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팅'에 해당되는 글 1건

난 소설을 (잘) 읽지 않는다. 이에 대해서 언제 한번 소설을 쓰는 사람과 얘기를 함 해봐야 되는데.. ㅎㅎ 후배가 어느날 문득 '기욤 뮈소'라는 작가를 아느냐?고 물어왔다. 프랑스 작가라면서. 소설하고 담쌓고 사는 인간이니 알 턱이 있나. 기욤 뮈소에 홈빡빠진 후배를 위해 작가에 대한 정보를 찾고 작가 공식홈페이지도 찾고 인터뷰도 번역해 포스팅을 하다보니 '도대체 왜들 그래 난리래?' 싶어졌다. 이미 대출된 책을 몇 주나 기다려 손에 들어온 지 며칠 됐다. 불어 원본의 포켓북.

사용자 삽입 이미지

 

400쪽짜리에 지금 168쪽 읽고 있으니 1/3 읽었나? 첫100페이지 읽는 동안은 '이런 흔해빠진 로맨스가 베스트셀러에 오르다니 말도 안돼'하는 엄청난 실망감으로 훌렁훌렁 읽고 있었는데, 딱 1/3 넘어가니까 재밌어지기 시작하는군. 안 읽은 사람을 위해서 어느 상황까지 읽었노라고 말을 할 수는 없고, 지금 샘이 방에 나타난 죽은 여경찰하고 얘기나눈 장면을 지났다고하면 이 책을읽은 사람은 내가 어느 장면에 있는 지 아마도 짐작이 가실 듯.

 

영화화된 뮈소의 첫소설 <그 이후에 (또는 '완전한 죽음')>는 -이미 전번 포스팅에서 말했듯이- 올 크리스마스경에 개봉될 예정이었는데, 그동안 또 연기되서 1월 19일에 개봉된답니다. <거기 있어 줄래요?>와 <사랑하기 때문에>도 영화화된다고 하는데요. <구해줘>를 만약 영화화한다면 이 소설의 주인공으로 어느 배우가 어울릴까요? 농담 잘 하고 약간은 소심한 소아과의사 샘 역으로 딱!이겠다 머리에 떠오르는 남자배우가 있으니.. 로버트 다우니 쥬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존심 강하고 씩씩하며 톡 치면 왕 울어버릴 것 같은 스물여덞의 연기지망생 줄리엣 역으로는 안느 헤서웨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이 여배우는 미국적, 혹은 이태리적으로 생겨서리... 좀더 프랑스적인 배우를 고민해보자.. 보자.. 보자... 음..마리옹 꼬르티야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줄리엣은 강한데, 마리옹은 강한 이미지가 부족해..

 

아니, 이보다는 맑고 강한 이미지의 이자벨 까레가 어울릴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이 배우는 71년생이니 28살의 줄리엣을 연기하기는 너무 성숙한 지도 모르겠다. 그것만 빼면 이자벨 까레의 이미지가 줄리엣 역에 참 잘 어울리는데. 하긴 40대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도 30살의 샘을 연기하기는 조금 딸릴 지도. 80년생 배우를 찾아보자니 이건 모 한도 끝도 없이 스크롤의 압박만 늘어날테고. 요서 끝.

 

이 글 쓰는 동안 후배로부터 메일이 들어왔습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느끼하다'는 평을 하면서 --ㅋ!.. <러브 액추얼리>에서 사랑 고백 한 마디 못하고 '너는 나에게 완벽한 여자야'라고 판대기 넘기면서 문 앞에서 벙어리 쇼하는 그 배우가 어울리지 않느냐고. 앤드류 링컨. 이미지 괜찮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 이미지

에꼴로

친환경, 유기농에 대한 글을 우리말과 불어로 기고하고 있으며, 프랑스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기자들을 도와 한불 번역작업도 합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연재 '전환을 향해서'), 녹색평론, 녹색전환연구소, 귀농통문, KBS Green, 지오리포트, 네이버 파워블로거(2008~2009). 기고, 통번역, 코디 등 연락을 원하시는 분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