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경

D-5) 프랑스 경제신문 읽기 (6월11일자) 오늘부터는 밤10반에 메일로 들어오는 신문을 자기 전에 읽기로 한다. 하루를 앞서가는 기분으로! 아, 근데 문제가 생겼다. 전날 밤에 받는 신문은 신문사 사이트에 링크가 열리기 전에 보내지는 서비스라서 내일 아침 전까지는 기사 링크가 불가능하다. ㅠㅠ 오늘은 기사 제목만 뽑고 일단 자자. - 정부, 환경에 관심 돌려야 : 지난 유럽의원선거에서 공기오염이 심한 파리에서 녹색당 지지율이 20%가 나온데 대한 반성. - AI, 자동차 5대가 배출하는 CO2와 동일한 양 발생 - 르노와 니싼, 골치 아파지기 시작 - 유럽 항공산업 분야, 10년만에 매출 줄어. 고용은 증가 - 나사, 2020년부터 개인 우주비행사를 태울 국제 스테이션 개시 - 프랑의 모 회사가 적십자, 사랑의 식당 등 극빈층에게 제공한 갈은 소.. 더보기
현장사진:COP21) 파리회의, 안녕~ 가두시위 이날의 슬로건 "We are unstoppable! Another world is impossible!""1 et 2 et 3 degrés. C'est un crime contre l'humanité!" = "1 and 2 and 3 degees. It's a crime against humanity!" "What do you want?" - "Climate!" "What do you want?" - "Justice!""When?" - "Now!""People!" - "Power!""Climate!" - "Justice!" 오마이뉴스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더보기
여러분, 농부로, 땅으로 되돌아가야 합니다 ! 1950년대, 이태리 인구의 절반이 농민이었다. 지금은 4%만이 농업에 종사한다. 이러니 절대다수의 인구를 먹이기위해 농업도 축산업도 예전보다 훨씬 밀도높은 방법을 사용하도록 요구받고있다. 땅도 가축도 혹사당하고, 우리는 혹사당한걸 먹고 있는거지. 그 결과, 20세기에 들어와 농업에 필수불가결한 생태다양성의 70%가 파괴됐고, 땅은 양분을 잃었으며, 생산력이 부실한 종자는 가차없이 매장당했다. '녹색혁명' 전엔 쌀의 종류가 200,000개에 달했는데, 지금은 겨우 50가지 ! 중국의 '붉은 혁명(Révolution rouge)'과 비교되는 개념으로 명명된 '녹색 혁명(Révolution verte)'은 농업생산성을 배가시켜 사람들을 고루 먹임으로써 평화를 가져온다는, 매우 민주적인 취지를 타고 태어난 개.. 더보기
꽃은 사람 보라고 피는게 아니다 지쳐서 바닥에 쓰러져 움직이지 못했던 벌. 꿀을 떨어뜨려 줬더니 벌이 입에서 동그랗게 말려있던 대공을 쭉 펼쳐 빨대처럼 꽂더니 열심히 열심히 빨아먹더라. 참으로 신기하더라! 한참을 먹고는 기운차린 벌이 힘차게 하늘로 다시 날아갔다. 지붕 위에 핀 하늘을 보고 선 꽃. 꽃은 사람 보라고 피는게 아니다. 꽃도, 인간도, 곤충도, 동물도 우리는 지구라는 별 위에 공존하고 있다. 생.명.체. * PS ; 송항건 농부께서 보내주신 트윗입니다 : "꽃집에서 파는 꽃들 이쁘다고 코 들이대고 향기 맡으며 좋아하지는 마시길. 농약을 아주 죽여주게 쳐대거든요. 야생화 즐기세요들" (@namdocoo) 더보기
