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리포트

1980년대 독일에선 비정상적으로, 특히 산성비로인해 숲이 황폐해졌다는 보고서가 여러 개 나왔다. 충격받은 여론은 대책을 요구했고, 이 움직임으로인해 곧 유럽 전역은 환경을 지킬 방안을 찾으려고 혈안이 되었다. 무연휘발유가 일반화되고, 촉매변환기가 개발되었다. 얼마 후, 실제로 숲이 멸종되기 직전까지 간 적은 없었다는 과학 보고서가 나왔다. 일부의 나무가 변했던 증상은 자연적인 것이라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그 당시, 50개 중 4개의 독일 일간지만 이 자료를 발표했고, 나머지 언론은 계속해서 공포감을 조성했다. 어쨌거나 오늘날 어느 누구도 오염의 존재를 부인할 수가 없다. 만일 그 악몽의 시나리오가 독일과 유럽에서 막아졌다면, 지금 아마존이나 보르네오 등의 다른 숲들이 대재앙의 최전선에 있다. 오늘날 숲은 어떤 위험에 처했을까? 경제적 요구와 환경보호, 이 둘을 어떻게 양립시킬 수 있을까?

인터넷에 제공된 TV프로그램 개요를 번역한 내용 (번역 : 에꼴로)
'숲은 아직도 죽어가고 있다 (Les forêts meurent encore)' (독일, 2010년, 52분)
2011년 5월 17일 저녁 8시 43분, ARTE에서 독어와 불어로 방영.




TV 프로그램를 보고나서 내가 트위터에 내보낸 내용 :
  • 한국 산림청 사이트에서 '숲은 사람이 가꿔줘야좋다'는 구절을 본 적이 있다. 하지만 폭풍에 쓰러진 나무를 사람이 거두지않아도, 나무 사이사이에 작은 나무 쳐주지 않아도 숲은 놀라울만큼 스스로 생태계 균형을 이루며 돌아간다. 
  • 숲에선 죽은 나무라고 생명이 없는게 아니다. 단지 회귀할 뿐. 죽은 나무 등걸에 각종 미생물과 좋은 박테리아가 모여들고, 버섯이 자란다. 죽은 나무라해도 손으로 꼭 쥐면 물이 뚝뚝 떨어질 정도로 많은 수분을 머금는다.
  • 97년부터 독일에선 디젤보다 오염이 더낮은 '바이오디젤'이 등장했다. 하지만 바이오디젤의 원료는 야자수! 그거 심자고 인도네시아의 열대림을 불사른다. 전세계 CO²의 4%가 발생된다! 뿐만 아니라 숲은 CO²를 흡수하고 산소를 배출하며, CO²가 대기 중으로 날아가지 않도록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야자수 추출물을 인도네시아에서 독일까지 운송하는데 드는 CO²는 또 어떤가? 독일 공기 청정하자고 인도네시아 숲을 밀어버리면서, 이러고도 친환경?

숲과 관련된 내용은 아니지만 바이오연료와 관련해서, 프랑스의 사례를 추가한다.
프랑스는 1997년부터 바이오디젤을 의무화했다. 정유회사에서 바이오연료를 공급하지않으면 정부가 정유회사에 세금을 부과했다. 휘발유나 디젤이나 자동차도 사람처럼 옥수수, 유채꽃씨 등의 작물을 먹게 된 것이다. 바이오연료의 원료로 쓰이는 작물는 아프리카의 남단 모잠비크에서 대량으로 재배된다. 이 작물은 프랑스 뿐만아니라 유럽전역에 수출된다.

한편, 올초 세계 곡물가격 상승과 더불어 모잠비크에선 최근 배고픈 시민들의 폭동이 일었다. 근데 아이러니하게도 모잠비크 인구의 87%가 농업에 종사하고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냐고? 사람이 먹을 작물재배지를 '친환경' 자동차에게 먹일 작물 재배지로 빼앗겼기 때문이다. 모잠비크 작물 농장주는 이렇게 말한다. "마뇩(아프리카인들의 주식이 되는 작물)보다 바이오연료를 만드는데 쓰이는 작물을 유럽인들에게 팔면, 그게 훨씬 이윤이 많이 남아요."

보다 이득이고, 보다 경제적이라는 이유로 인도네시아과 브라질의 열대림이 빠른 속도로 끔찍하게 파괴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열대림 파괴에 대해서는 언제 한번 포스팅으로 따로 다뤄보도록 하겠다.

