 날 좋으면 카메라, 아니지 아이폰 들고 나가서 찍기도 할꺼에요. 그럼 많은 시청 바랍니다~ (아... 닭살!) 더보기
그것이 알고 싶다! 프랑스 선거의 모든 것 (종결편) - 투표와 개표 선거가 민주주의의 꽃이라면 투표와 개표는 그 꽃의 꽃, 클라이맥스가 아닐까 싶다. 오늘은 '프랑스 선거, 그것이 알고 싶다!' 마지막 편으로 프랑스의 투표방법, 투표용지, 투표함, 해외국민투표 등 투표에 대한 모든 것을 알아보자. 한국인이 보기에는 이곳의 투표방법이 생소하기까지 할지도 모르겠다. 어느 시스템이 좋고 나쁘다를 가르기에 앞서 어떻게 '다른지' 살펴보았으면 한다. 12. 투표용지 한국은 투표용지 한 장에 여러 명의 후보가 적혀있고, 그중 한 명을 선택해 투표소에 비치된 도장을 찍지 않는가? 이러한 기표식 투표방법에 반해 프랑스에는 투표용지 선택 투입식 투표를 한다. 다시 말해서 투표용지가 후보의 수만큼 나오고, 지지하는 후보의 투표용지를 선택해 준비된 종이봉투에 넣어 투표함에 넣는다. 선택되지.. 더보기
그것이 알고 싶다! 프랑스 선거의 모든 것 (2) - 선거비용 그것이 알고 싶다. 프랑스의 선거에 관한 모든 것! 이번에는 제2편으로 선거비용에 대한 얘기를 해보자. 7. 선거비용을 누가 어떻게 관리하나? 프랑스에서 선거자금을 운용하는 방식이 두 가지 있다 : 캠페인 계좌 협회와 대리인. 두 가지 방식 중에 어느 것을 쓸지는 선택의 문제다. 1) 캠페인 계좌 협회 같은 정당의 여러 후보의 선거자금을 관리하기 위해 하나의 협회를 만들고, 그 협회에서 다수 후보의 선거자금을 관리한다. 2) 대리인 후보가 선거자금 대리인을 지정한다. 선거운동 중 지출이 필요한 경우, 선거자금 대리인이 수표로 지급한다. 두 경우 다 선거자금 운용의 법적 책임은 소속정당이 아니라 후보에게 있다. 내가 후보로 출마했던 2015년 3월 도의원 선거의 실례를 들어보자. 이블린 도의 모든 녹색당 .. 더보기
그것이 알고 싶다! 프랑스 선거의 모든 것 ① 지난해 이맘때쯤 프랑스 도의원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후보 등록 마감을 불과 일주일 앞둔 때였다. 평생 선거 캠페인이라고는 한 번도 해본 적 없었고, 집안 어른이나 지인 중에도 정치는커녕 이장 한 번 지내본 사람이 없었다. 정치인이 되려고 마음먹고 저지른 일은 더더욱 아니었다. 2015년부터 선거법이 바뀌어 남녀 1조로 후보등록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나마저 수락하지 않으면 우리 선거구에서 녹색당이 후보 명단에서 사라지는 상황이었다. 물론 그런 이유로 후보 수락을 하지는 않는다. 내가 얼마나 부족한지 내가 아니까. 전혀 정치적이지 않은 내가 사흘 동안 고민 끝에 마음을 바꾼 결정적인 원인은 나를 추천했던 동료의 추천사에 있었다. "정치는 '정치가'만 하는 게 아니라고 생각해" "정치는 '정치가'라는 특정.. 더보기
직업 없는 서른살 남자, 이렇게 행복해도 돼? 교실에서 자리를 성적순으로 앉힌다는 학교, 급식을 성적순으로 먹인다는 학교, 그렇게 잔인하게 공부시켜서 대체 뭐에다 쓰려는걸까? 그렇게 경쟁하고 피터지게 공부해서 '좋은' 대학에 가고, 자격증에 졸업증에 식스팩을 준비해서 '좋은'직장에 가고, 학벌과 집안이 '좋은' 배우자를 구해서 결혼하고, 태교에 '좋다는' 성문영어와 정석수학을 임신 중에 공부하고, 아이가 태어나면 '좋은' 학원을 한 달에 서너 개씩 보내고. 대체 '무엇'을 위해서? 남들과 똑같은 방식이 아닌 자신만의 방식으로 충분히 행복하게 사는 사례들을 한국의 청년들에게 보여주고자 남과 다른 방식으로 자신의 행복을 찾아가는 프랑스인들을 만나봅니다... 기자말 스케이트보드를 원없이 타기 위해 찾은 직업, 요리사 트리스텅을 만난 것은 유기농 빵집에 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