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창동

제63회 깐느영화제 결과 팀 버튼을 심사위원장으로 한 제63회 깐느영화제가 일요일 저녁, 수상결과를 발표하고 광란의 파티를 끝으로 폐막했습니다. www.festival-cannes.fr 팔므도르(황금종려상)은 태국 감독 아피차퐁 위라세타쿨의 '전생을 기억하는 분미삼촌 (Uncle Boonmee Who Can Recall His Past Lives)'의 품에 안겼다. 그랑프리(대상) : 자비에 보부아의 '인간과 신(Des hommes et des dieux)' 감독상 : 마튜 아말릭 - '순회공연(Tournee)' 각본상 : 이창동 - '시' 심사위원상 : 마하마트 살리 하룬의 'Un homme qui crie (소리지르는 남자)' 남우주연상 : 자비에 바르뎀 (Biutiful; 뷰티풀), 엘리오 게르마노 (La Nostra Vi.. 더보기
깐느: 이창동의 '시' 입장 오늘 깐느영화제 공식사이트를 클릭하시면 이와 같은 화면이 뜹니다. ^^ http://www.festival-cannes.com 윤정희씨의 한복이 참 곱네요. 이창동 감독님은 '박하사탕' 촬영 때 서울 사무실에서, 몇 년 전 파리에 영화로 오셨을 때 뵌 적이 있어요. 그때 기억과 느낌으로 이창동 감독님은 양복에 넥타이보다 아래 인터뷰하실 때의 복장이 더 멋져요. ^^ 인터뷰 중에 윤정희씨가 유창하게 불어로 대답하시지요. 남편 분이 프랑스에서 거주하며 활동하시는 피아니스트 백건우라는 사실을 왠만한 한국인들은 다 알지요. 이창동감독님, 인터뷰 잘 봤습니다. 느낌이 왠지 좋습니다. 영화 '시'를 응원합니다. 화이팅이요! ^^ 포토콜과 인터뷰 장면은 http://www.festival-cannes.com/fr/m..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