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매력

D-6) 프랑스 경제신문 읽기 (6월12일자) -프랑스인들 구매력 수입 저축. 지난 10월부터 3월 사이, 구매력은 85억 증가한 반면 소비는 31억만 늘어. - OECD국으로 향하는 이민자들 점점 고학력. 지난 15년간 이민자 수 55% 증가, 점점 더 고학력에 여성 - 인스타그램, 창업자들의 절친. 인스타그램화할 수 있는가 없는가는 사느냐 죽느냐의 문제 - 세계 플라스틱 업계, 지난 25년간 플라스틱 생산량 3배 늘어. 비정부기구와 여론으로부터 전례없는 압력. - 유비소프트, 유료 비디오게임 "Uplay+" 런칭. 월 14.99유로 더보기
추락한 구매력에 인하된 가격 사르코지 대선 공약 중 하나였던 구매력 상승을 위해 올하반기부터 가격할인을 자유결정에 맡기는 법안이 통과됐다. 무슨 말인고하니 예전에는 가격할인은 1년에 두 번 공시되는 정기 바겐세일(Soldes)만 가능했으며, 매장정리를 위한 세일의 경우 경시청에 신고를 하고 그 신고서를 진열장 앞에 게시해야만 했다. 이도저도 없이 연중 아무 때나 가격할인을 할 수 없었고, 가격할인을 하는 가게는 신고하면 처벌받게끔 되어 있었다. 참고로, 정기 바겐세일 중이라도 하자가 있는 물건는 법적으로 교환이 가능했고, 만일 '세일 중 판매된 물건은 교환불가'라는 가게가 있으면 신고대상이다. 얼어붙은 구매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정부는 고심고심하다가 가격할인을 판매자 자유에 맡기는 결정을 봤다. 이제 연중에도 '20~30%할인' 매장.. 더보기
물가 좀 잡아주세요 사르코지가 대통령으로 당선되었을 때, 국민이 제일 기대했던 것은 소비자 구매력 향상이었다. 법정 최소임금은 올랐으나 구매력은 조금도 나아지지 않았다. 그도 그럴 것이 전기세 올랐지, 가스세 올랐지, 물가 올랐지. 지난 주말에 장을 볼 때도 살인물가를 피부로 느꼈다. 불과 몇 달만 하도라도 돼지갈비가 kg당 7유로 미만, 2kg를 사면 12유로에 살 수 있었던 것이 지난 주말엔 kg당 9유로 (미만이라고도 하지 못한다, 그보다 더 비싼 집도 있었으니까), 2kg에 15유로 하더라. 어딘가에는 12유로에 살 수 있는 돼지갈비가 있을라고 믿고 장을 한 바퀴 돌았으니 허사. 2kg에 15유로면 제일 싼 집이드만. 얼추 계산해보니 몇 달만에 돼지갈비 상승폭이 25% 이상이다. 허걱! 돈을 지불하면서 "아니 왜 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