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리포트

작년 3월 11일부터 파리 Fondation Cartier에서 Beat Takehi Kitano라는 전시가 열렸다. 6월까지로 예정됐던 이 전시는 날씨만큼이나 뜨거운 호응 속에 3개월 연장되어 9월에나 막을 내렸다.
(왜 이제 포스팅하냐고 따지지마시오. 낸들 알겠소. -,.-ㅋ 실은 작년 2010년 6월에 잡담으로 슬쩍~ 지나가면서 타케시 기타노 전시를 언급했는데, 그 전시가 어땠는지, 타케시 기타노의 새 영화가 궁금하다는 분이 '이제' 계셔서 덧글로 남기자니 버겁고 자료가 아까와 아예 포스팅합니다.)

여기, Beat Takeshi Kitano전을 완벽하게 요약해주는 동영상을 소개합니다. 이거 보시면 전시 다 본거나 마찬가지에요. ㅎㅎ

타케시 기타노는 프랑스에서 세계적인 감독 대접을 받고 있고, 실제로 굉장히 많은 영화팬들을 두고 있습니다. 천재적이고 세계적인 감독임에도 불구하고 소수의 매니아 외에는 두터운 영화팬이 없는 영화감독들도 있지요마는, 기타노는 두 가지를 다 거머쥔 살아있는 '예술인'으로 추앙받고 있습니다.

작년에 그의 새 영화 Outrage(모욕)과 Achille et la tortue(아킬레스와 거북이) 두 편이 개봉되었을 때, 이에 발맞춰 죠지 퐁피두 센터에서는 그의 모든 영화 회고전을 기획했고, 퐁다씨용 까르티에에서는 기타노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전시 Beat Takeshi Kitano를 기획했습니다. 파리의 영화 상영관과 두 개의 굵직한 박물관에서 기타노를 다뤘습니다. 기타노에 쏟아지는 프랑스의 열정을 짐작하시겠나요? 하긴 기본적으로 프랑스인들이 일본 문화를 많이 좋아합니다. 과거 쟈크 시라크 대통령은 일본에만 7차례 방문하고, 드러내놓고 일본 사랑을 외쳤으니까요.

저도 기타노를 다섯 손가락에 꼽는 영화감독 중에 하나로 꼽았습니다. 그의 영화를 찾아서 보던 자칭 기타노 매니아였죠. 이 전시를 보기 전까지는요. 출산 이후로 여태껏 못 본 그의 최근 영화들을 아직도 보고 싶어하긴 합니다만, 예전같은 애정은 아니고, '그렇구나~'에서 그치는 정도에요.

'아킬레스와 거북이'에서 인정받지 못하는 가난한 화가로 분한 타게시는 실제로 그 영화 속에 나오는 그림을 직접 그렸다고 합니다.  퐁다씨용 까르띠에에서 주최한 Beat Takeshi Kitano는 화가로서, 조각가, TV 코메디언, 종합예술가로서의 기타노를 한눈에 보여주는 전시였는데, 일본색을 좋아하는 -이를테면 프랑스 팬같은- 관객에겐 굉장히 흥미로운 전시였겠지만, 일장기만 봐도 속이 미슥거리는 제겐 '비트 타케시 기타노'는 실망스럽고, 어서 전시장에서 나오고 싶을 정도로 불편했어요. 위 영상물을 보면서 각자 느끼는게 다르시겠지만요.

작년에 개봉된 그의 최근 두 영화 플레시 보여드리면서 포스팅을 마칩니다.


Outrage (모욕)




Achille et la tortue (아킬레스와 거북이)




Comment +2

  • 케인 2011.07.02 16:43 신고

    앗, 키타노 타케시에 관한 포스트가 올라와 있는 것을 몰랐군요.
    제 컴에는 친환경 관련 파트가 먼저 뜨도록 되어 있다 보니 모르고 있었군요.
    이제 설정을 전체보기로 바꿔놨습니다. ㅎ

    키타노 타케시의 전시회 동영상을 보니 참 다방면으로 재능이 있는 사람이라는 걸 새삼 느낍니다.