농약 먹여키우는 노르웨이산 연어 농약 먹여 키우는 노르웨이산 연어가 지난해 6월말 프랑스 TV에 방영된 뒤로 지금은 프랑스 시장과 수퍼마켓에서 노르웨이산 연어를 거의 볼 수 없다. 혹시 한국에 가서 팔리는게 아닐까 하는 걱정에 아주 늦은 감이 있지만 포스팅한다. 사진출처 : http://www.futura-sciences.com/fr/news/t/vie-1/d/les-saumons-de-garonne-sous-haute-surveillance_6948-1/ 연어를 철창에 담아 아무리 바닷물에 담그더라도 지나치게 높은 거주밀도에서 연어를 키우면, 위생상태가 떨어지면서 연어 표면에 바다 이(pou de mer)가 생겨 거뭇거뭇한 반점이 생긴다. 처음엔 항생제를 먹였는데, 항생제에 점점 내성이 생겨 바다이가 낫질 않자 모든 노르웨이 연어양식.. 더보기
숲은 아직도 죽어가고 있다 ! 1980년대 독일에선 비정상적으로, 특히 산성비로인해 숲이 황폐해졌다는 보고서가 여러 개 나왔다. 충격받은 여론은 대책을 요구했고, 이 움직임으로인해 곧 유럽 전역은 환경을 지킬 방안을 찾으려고 혈안이 되었다. 무연휘발유가 일반화되고, 촉매변환기가 개발되었다. 얼마 후, 실제로 숲이 멸종되기 직전까지 간 적은 없었다는 과학 보고서가 나왔다. 일부의 나무가 변했던 증상은 자연적인 것이라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그 당시, 50개 중 4개의 독일 일간지만 이 자료를 발표했고, 나머지 언론은 계속해서 공포감을 조성했다. 어쨌거나 오늘날 어느 누구도 오염의 존재를 부인할 수가 없다. 만일 그 악몽의 시나리오가 독일과 유럽에서 막아졌다면, 지금 아마존이나 보르네오 등의 다른 숲들이 대재앙의 최전선에 있다. 오늘날 숲.. 더보기
핵발전 포기, 태양광 에너지, 과연 인류에게 희소식인가? 후쿠시마 사고 이후 독일은 핵발전포기를 선언했다. 그러나 이게 과연 희소식이기만 한걸까? 현재 독일의 에너지원을 살펴보면, CO²를 발생시키는 에너지원이 절반이상인 57%를 차지하고 있다. (천연가스 14%, 아탄 24%, 석탄 19%) 다음이 핵에너지 (22%). 핵에너지는 CO²는 발생시키지 않지만 핵발전 부산물들이 인체와 자연에 장기적인 피해를 입힌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다. 안전하다는 핵발전소가 25년마다 넓은 지역에 걸쳐 오랜 시간동안 대형참사를 내고 있는 상황을 볼 때, 핵발전은 결코 안전한 에너지원이 아니다. 참고로, 플루토늄의 반감기는 24,000년이다. (2만4천년 뒤에 방사선 방출효과가 반으로 준다는 소리지, 아주 사라진다는 소리가 아니다!) 지속가능한 무공해 에너지원은 17%를 차지한.. 더보기
HELP: 아마존 내 대규모 댐공사 저지 서명에 동참을 촉구합니다! 국제 앰네스티, 세계 인권위원회, 세계 환경운동가들의 반대에서 불구하고, 브라질 정부는 세계에서 3번째로 큰 대규모의 댐을 건설할 계획을 강행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국제서명운동이 시작되었고, 어제까지 5만명, 현재 6만명이 서명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징구(Xingu) 강에 벨로몬테(Belo Monte) 댐이 건설되면, 아마존의 열대우림 400,000 헥타르가 잠기고, 숲과 더불어 살던 수 십 만의 생명이 순식간에 사라집니다. 희귀하고 풍부한 동식물, 곤충, 균류가 사라지고, 강과 더불어 살던 -현대문명과 동떨어진- 원주민 2만5천명이 조상으로부터 대대로 내려온 삶의 터전을 잃어버립니다. 이들 원주민 문화는 경제적 가치로는 결코 환원할 수 없는 문화적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오래 전부터 (인터뷰에 의하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