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신

임신선에 대해서 나보다 몇 달 앞선 임신한 빠디가 언젠가 그의 블로그 글에 '임신선'이란 단어를 쓴 적이 있었다. 그게 뭘까? 임신을 하면 막대그래프처럼 '나, 임신했음'하고 알리며 슬금슬금 나타나는 선일까? 한불사전을 찾아봤는데, 없었다. 임신 초기에 은근히 '내게도?'하고 기다린 적도 있다. 서울에서 보내온 얇은 임신안내책자를 보니 임신선은 임신 8개월이 되면 눈에 띄게 나타난다고 했다. 불어로 된 책, 우리말로 된 책과 인터넷 자료 등을 검색해보니 마침내 그게 뭔지 알게 되었고, 불어로는 'vergeture(베르쥐뛰르)'라고 한다는 걸 알게 된 건 임신 4개월이 되었을 때였다. 체중이 급격히 증가할 때, 허벅지와 엉덩이 부근에 나타나는 살터짐, 그게 바로 vergeture이다. 처음엔 분홍빛 또는 보라빛으로 나타나.. 더보기
태동 위치가 바뀌다 밖으로는 티가 안 나고 나 혼자만이 배가 불러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을 임신 4개월. 아침이면 침대에서 몸을 일으키기 전, 가만히 누워 천정을 바라보고 있으면 모든 장기들은 밤새 가라앉고 배 오른편에 아기만이 산맥처럼 볼록 잡혔었다. 자리에서 일어나 돌아다니면 배는 다시 장기들도 채워져 아이가 어디 있는지 보이지 않았다. 나만이 복부 중에 유난히 땡땡해지는 부분을 느낄 뿐이었다. 양말을 신을 때, 바지를 입을 때, 발톱을 깍을 때, 배를 구부릴 때보면 늘 왼쪽보다는 오른쪽 작업을 할 때가 힘들었다. 임신 5개월이 되어 태동이 올 때도 늘 아랫배 오른쪽이었다. 신랑이 내 오른편에 자기 때문에 아이가 아빠 쪽으로 가있는 거라고 말도 안되는 상상을 하지만 과학적 진실이야 어떻든 아이의 태동은 늘 아랫배 오른쪽.. 더보기
만화(BD)로 보는 '젊은 아빠를 위한 지침서' 내 잠옷바지가 더이상 맞지 않아 남편의 잠옷바지 뺏어입은 지가 벌써 몇 주냐.. ㅎㅎ 다행히 이이의 잠옷바지 허리는 늘였다 줄였다할 수 있는 끈이 달려서 만삭까지도 충분히 입을 수 있을 것 같다. 이런 상황에서 임신과 출산은 더이상 여자들만의 수다 소재가 아니다. 회사에서 '젊은 아빠' 동료를 만나면 요즘 남편은 그들에게 출산준비물에 대해서 물어본다. 산모를 위해서는 각종 서적과 인터넷을 통해 숱한 정보가 제공되지만 산모의 남편을 위해서는 안타깝기 그지없게도 안내서가 -거의- 없다. 우리 신랑이 유일하게 읽은 안내서가 있다면 시아버님께서 선물해주신 만화(BD)로 보는 '젊은 아빠를 위한 지침서'! 실질적으로 큰~~~ 도움은 안 된다만 눈높이교육이라고.. 쿄쿄쿄~ 예를 들면 이런 식. 적막한 한밤, 아내가.. 더보기
2월 4일: 2차초음파촬영 (입체초음파) 2차 초음파촬영시 남편과 함께 가라는 산부인과 의사의 지시대로 지난 토요일 오후, 초음파촬영 전문의를 찾았다. 뱃속의 아이를 보게 된다는 기대감에 남편의 초조함이 눈에 다 보이더만. 프랑스에서는 임신 기간 중 총 3번 초음파촬영을 한다. 그 이상의 잦은 촬영은 40세 이상의 노산에만 허가된다. 1차 초음파촬영은 2차원 초음파촬영으로 임신 12주가 지난 뒤에 하는데, 이때 사람의 생김새를 얼추 닮은 태아를 보게 된다(엮인글 참조). 태아의 크기는 약 6~7cm로, 화면 속에서 아이가 펄쩍펄쩍 널을 뛰어도 태동은 전혀 느끼지 못한다. 임신 21주가 넘어 2차 초음파촬영을 하러갈 때 쯤이면 태아는 23~25cm 경으로 자라서 한 화면에 다 잡히지도 않는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부위별로 2~3회 나누어서 촬영해야.. 더보기