    항상 아쉬운 점은, 일본이 세계와 주변 아시아 국가들에 끼친 역사적 만행에 대한 역사적 진실에 대하여 그가 진정어린 고찰을 해본적이 없는 것 같고 또 그런 것을 외면하고 있는 것 같아서 늘 그것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사담입니다만 이전에 일본인 여성과 결혼을 하게 된 어떤 후배가 있었는데,

    사실 대부분의 일본인들은 자국이 세계에 끼친 만행에 관한 역사적 진실에 대하여 제대로 교육받지 않았기 때문에 잘 모르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해서, 자신의 일본인 여자친구에게 일본이 한국과 주변 아시아 국가들에 행하였던 역사적 진실을 들려주고 나서 우리나라 독립박물관에 데리고 왔더니 박물관의 전시물들을 다 보고 난 그 여자친구가 말없이 한참 동안 눈물을 흘리더랍니다.
    그녀의 눈물을 보고서 후배는 그녀랑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다고 하더군요.

    일반인의 경우도 이러할진데, 타케시같이 다방면으로 재능있고 통찰력 있는 사람이라면 자신의 조국에 관한 역사적 진실에 관하여도 더욱 잘 인지할 수 있을 것인데 오히려 그의 행보는 항상 반대로만 향하고 있는 것 같아서 씁슬하기만 합니다.

    뭐..인간이란 누구나 불편한 진실을 드러내기 싫어하는 법이고 팔은 또 안으로 굽는 것이긴 합니다만, 자신이나 자신의 조국이 행한 허물을 사심없이 인정하고 반성할 줄 아는 인간이야 말로 더 높고 고상한 정신세계를 만들어 나갈 수 있는 것이지 않을까...라고 생각해 보면, 그의 재능은 매력적인 것이긴 해도 인간적인 품위는 갖추지 못한 사람인 것 같아서 그 점이 늘 아쉽기만 합니다.

    언젠가 키타노 타케시가 자신의 조국이 세계에 끼친 역사적 진실에 관한 반성어린 풍자적 예술작품에 관한 전시회도 한 번 기획 할 수 있다면 그가 더욱 멋진 예술가로 보일 것 같다는 택도 없는 상상을 해보면서, 또 에꼴로님이 전시장에서 느꼈을 그 불편함을 십분 동감해 봅니다.


    어쨌거나 그의 새로운 영화가 나왔었다니 주말을 이용해 한 번 찾아볼까 합니다. ^_^

    포스트 감사합니다.

    • 이제야 보셨군요~! 제가 케인님을 위해서 이걸 포스팅해놓고 '언제 이걸 보시려나~?' 기다렸다는거 아닙니까?! ^^

      예술가로서의 타케시에 대해선, 영화는 ok, 왜색짙은 기타 모든 예술행위는 no thank you에요. 그외에 일본과 일본인, 일본문화와 일본역사에 관해서는.. 아, 너무나 복잡해서 패스할께요. --;

      참, 이 동영상에 들어있지않은 전시장 분위기를 포스팅하면서 깜빡했어요. Fondation Cartier 건물 뒤편에 소박한 쉽터가 있는데, 기타노 전시 중에 이곳에서 일본 군것질류를 팔았어요. 일본 사탕, 과자, 음료, 풀빵 등등. '기타노, 당신 아주 일본을 대놓고 파는구나!' 싶더라구요. 프랑스인들한테는 파리 한복판에서 만나는 일본문화가 이색적이어서 무척 좋았겠지만 저는 두드러기가 나서요. 어흘털털~~ 아마도 저는 뼈 속까지 한국인??? 저는 한국 반, 프랑스 반 섞인 짬뽕인 것 같아요. ㅋ~

문화가 전혀 다른 이국의 아이들은 어떻게 자랄까?
몽골, 일본, 미국, 나미비아 등 네 나라에서 태어난 네 명의 아기들을 18개월동안 촬영한 영화가 있습니다. <아기>, 6월 16일에 개봉됩니다. 보러 갈 시간은 없겠지만 무척 기대가 되네요. 홍보클립만 봐도 재밌있습니다. 함 보시죠. ^^


제작 : Alain Chabat
감독 : Thomas Balmes

Comment +2

  • 파리에 사는 분들이 부러운건 바로 이거죠. 원하면 1년 내내 다양한 영화들을 볼 수 있다는거.

    • 보고 싶은 영화가 개봉이 되도 보러가지 못하는 현실은 또 어떻구요. 애기 엄마신 것 같은데.. 이해하시지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