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시를 읽다 울었다 만일 만일 네가 모든 걸 잃었고 모두가 너를 비난할 때 너 자신이 머리를 똑바로 쳐들 수 있다면. 만일 모든 사람이 너를 의심할 때 너 자신은 스스로를 신뢰할 수 있다면. 만일 네가 기다릴 수 있고 또한 기다림에 지치지 않을수 있다면. 거짓이 들리더라도 거짓과 타협하지 않으며 미움을 받더라도 그 미움에 지지 않을 수 있다면. 그러면서도 너무 선한 체하지 않고 너무 지혜로운 말들을 늘어놓지 않을 수 있다면. 만일 네가 꿈을 갖더라도 그 꿈의 노예가 되지 않을 수 있다면. 또한 네가 어떤 생각을 갖더라도 그 생각이 유일한 목표가 되지 않게 할 수 있다면. 그리고 만일 인생의 길에서 성공과 실패를 만나더라도 그 두 가지를 똑같은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면. 네가 말한 진실이 왜곡되어 바보들이 너를 욕하더라도 .. 더보기
깐느: 이창동의 '시' 입장 오늘 깐느영화제 공식사이트를 클릭하시면 이와 같은 화면이 뜹니다. ^^ http://www.festival-cannes.com 윤정희씨의 한복이 참 곱네요. 이창동 감독님은 '박하사탕' 촬영 때 서울 사무실에서, 몇 년 전 파리에 영화로 오셨을 때 뵌 적이 있어요. 그때 기억과 느낌으로 이창동 감독님은 양복에 넥타이보다 아래 인터뷰하실 때의 복장이 더 멋져요. ^^ 인터뷰 중에 윤정희씨가 유창하게 불어로 대답하시지요. 남편 분이 프랑스에서 거주하며 활동하시는 피아니스트 백건우라는 사실을 왠만한 한국인들은 다 알지요. 이창동감독님, 인터뷰 잘 봤습니다. 느낌이 왠지 좋습니다. 영화 '시'를 응원합니다. 화이팅이요! ^^ 포토콜과 인터뷰 장면은 http://www.festival-cannes.com/fr/m..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