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1N1

프, 신종플루 2만명/주 증가 8월 마지막 한 주동안 프랑스에는 2만3천명의 신종플루 추가 환자가 발생했다. 지금까지 프랑스령 포함 총 15명이, 전세계적으로 2,837명이 신종플루로 사망했다. 지난 주부터 새 학기가 시작되었으나 개강하자마자 신종플루로 수업을 일시 중단하는 학교들이 늘고 있다. 4명의 독감환자가 발견된 파리 근교의 한 유아학교는 일주일간 휴교령이 내려졌다. 3명의 어린이가 독감증상을 보여 결석했으며, 그중 2명이 신종플루로 확인되었다. 파리 근교의 한 초등학교에는 '새로운 지시가 있을 때까지' 휴교령이 내려졌다. 여러 명이 독감증상을 보이고 있어 신종플루 감염여부를 테스트하고 있으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총 교실이 5개인 한 초등학교에서는 총원 118명 중 5명이 독감증상을 보여 1주일간 학교 문을 닫기로 했다. .. 더보기
한국, 신종플루, 예방책에 구멍 뻥! 여기는 파리입니다. 어제 조선일보에 올라온 '신종플루 예방법' 기사를 읽고 '한국에 신종플루에 대한 정보가 이것밖에 되지 않는가?' 답답한 마음에 적습니다. 이 기사대로 '예방이거니~'하고 다녔다가는 '눈가리고 아웅'입니다. 다~~ 전염됩니다. 왜 이틀새 두 환자가 손도 제대로 못 써보고 죽었는 지 이해가 갑니다. 주요일간지 '기자'라는 이가 제대로 된 정보없이 글을 쓴다는게 한심을 건너 국민건강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결과를 생각하노라면 심히 걱정스럽습니다. 이게 기자의 정보력 탓인지, 한글로 구할 수 있는 정보의 한계때문인지 (이건 말이 안되고), 올바른 정보대로 할래기 정부에서 지원하는 신종플루 관련 의료제반이 받쳐주지 않아서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돼지독감, 일명 신종플루 바이러스는 비눗물로 손 씻는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