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에르베르제

청동상 낙찰자, 부인하는 중국 정부 고 이브 생 로랑 콜렉션 경매 마지막 날에 나왔던 중국의 청동상 2점의 입찰자 배후에 중국 정부가??? 하는 의심이 일고 있다. 쥐머리와 토끼머리의 청동상 두 점은 150년 전 아편전쟁 당시 프랑스가 중국의 여름궁전에서 약탈해온 것으로, 고 이브 생 로랑과 피에르 베르제의 자택에 소장되어 있었던 것. 경매가 시작되던 첫날, 중국은 프랑스 법원에 '입찰 불가' 소송을 걸어 입찰 대상에서 제외되었으나 법원이 소송을 기각함에 따라 경매 마지막 날 경매장에 서게 되었다. 중국의 반발에 대해피에르 베르제는 '티벳과 달라이 라마의 해방, 인권 약속'을 조건으로 중국에 무료 반환을 제안했으나 중국은 '정치적 협박'으로 일축. 불-중 관계에 가시로 떠오른 중국의 문화재 두 점이 경매장에 나타난 경매 마지막 날 저녁, .. 더보기
세기의 경매가 끝나고. 콜렉션, 함 직접 보실라우? 이브 생 로랑이 그의 연인 피에르 베르제와 평생을 걸쳐 모은 방대한 예술품이 각종 경매 기록을 수립하고 '세기의 경매'라는 이름을 남기며 오늘로 끝이 났습니다. 마지막 날 경매물 중 가장 주목을 모았던 중국의 청동상 두 점은 (토끼 머리 하나, 쥐머리 하나) 익명으로 걸려온 전화로 각각 1천4백만유로에 낙찰되었다고 합니다. 누구였을까요? 흠.. 이번 사흘간의 경매로 총 3억7천3백5십만 유로(수수료 포함)가 걷어들였다지요. 경매물들이 하나같이 예상가를 몇 배 넘는 수준으로 팔려서 낙찰가 총액이 예상가보다 3억유로 이상이랍니다.'이 불경기에 내놓지 마라'는 주변의 의견을 뿌리치고 계획을 강행한 피에르 베르제는 이번 예술품 경매가 프랑스 예술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어서 무척 만족하다지요. '앞으로 파리에서 예.. 더보기
고 이브생로랑과 세기의 경매 패션계의 거장 이브 생 로랑(Yves Saint Laurent)이 숨진 지 8개월, 그와 그의 동성애 애인 피에르 베르제가 소장하고 있던 예술품들이 지난 토요일 2월 21일 세상에 공개됐다. 3일간 그랑 빨레(Grand Palais)에서 일반에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무료 공개하고, 그후 3일동안은 경매로 판매된다. 경매 세계 기록을 7개나 세우면서 이브 생 로랑의 콜렉션은 '세기의 경매'라는 타이틀을 안게 되었다. 일요일 오전 9시에 문이 열린다길래 15분 전에 도착했더니 벌써 한 5천명은 줄을 서있는 듯. 그렁 빨레에 그렇게 길고 긴 줄이 서있는걸 보기는 처음이다. 아무리 많아도 100명~200명이었는데.'지금 줄 서면 한 4~5시간 후에 입장할 수 있을꺼요'라는 안전요원의 말. 구름에 가려 해도 안 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