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리포트

1. 같은 종의 식물이라도 유난히 생명력이 강한 녀석들이 있다. 내 심장을 뛰게 하는 생명력. 흙도 물도 없는 어둠 속에서 15cm나 싹을 틔운 양파도, 누워있던 몸을 사흘만에 고추세운 물냉이도 곧 땅에 심어줄까한다.




2. 난쟁이 완두콩이 저 작은 키로 꽃을 피웠다. 가슴이 뭉클하다. 아직 떡잎도 안 뗀 녀석들이 땅 속에서 오글거리는데, 30cm나 뭉청 커버린 녀석도 있고, 철창 밖으로 나오자마자 바로 꽃을 터뜨려버리는 녀석도 있다. 식물이라해도 가만히 관찰해보면 성장 발육이 모두가 서로 다르다. 하물며 고등생물이야..




3. 재작년에 감자에 싹이 많이 나서 땅에 심었더랬다. 거름도 안 주고 성의없이 알아서 큰 감자가 그해 가을에 꽃을 피우고, 꽃이 진 뒤에 아이들을 불러 걔들 주먹보다도 작은 감자를 신나게 캤더랬다. 추수량은 밭에서 따서 바로 쪄먹는 감자 맛은 시장에서 사온 감자와는 맛이 확연히 달라 나도 놀랐었다. 
작년 봄, 감자 싹이 나오는걸 애아빠가 감자 싹을 못 알아보고 잔디깍기로 싸그리 잘라버렸다. 올봄, 박하처럼, 나무딸기처럼 여기저기서 감자싹이 터져나온다.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흙 속에서 숨어있다 터져나오는 니들의 합창에 내 마음 속에선 불꽃놀이가 인다. 니들도 알지? 그래, 알꺼야.. 텃밭에 있으면 말하지 않아도 아무 소리하지 않아도 소리가 들리고, 눈에 보이지 않아도 뭐가 어떻게 진행되었는지가 보이는 법이지.




Comment +0












지쳐서 바닥에 쓰러져 움직이지 못했던 벌. 꿀을 떨어뜨려 줬더니 벌이 입에서 동그랗게 말려있던 대공을 쭉 펼쳐 빨대처럼 꽂더니 열심히 열심히 빨아먹더라. 참으로 신기하더라! 한참을 먹고는 기운차린 벌이 힘차게 하늘로 다시 날아갔다. 











지붕 위에 핀 하늘을 보고 선 꽃.

꽃은 사람 보라고 피는게 아니다.

꽃도, 인간도, 곤충도, 동물도 우리는 지구라는 별 위에 공존하고 있다.

생.명.체.


* PS ; 송항건 농부께서 보내주신 트윗입니다 :  "꽃집에서 파는 꽃들 이쁘다고 코 들이대고 향기 맡으며 좋아하지는 마시길. 농약을 아주 죽여주게 쳐대거든요. 야생화 즐기세요들" ()

Comment +2

  • 연두빛 2011.08.16 04:37 신고

    와~ 꽃 예쁘다~~ *^0^*

    소박한 자연을 보고 있으면, 머리가 맑아지고 마음은 평화롭고. 참 좋아요.

    • 도시 안에서 보는 자연의 아주 작은 일부일 뿐인걸요. 근데 전 그것마저도 들여다보는게 신기하고 재미나요. ^^;
      연두빛님은 잘 지내시나요? 티블로그에선 제가 비공개 답신을 할 수가 없으니 개인 안부도 못 묻네요. 안부는 네이버에서 나눌까요? ^^

파리 중심 샤틀레까지 30분이면 닿는 우리집. 우리집에서 자전거로 15분 가면 그림같은 풍경이 펼쳐진다. 내가 파리 시내에서 살 수 없는 이유.. 서울에서 30년을 살았는데 왜 그런지 나도 모르겠다. 오늘 아침에도 이 강가가 그리워 여기 간다.














Comment +4

  • 연두빛 2011.08.12 11:27 신고

    와~ 호젓하니 경치 좋으네요!
    간식 바구니 싸들고 가서 하루 종일 놀다 오고 싶어요. ^-^

    • 오늘은 오리떼들이 한 50 마리 있어서 아이가 집에 안 오려고 떼를 많이 썼죠. 이 강물에서 수상스키 타는 사람도 있어요. ^^ 흐르는 강물을 가만히 바라보고만 있어도 마음이 평화로와지죠.

  • 케인 2011.08.12 16:00 신고

    기분을 편안하게 만드는 풍경이군요.
    사람이 있는데도 새들이 날아가버리지 않는게 신기합니다.

    • 그렇지요? 아무 것도 안하고 가만히 앉아 바라만 보고 있어도 마음이 편안해지는 풍경이에요. 애들이 덮치며 뛰어다니지 않는 한 걸어서 도망은 가도 날아가지는 않더라구요. 사람들이 먹을껄 줘서 그러는지.. 딱딱해져서 못 먹는 바게트빵을 던져주면 잘 먹어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