임신한 김주하앵커, 뉴스진행? (2) 시사 카테고리에서는 에 이어 남녀차별이 엄연히 존재하는 한국의 앵커문화에 대해서 논한다. 2. 남녀차별이 엄연히 존재하는 한국의 앵커문화 프랑스에서는 저녁뉴스의 임신문제로 뉴스진행을 하네마네 논의할 여지조차 없다고 이전 글에서 이미 언급했다. 반면, 프랑스에서는 저녁뉴스 앵커가 임신문제로 출산휴가를 신청할까말까 고민할 여지도 없다. 왜? 여성앵커들이 50대 가까운 중년들이기 때문이다. 한국에서 처음으로 여성앵커를 기용했을 때가 기억난다. 중년의 남성앵커 옆에 대학 갓 졸업한 여성앵커가 앉았다. 하지만 '앵커'는 이름일 뿐 그저 한 송이 꽃에 지나지 않았다. '방송계의 신데렐라'라는 별명이 붙을만큼 아름다운 그녀는 남성앵커가 뉴스 한 토막을 진행하고나면 옆에서 고개나 끄덕일 뿐이었다. 저녁뉴스에 나와 고개.. 더보기
임신한 김주하앵커, 뉴스진행? (1) 뉴스 :임산부는 뉴스 진행하면 안되겠니? 글을 시작하기 앞서... 기사 쓴 이민정 기자, 너 기자맞니? 질문이 왜 이리 건방지니? '..니?'로 끝나는게 방송용어 맞니? 내용은 괜찮은데, 글의 형식하며, 제목하며 이딴 식으로 쓰면 어떤 내용을 쓰든간에 욕 얻어먹기 딱 좋겠구나. 그리고,댓글에서 보이는 임신에 대한 기초지식이 전/무/한 환경에 대해 개탄한다. 하지만 대응할 가치도 없는 댓글에 대해서는 아예 언급하지도 않으련다.아무리 익명이라지만 무식한 댓글을 어쩜 그리도 용감하게 줄줄이 달 수 있는지 감탄스러울 뿐이다. 기사제목에 던져진 질문에 딱!!!!!!!!! 한 마디로 답을 하라면, '된다'.하지만 그 뒤에 숨은 지적할 것과 고려할 것들을 간과해서도 안될 것이다. 아래 전개될 논점을 크게 두 가지로 .. 더보기
음악과 태교의 관계 임신 7개월부터 태아의 청각이 발달한다는 건 임산부라면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 아이가 뱃속에서 가장 크게 수신하는 소리는 엄마의 소리다. 음원의 데시벨과 양수 속의 태아에게 들리는 데시벨을 비교해보면, 엄마의 소리는 실제보다 더 증폭되어 들리고, 나머지 소리는 실제보다 작게 들린다고 한다. 그러니까.. 임산부는 소리를 지르거나 큰소리로 떠들면 안된다. 왜? 애 귀청 떨어져!!!!! 아이의 청각발달을 위해서 또 '태교'를 위해서 -평소에는 안 듣던- 클래식을 들으려는 한국 임산부들이 많다. 한국 임산부라고 토를 다는 까닭은 프랑스에는 '태교'라는게 아예 없기 때문에 '태교음악'이란 것도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실제로 프랑스에서 제작한 태아 다큐멘터리에 의하면, 태교음악으로서 클래식이 태아에게 미치는 영향.. 더보기
'피가로의 결혼'과 태동 모짜르트 탄생 250주년이라고 기념음반 여럿 광고나오고, 짤츠부르크는 모짜르트 순례자로 관광수입 올리고, 모짜르트의 음악으로 심리치료하는 기사도 나고. 클래식하고 담쌓은 사람이라도 모짜르트 어쩌구.. 한 마디 듣지 못하고 올 한 해를 지나칠 수 없는 분위기가 되어버렸다. "모쨔르트의 탄생을 기념해서 우리도 뭔가 행사를 해야하지 않겄으?" 가장 접근이 쉬운 작품으로 시작해야겠다, 싶어 며칠 전, 가디너 지휘의 오페라 비됴테입을 집어들었다. 한 10년 전에 열~나게 사 십 여 테입을 녹화만 떠놨지 사실 나도 한번도 그 테입들 다 못 봤다.남편 퇴근 기다렸다가 저녁먹고, TV뉴스보고, 하루 일과 얘기하다보면, 더구나 우리가 좀 일찍 자?, 요절복통 코미디를 하루에 한 막씩 보게된다. 아, 감질나! 어제는 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