Comment +4

  • 케인 2011.07.01 22:33 신고

    '87%의 인구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 모잠비크에서 배고픈 시민들의 폭동이 일었다'....참 아이러니한 일이군요.

    갱제 갱제 갱제 갱제....
    그넘의 갱제논리 앞에선 정말.....

    며칠 전, 한국의 KTX 오송역 주변에서 멸종위기의 황금개구리 서식지가 대규모로 발견되어 환경단체가 이 지역 보존을 위해 정밀 실태조사를 요구하며 현장설명회를 열었는데, 이에 역세권 개발이 늦어질 것을 우려한 주민들이 몰려들어 거친 몸싸움이 벌어지면서 결국 설명회가 무산 되었다는 뉴스도 있었습니다만...
    역시 그넘의 '갱제'란 놈은 어딜가도 최우선 대접을 받는 것 같습니다..

    도덕성이고 나발이고 그딴게 다 뭐냐, 갱제를 살려준다는데!!!...라는, 정말 우려있는 답안을 택했던 우리국민들...
    그리고, 믿었던 그분께 결국 3단 쓰리콤보로 뒤통수를 맞고는 초죽음이 되어 있는 작금의 우리국민과 초토화된 국토를 생각하니 모잠비크의 상황이 참으로 남다르지 않게 느껴지는군요.

    인간의 삶을 영위하기 위한 여러 선택에 있어서 정말 '경제' 란 단어에는 필적할 논리도 적수도 없는 듯 보입니다.


    오늘도 몇 편의 글을 읽고 갑니다.
    요즘 일이 많아서 계속 야근을 하고 있는데 잠시의 휴식 중에 읽는 에꼴로님의 포스트가 마치 시원한 수정과 맛 같습니다. (제가 수정과를 엄청 좋아합니다 ㅎㅎ)

    한국은 장마가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 들었는데 뭐...주말이 지나면서는 또 비가 올 듯 하군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에꼴로님~

    • 오송역 주변 황금개구리 현장설명회가 무산되었다는 얘기, 참 안타깝고 화딱지가 나는군요! 돈만 중요한, 그것도 '내 돈'만 중요한, 생명보다 내 돈만 중요한!!! OTL

      혹시 트위터 하시나요? 제가 요근래 트위터로 식량대란에 대한 트윗을 계속 내보내고 있어요. 위에 모잠비크 얘기를 했을 때, '식량주권을 잃은 불쌍한 모잠비크'라는 리플만 받았지 '한국의 상황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느꼈다는 리플을 주신 분은 케인님이 처음이에요. 제가 결코 남 나라 얘기만 하고있는게 아닌데.

      식량자급률이 고작 26%인 우리나라, 경제발전에만 힘쓴다고 농업을 개무시한 결과인데, 식량대란이 오면 쌀을 제외한 거의 모든 곡류를 수입에 의존하는 우리나라는 힘도 쓰지 못하고 큰 피해를 받을 겁니다. 아직 피부로 느끼지 못해서 그런건지 남 나라 얘기로만 알아듣는걸 보면 안타깝죠.

      케인님의 방문과 관심이 제게도 큰 기쁨이 되고있답니다. 저도 수정과 참 좋아해요. 한국에 있을 때, 콜라, 커피 말고 수정과랑 식혜를 많이 마셨더랬어요. 아.. 정말 저는 뼈 속까지 한국인지도 모르겠어요. ㅎㅎㅎㅎ

      좋은 주말 되시고, 거긴 덥고 습할텐데 슬기롭게 여름 나시기 바랍니다. ^^

  • 케인 2011.07.04 18:10 신고

    아, 현재 트위트는 하지 않고 있습니다.
    간간히 포스팅 하던 블로그도 바쁘다는 핑계로 시방 문을 닫아 놓은 상태고요. ^^;

    혹시 트위트 계정을 만들게 되면 말씀드릴께요. ^_^
    에꼴로님의 트위트에도 살짝 다녀와 봅니다.

    • 트위터를 꼭 하시란 얘기는 아니구요. ^^;
      트위터로 내보낸 내용 중에 양이 묶어질만하거나 저장할만한 가치가 있는 내용들은 블로그로 다 데려오니까 걱정하지마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