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컴퓨터

한국의 열린 웹을 지향한다 젯밤 글 몇 개 읽고 그 김에 바로 가입을 해버린 카페가 있다. 날이 밝고 난 오늘, 후회하고 있다. 내가 왜 이 짓을? 카페에 올렸던 가입인사인지 답변인지를 읽고 누군가 내 블로그에 찾아와 안부게시판에 비밀글로 안부인사를 하는 듯 하면서 그가 오픈한 '친가족형 스타일의 카페'를 홍보하고 갔다. 미안 하지만 난 친가족형을 지향하는 카페, 정말 싫어한다. 왜? 정말 친해서 '친가족'처럼 되는게 아니라 친한 '척'해야하며, 친해'져야만 하는 의무감'을 갖게 만들기 때문이다. 그게 전반적인 한국문화의 일부라는 것을 모르는 바 아니다. 정보를 주고받기 위해서 가입을 했다니. 그 정보가 내게 정말 불가피한 것이면 모르겠는데, 내가 살고 있는 지역적 특수성 때문에 한국 카페에 올라있는 정보는 내게 50%밖에 효용가.. 더보기
블로그의 전문화와 공개화 싸이월드로부터 시작해서 '블로그'라는 걸 다룬지 1년도 채 되지 않는다. 그래서 내게는 블로그가 아직도 새롭고 블로그라는 것에 대해 생각을 많이 한다. 에서 말했다시피 프랑스의 블로그는 전문화되어 있다. 각 블로그마다 다루는 내용이 전문화되었다는 게 아니라 블로그만 전문적으로 서비스하는 서버가 블로그를 관리한다는 소리다. 그에 따른 장점이 많은 것 같다. 첫째, 블로그의 퀄리티블로그 서버가 블로그만 전문적으로 다루기 때문에 블로그 구성과 관리면에서 퀄리티를 높일 수가 있는 것 같다. 어떻게 하면 블로그를 좀더 개선시킬 수 있을지만 연구하니까! 마치 핸드폰 사업에만 주력하는 노키아가 세계 제일의 핸드폰을 생산하는 것처럼. 삼성도 물론 핸드폰 업계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울 세계적인 기업이다. 하지만 핸드폰 회사.. 더보기